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6-10-26 (목) 23:02
ㆍ조회: 228  
말의 비밀

'신의 손'을 만든 말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병원에는 '신의 손'이란
별명을 가진 소아신경외과 벤 카슨 박사가 있습니다

그는 오늘날 의학계에서 '신의 손'이라는 별칭이
전혀 어색하지 않을 만큼 세계 최고의 의술을
인정받고 있는 의사입니다.

그가 저명한 의사가 된 데에는 특별한 이력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많은 의사들이 수술을 포기했을 정도로
생명의 불씨가 꺼져가고 있던 4살짜리
악성 뇌암 환자와 만성 뇌염으로 하루 120번씩
발작을 일으키던 아이를 수술하여 완치시킨 일입니다.

두 번째는 1987년에 세계에서 처음으로 머리와
몸이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샹쌍둥이로 태어나 불행한 앞날이 예고되었던 파트리크
빈더와 벤저민 빈더가 카슨 박사의 수술로 인해
새 생명을 얻은 것입니다.

이 수술을 통해 벤 카슨은 '신의 손'이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신의 손을 가진 벤 카슨도 아주 어두운
성장기를 보냈다고 합니다.
어린 시절 그를 보고 지금과 같은 세계적인 의사가
되리라고 생각한 사람은 없었습니다.

벤 카슨은 디트로이트의 빈민가에서 태어나 8세 때
부모의 이혼으로 편모슬하에서 자라면서 불량소년들과
어울려 싸움질을 일삼는 흑인 불량소년에 불과했습니다.

그는 피부가 검다는 이유로 백인 친구들 사이에서
따돌림을 당했고, 초등학교 때에는 항상 꼴찌를
도맡아하는 지진아였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까지 구구단을 암기하지 못했고
산수시험을 한 문제도 맞추지 못하여 급우들의
놀림감이 되곤 했습니다.

이런 불량소년이 어떻게 오늘날 세계 의학계에서
신의 손이라는 칭송을 얻을 만큼 대단한 사람이
되었을까요?

어느날 그에게 기자가 찾아와서, "오늘의 당신을
만들어 준 것은 무엇입니까?" 라고 물었습니다.

"나의 어머니, 쇼냐 카슨 덕분입니다.
어머니는 내가 늘 꼴찌를 하면서 흑인이라고
따돌림을 당할 때도,
'벤, 넌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 할 수 있어!
노력만 하면 할 수 있어!'라는 말을
끊임없이 들려주면서 내게 격려와 용기를 주었습니다."

벤 카슨은 그의 어머니가 끊임없이 불어 넣어준
"노력만 하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 는 말에
사로잡혀 중학교에 들어가면서부터 공부에
집중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성적이 오르기 시작해 우등생이 될 수 있었고,
사우스웨스턴 고교를 3등으로 졸업했으며,
명문 미시간 대학 의대에 입학하여 '신의 손'을
가진 의사가 되었습니다.

빈민가의 불량소년, 꼴찌 소년, 놀림과 따돌림을
받던 흑인 소년을 오늘의 벤 카슨으로 변화시킨 것은
바로 그의 어머니가 해준 말 한 마디였습니다.

"벤, 넌 할 수 있어. 무엇이든지 노력만 하면 할 수 있어!"

말은 보이지 않지만 무한한 창조력과 힘을 가진
인생 최대의 에너지입니다.

사람은 말의 열매를 먹고 삽니다.
말 속엔 크고 놀라운 비밀이 숨겨져 있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71 나무 로 변한 여인~ 김선주 2006-10-31 310
2370 엉터리 사자성어 김 해수 2006-10-30 217
2369 생활 발원문(도창 스님)10월말일 野松 2006-10-30 162
2368 여4 보6 김 해수 2006-10-29 503
2367    Re.. 여4 보6 무심천 2006-11-01 212
2366    Re.. 여4 보6 이수(제주) 2006-10-29 249
2365 왜 그렇게 비싼거죠? 김 해수 2006-10-29 307
2364 웃기는 마술.. 김선주 2006-10-28 315
2363 비아그라~ 김선주 2006-10-28 409
2362 할무이 의 능력 김 해수 2006-10-28 281
2361 김선주전우의 글에대하여(아내에게) 신 유 균 2006-10-27 305
2360 나도 펑펑 울었다오. 신 유 균 2006-10-27 234
2359 배꼽이여 이젠 안녕 남궁호제 2006-10-27 292
2358 말의 비밀 김 해수 2006-10-26 228
2357    Re..암만 암만...그러구 말구 소양강 2006-10-27 119
2356 ..아프지만 감동적인 이야기 .. 김선주 2006-10-26 324
2355    Re..짧은시간에 많은것을 깨달았네요 소양강 2006-10-26 110
2354 아내에게~ (실화) 김선주 2006-10-26 404
2353    Re..아내에게~ (실화) 淸風明月 2006-11-02 128
2352    Re...있을때 잘해... 소양강 2006-10-26 157
2351 법정스님 글 모음. 鄭定久 2006-10-26 166
2350    Re..법정스님 글 모음. 김 해수 2006-10-26 106
2349 중국 광서성의 비경 김 해수 2006-10-25 230
2348    Re..너무 아름다우네요 소양강 2006-10-26 104
2347 가장 아름다운 만남은.... 김 해수 2006-10-25 247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