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4-08 (금) 18:45
ㆍ조회: 311  
참 전 수 기 / 파 월 선 (1)
1967년초봄, 강원도 오옴리의 흰눈을 뒤로하고 우리는 군용트럭에올랐다

서울 청량리역에서 군용열차로 갈아타고 부산 3부두로 가서 월남으로 가는

파월선을 타기위해서다.

그당시 월남지원은 생사를거는것이었고 대부분의 지원자는 군입대전 한가닥했다는

혈기왕성항 뒷골목의 소영웅들이 많았다

호기심많은 젊은친구들도 "인명은 재천이라며" 지원하였다.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하는 해외여행,군복에 짧은머리만 아니면

호화스런(?) 해외여행일텐데...

대형군함을 일주일 이상타고간다는것도흥미롭고, 월남까지가는동안

양식(洋食)을먹는다는것도 그당시 춥고 배고팠던 쫄따구군바리로서는

가슴설레이는 일이었다.

부산항을떠날때 군악대의 나팔소리와 눈물 콧물이 번벅이된 얼굴로 흔들어주던

환송객의 꽃다발을 뒤로한지 2일....

죽을지도모르는 전쟁터로간다는 사실도 까맣게 잊은채

어린(?)맹호들은 즐겁기만하다

승선 3일째....

여기저기서 웃지못할일이 발생하기 시작한다.

화장실에서일어나는 기상천외한일들...

여기서 잠깐 군용선의 화장실 설명이필요하다

(군용선의 대변기는 통로를 중앙으로 좌우로 10여개가있는데

문이없어서 용변중에도 서로마주보며 대화가가능하다.)

좌변기에 익숙치못한 한국군들은 아예 변기위에 쪼그리고앉아

볼일을 보는병사가많다.

변기위에 올라앉아 서로마주보고 일을보는 광경을 상상해보라

더욱 우스운것은 파도가심하여 피칭이나 롤링이 커서

배가심하게흔들릴때는 바닥으로 나뒹구는 병사도있으니.....

도대체 이게 뭡니까?                             (  계 속 )

PS:이글은 저의 체험과 참전전우의 귀동냥으로 작성됨을 첨언하며
흥미를위주로하였으니 옛추억에 잠겨보시길...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96 파월선(3) 2 우당(宇塘) 2011-04-10 318
2395 Re..번개 산행~ 김선주 2007-04-01 318
2394 나무 로 변한 여인~ 김선주 2006-10-31 318
2393 한 채의 집을 짓듯이 삶을 짓는다 최종상 2009-09-08 316
2392 당신과의 만남은? 1 최종상 2009-07-16 315
2391 구름관중이 모였던 우리나라 최대행사들.. 김선주 2007-01-08 314
2390 왜 그렇게 비싼거죠? 김 해수 2006-10-29 314
2389 "뭘 봐 쨔~샤 던져" 김선주 2006-10-12 314
2388 고추농사는 이렇게..... 오동희 2006-09-05 314
2387 김선주전우의 글에대하여(아내에게) 신 유 균 2006-10-27 313
2386 사랑은 웃어주는 것입니다. 유공자 2007-06-08 312
2385 타이슨의 화려했던 KO 영상 김선주 2006-11-20 312
2384 용서를 구합니다.... 펌. 2 김선주 2005-12-07 312
2383 참 전 수 기 / 파 월 선 (1) 우당(宇塘) 2011-04-08 311
2382 문상방법 소고 (3) zelkova 2003-07-01 311
2381 대전시티즌 홈경기 관람료 감면 김일근 2007-05-12 310
2380 청산은 나를보고~~ 김선주 2006-11-11 310
2379 공중 화장실의 낙서 김 해수 2006-09-26 309
2378 늘 그리움은 하나있네 최종상 2009-08-14 308
2377 어느 가슴아프고 슬픈이야기 김선주 2006-06-08 308
2376 왜 사느냐고 묻지 마시게 유공자 2007-05-29 307
2375 미친뇬 씨리즈 김 해수 2006-09-25 307
2374 夫婦의一生 淸風明月 2006-07-10 307
2373 수해지역 봉사활동 4 황목 2009-07-19 306
2372 실미도사건 실제 사진 김선주 2006-10-01 305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