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6-08 (목) 11:46
ㆍ조회: 302  
어느 가슴아프고 슬픈이야기

                       
                           
                         
5
                                     흐르는곡     구전가요  "엄마 엄마" 

 
어느 가슴 아프고 슬픈 이야기

우리 엄마는 남의 집에 가서
그 집 청소도 하고,,,
설거지도 하고,, 사람들은 우리 엄마를
가정부라고 불렀다.
한참 사춘기 였던 나는..
엄마가 챙피했다...
그리고.,.
그런 일을 해서 날 쪽팔리게 만드는 엄마가 죽도록 미웠다.
그래서.. 나쁜 애들이랑도 어울리고,,
하지 말라고 하는 건 다했다..
엄마는,, 한번도,, 날 혼낸적이 없다..
그런 엄마는 더 싫었다..
차라리.. 마구 때리고.. 혼을 내지..
화도 몬내게 만드는 너무 착한 우리 엄마가 싫었다..
그런데.. 엄마가 많이 속상했나부다..
늘 웃기만 하던 엄마가... 울었다..
괜히 가슴 아퍼서.. 질질 짜는게 싫어서..
그냥 나와버렸다.,,
그렇게...
나쁜 친구들과 어울리다가...
나는 한쪽 눈을 잃었다.
온몸은 피투성이었고..
놀라서 쫓아오는 엄마의 모습은
흐릿하게만.. 느껴질 뿐이었다.
그렇게..
병원에 있을 수밖에 없었다...
엄마가.. 아주 어렵게..
내 한쪽 눈을 되돌려줄 망막을.. 찾았다고 했다..
그게 누구냐고 묻는 나의 말에 ...
엄마는 그냥..
죽을병에 걸린 어떤 고마운.. 분이...
자기는 어차피 죽을거니까..
좋은일 하고 싶다고..
자기에 대해 밝히지 말아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 고마운 분의 도움으로 나는 다시 눈을 찾았다..
그런데..
그런데.. 엄마가 이상했다..
전화기도.. 제대루 못잡고..
비틀비틀 거리고..
나는 엄마에게..
"힘도 없는 엄마가 쓸데없이 남에 집 가서 일이나 하고 그러니까..
그렇게,, 비실거리지.. 쓸데없는 짓 좀 하지 마..
돈이 그렇게 좋으면.. 돈 잘 버는 아저씨랑.. 재혼이나 해.. 알았어??"
엄마가 자꾸 그렇게 기침해대고 그러면.. "내가 아주 짜증나.."
엄만.. 요새 부쩍 말랐다..
원래 삐쩍 마른 엄마라서,
별로 신경쓰지 않았다...
그런데,,
오늘은 엄마가 너무 이상했다..
어디서 그렇게 울었는지..
얼굴은 퉁퉁 부어가지고..
안 울려고..
눈물 안 보이려고 애쓰는.. 엄마가.. 정말 이상했다..
"이쁜 우리 딸. 엄마가 정말 미안해... 다 미안해...
엄마가 우리 딸 우리애기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지?
엄마가 그동안.. 그런 일해서 속상했지???
우리딸..응??
그런데...
이제 엄마 그 일 안 해도 될 것 같아..
엄마 돈 많이 벌었다..
이제.. 우리 딸 맛있는 것도 사주고..
사달라는 것도 다 사주고..
그럴 수 있을 만큼.. 많이 벌었어 ..
그런데 말야... 혹시.. 우리 딸..우리 딸..

엄마..
조금 오래 여행 갔다 와도 괜찮지?
우리 딸 혼자 두고 여행가서..
미안하지만..엄마 가두 되지???"
"가던지 말던지.. 그렇게 돈 많이 벌었으면..
오기 싫으면 오지마.".
"그래.. 고맙다.. 역시 씩씩한 우리 딸이야..
엄마 없어도.. 잘 있을 수 있지???
엄마가.,. 냉장고에..
맛 잇는 것도 꽉 채워놓고 가고..
우리 딸 좋아하는 잡채도.. 많이 해 놀께..
잘 있어야돼...
엄마가 혹시 늦어도 .. 알았지??"
"엄마.. 내가 그렇게 귀찮았어??
그럼 버리지 뭐 하러 키웠어.."
"........."
엄마는 정말 이상했다...
하지만..
평소에 표현을 잘 안 했었기 때문에,..
그냥,, 넘겼다..
정말 눈부시게 아름다운 아침이었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따사로움이었다..
부엌에 나가보니,, 밥이 차려져 있었다..
그런데..
아침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거창했다..
내가 좋아하는 거란 음식은 다 있었다..
여행 갔나 보네.. 췌!
딸 버리고 여행가면 기분 좋나?
그런데.. 왠지 불길했다..
그 날..
이상한 엄마의 행동이.. 머리를 스쳤다..
엄마 방에 가보니..
엄마 침대 위에.. 하얀 봉투와.. 쇼핑백이 있었다,..

사랑하는 우리 딸에게..
우리딸.. 일어 났구나..
그런데.. 미안해서 어쩌지??
엄마는 벌써.. 여행을 떠났는데..

엄마가.. 많이 아펐어..
우리 딸 엄마 많이 걱정한거.. 엄마 다알아..
우리 딸이 얼마나 착한데..

또.. 미안한게 있네.. 우리 딸한테..
엄마.. 여행이 많이..
오래 걸릴 것 같은데..
혼자 잘 있을 수 있지??

엄마가.. 냉장고에,, 맛있는 거랑...
우리 딸.. 생일에 먹을 케익이랑.. 다 넣어 놨는데..
우리 딸 생일 촛불은 같이 불고 싶었는데..
엄마가.. 너무 급했나바..
우리딸... 사랑하는 우리딸..
엄마가.. 차려주는 마지막 아침이 될 것 같아서..
엄마가.. 이것저것 차렸어..
우리 딸이 이 편지를 볼때 쯤이면..
엄만,,
하늘에 도착해 있겠지..

우리 딸한테..
엄마 안좋은 모습 보이기 싫어서..
어제,, 엄마가 이리로 왔어..
자는 모습을 보는데,,
어쩜 이렇게,, 이쁘니.. 우리딸...
근데,., 엄마는 한쪽 눈만으로 보니까..
자세히 못 봤어.. 아쉽다...

엄마는.. 여기로 왔지만,,
우리 딸이랑 항상 함께 있는거 알지?
우리 딸이 보는 건..
엄마도 함께 보고 있는거니까..

너를 낳고 얼마나.. 행복했는지.. 몰라..
엄마는...

엄마는..
남은 사람을 위해서..
엄마의 모든 것을 주고 왔단다..
엄마가 도움이 될 사람이
있을 수 있으니까.. 그렇지??
그 사람들?. 받은 돈은.. 우리 딸 꺼야..
미안한 생각하지 말고..
우리 딸 좋은 남자한테 시집갈 때..
엄마가..
아무 것도.. 해줄게 없어서..
이렇게 밖에는 혼자 남을 우리 딸한테,
해줄께 없어서..
내 딸아...
씩씩하게.. 엄마 없어두.. 잘 지내야 한다 .. 알았지?
엄마가.. 이 하늘에서.. 여행 끝날 때까지..
계속 지켜보고 있을거야..
우리 딸 울지 않고.. 잘 있는지...

너무 사랑해서..
우리 딸을 위해라면..
엄마는 두려울게 없었다 ..

우리 이쁜 딸의 엄마가.. 될 수 있어서.. 엄마는
정말 행복했어..
사랑한다... 너무나..

우리 딸.. 엄마 사랑하지??
말하지 않았어도.. 엄마는 다 알고 있어..
정말.. 사랑한다...

그리고.. 이 스웨터는..
우리 딸이 갖고 싶어하던.. 거야..
이거 입고.. 겨울 씩씩하게 나야 한다..
엄마가.. 말이 너무 많지??

엄마가..
항상 함께 할 꺼라는 거 잊지 말으렴..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사랑한다...
-좋은 글에서...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96 ***슬픔속에서 웃는법*** 1 김해수 2008-11-13 308
2395 구름관중이 모였던 우리나라 최대행사들.. 김선주 2007-01-08 307
2394 "뭘 봐 쨔~샤 던져" 김선주 2006-10-12 307
2393 한 채의 집을 짓듯이 삶을 짓는다 최종상 2009-09-08 306
2392 왜 그렇게 비싼거죠? 김 해수 2006-10-29 306
2391 고추농사는 이렇게..... 오동희 2006-09-05 306
2390 용서를 구합니다.... 펌. 2 김선주 2005-12-07 305
2389 사랑은 웃어주는 것입니다. 유공자 2007-06-08 304
2388 김선주전우의 글에대하여(아내에게) 신 유 균 2006-10-27 304
2387 당신과의 만남은? 1 최종상 2009-07-16 303
2386 타이슨의 화려했던 KO 영상 김선주 2006-11-20 303
2385 어느 가슴아프고 슬픈이야기 김선주 2006-06-08 302
2384 늘 그리움은 하나있네 최종상 2009-08-14 301
2383 청산은 나를보고~~ 김선주 2006-11-11 301
2382 夫婦의一生 淸風明月 2006-07-10 301
2381 문상방법 소고 (3) zelkova 2003-07-01 301
2380 대전시티즌 홈경기 관람료 감면 김일근 2007-05-12 300
2379 공중 화장실의 낙서 김 해수 2006-09-26 300
2378 왜 사느냐고 묻지 마시게 유공자 2007-05-29 299
2377 미친뇬 씨리즈 김 해수 2006-09-25 298
2376 실미도사건 실제 사진 김선주 2006-10-01 297
2375 주말부부 (1) 우당(宇塘) 2011-03-26 296
2374 오실때&가실때 1 김해수 2008-11-12 296
2373 김 삿 갓 시 박종률 2006-12-18 294
2372 왜 사느냐고 묻지마소~ 김선주 2006-08-16 294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