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8-16 (수) 00:40
ㆍ조회: 296  
왜 사느냐고 묻지마소~




                                     왜 사느냐고 묻지마소......

 
징검다리 휴가 잘 보내셨는지요?
더위가 말이 아닙니다. 막바지 더위가 여름을 떠나기 싫은가비여.
발악(?)을 하는것 같습니다.
건강들 잘 챙기시고 새로운 한주 즐거운 맘으로 여세요.
 
 
 
공수래공수거
송곳산
 
"왜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 가느냐?"고 굳이 묻지 마시게..
사람 사는일에 무슨 법칙이 있고 삶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그냥,, 세상이 좋으니 순응하며 사는 것이지..

공수래공수거
북면현포동
 
보이시는가..
저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조각 흰구름,,
그저, 바람 부는대로 흘러 가지만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다운가..

공수래공수거
대풍령 향나무 자생지
 
진정,,여유있는 삶이란...
나, 가진만큼으로 만족하고
남의 것 탐내지도 보지도 아니하고 누구하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누구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오직,,사랑하는 마음하나 가슴에 담고 물 흐르듯,, 구
름가듯,,그냥 그렇게,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공수래공수거
팬션 추산일가
 
"남들은 저리 사는데.."
하고 부러워하지 마시게..깊이 알고 보면,
그 사람은 그 사람 나름대로 삶의 고통이 있고
근심 걱정 있는 법이라네.옥에도 티가 있듯 이 세상엔
완벽이란 존재하지 않으니까...

공수래공수거
울릉 도동항
 
한가지..살아가며
검은 돈은 탐하지 마시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보았는가 받을 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선량들..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하지 않던가..

공수래공수거
  나리분지 투막집
 
그저,, 비우고 고요히 살으시게,,
캄캄한 밤 하늘의 별을 헤며 반딧불 벗 삼아 마시는
막걸리 한잔..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아 잠이 들어도,,
마음 편하면 그만이지.휘황찬란한 불 빛 아래 값 비싼 술과 멋진
풍류에 취해 흥청거리며기회만 있으면,, 더 가지려 눈
부릅뜨고,,그렇게 아웅다웅 하고
살면 무얼하겠나..

공수래공수거
나리분지 원시림
 
가진 것 없는 사람이나
가진 것 많은 사람이나 옷입고,, 잠 자고,,
깨고,, 술마시고,,하루 세끼 먹는 것도 마찬가지고,,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갈때 빈손 쥐고 가는 것도
똑 같지 않던가..

공수래공수거
울릉 일몰
 
우리가 100년을
살겠나 1000년을 살겠나..?
한 푼이라도 더 가지려, 발버둥쳐 가져 본들,,,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 힘을 써서 올라
본들 인생은 일장춘몽...

공수래공수거
현포항
들여 마신 숨마져도,,
다 내 뱉지도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마지막 입고 갈 수의에는 주머니도 없는데...
그렇게...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공수래공수거
북면 해안가
 
이름은 남지 않더라도,,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 하는 사람이나 없도록..
허망한 욕심 모두 버리고..배풀고, 비우고, 양보하고,
덕을 쌓으며.그저,고요하게 살다가
조용히 떠나세나...
  -펌 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71 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김선주 2006-07-10 295
2370 대통령이라는 말의 유래를 아시나요? 이현태 2003-04-24 295
2369 고맙습니다 장의성전우님 16 김하웅 2005-03-18 294
2368 파월선(3) 2 우당(宇塘) 2011-04-10 293
2367 수해지역 봉사활동 4 황목 2009-07-19 293
2366 배꼽이여 이젠 안녕 남궁호제 2006-10-27 292
2365 美 人 圖 김 해수 2006-09-30 291
2364 황금의 도시 "엘도라도' 이현태 2004-02-06 291
2363 문상방법 소고(2) zelkova 2003-07-01 291
2362 삶이 아름답다는 것은 유공자 2007-06-02 290
2361 고통 그리고 환희 9 김선주 2005-09-04 290
2360 죽음의 길[퍼옴] 김삿갓 2007-05-31 289
2359 무서운 여자들 淸風明月 2006-02-07 288
2358 나의 살아온길...... 14 정무희 2005-01-15 288
2357 존경 받는 노후를 위해서 최종상 2009-08-06 287
2356 본서방 이 가까이 있으니 조심하게 김 해수 2006-10-22 287
2355 겉과 속이 다른 사람 6 김일근 2005-07-29 287
2354 참 전 수 기 / 파 월 선 (1) 우당(宇塘) 2011-04-08 286
2353 ○..통영 매물도 등대섬 2 김선주 2006-11-17 284
2352 현대판 노예,(하단후편,) 김선주 2006-05-05 284
2351 여자들은 이런 남자를 원한다 김 해수 2005-12-06 284
2350 살면서 우리가 해야할 말 2 김 해수 2007-05-31 283
2349 할무이 의 능력 김 해수 2006-10-28 282
2348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건 2 김해수 2008-11-12 281
2347 ★보석처럼 아름다운 사람★ 1 유공자 2007-05-27 281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