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2-17 (금) 22:12
ㆍ조회: 87  
거지와 창녀의 사랑
♡거지와 창녀의 사랑♡



30여 년을 길에서 구걸하며 살아온 걸인 총각은 
어린 시절 집에서 내쫓긴 선천성 뇌성마비 환자이다. 

그는 정확히 듣고 생각하긴 해도 그것을 
타인에게 전달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에
구걸 이외에는 어떤 다른 일을 할 수가 없다. 

번화가 길목에 앉아서 하루 동냥받는 것이 
거의 4-5만원이라 해도 허기진 배는 채울 길이 없다. 
음식점 문안으로 들어서기 전 쫓겨나기 때문이다. 

구걸이 아니라 당당한 손님으로 화폐를 
지불한다 해도 모든 식당들은 그에겐 영업사절이다. 
그도 그럴것이 온 몸이 떨리고 뒤틀려 
수저로 먹는다 해도 입에 들어가는 것보다 
흘리는 밥이 더 많아 주위를 
지저분하게 만들어 영업에 지장을 준다는 것이다. 

이토록 문전박대를 당해 서럽고 배고픈 그가 
예수의 기적을 염원하면서 
성경 한 권을 다 외우기도 했다. 

그는 30년 간 성당 주변을 
떠나본 적이 없는 진실한 신앙인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 두터운 신앙심이 
육체의 허기를 채워주지 못했다. 

그 뿐 아니라 장가드는 일이란 
상상조차 못해 볼 일이었다. 
자신을 향해 문을 꼭꼭 닫은 지상에서 
그가 갈 곳은 창녀촌 뿐이었다. 

돈을 내놓으면 저들처럼 나를 문전박대하진 않겠지. 
그는 창녀촌에 暠?
어울리지도 않게 음식을 주문했다. 
그리고 주문 한 가지를 더 했다. 먹여달라고....... 

돈이면 독(毒)도 마다하지 않는다는 
한 창녀 여인이 밥 한 상을 차려 왔다. 
그리고 먹여주기 시작했다. 
걸인은 눈물을 줄줄 흘렸다.

이 세상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그리고 나를 내쫓지 않고 영접해 준 
저 여인이야말로 천사가 아닐까 생각했다. 
그리고 그는 말했다.

"다... 당신이 바... 바로 처... 천사야..." 

창녀는 깜짝 놀랐다.

'뭇 남성의 천대와 사회의 
냉대만을 받던 내가 천사라니!' 

걸인은 당신이 바로 천사라고 우겼다. 
일생 처음 듣는 이 아름다운 말에 창녀는 감격했다. 
감격은 눈물이 되어 흘렀다. 

"창녀를 천사라고 말하는 당신이야말로 천사..."

둘은 서로 고백했다. 

나의 천사..."

두 사람은 성당에서 혼인식을 올렸다. 
4백여 명의 축하객들의 눈물과 축복 속에서.. 
그들은 지금 장사를 하고 있다. 
문전박대를 당하지 않고도 
매일 밥을 먹여주는 아내가 있어 
걸인은 이 세상은 에덴동산이라 찬양한다. 

온갖 수모를 당하지 않고도, 
살림을 하면서 살아갈 수 있는 이 여인은 
이제 남성들을 저주하지 않고 진심으로 남성을 
사랑할 수 있어서 매일 축복으로 살아간다. 

그들을 이토록 새롭게 한 것은 누구일까? 
걸인을 구한 것은
사회복지정책도 아니요, 
자선도 아니요,
교회도 아니었다. 
바로 창녀였다.


창녀를 구한 것은
윤락 방지법도 아니요,
성직자도 아니요,
상담자도 아니었다.
바로 걸인이었다. 
.
.
.
.
.



**이글은 실화라고 합니다.
그들을 구한것은 서로의 아름다운 마음이었습니다.**


 





220.70.213.215 鄭定久: 참 사랑이란 마음과 마음이서로 전해질때 라 합니다. 겉으로 아무리 사랑 사랑 해봐야 아무 소용없지요. 글 고맙습니다. -[12/17-22:38]-
221.145.195.221 정무희: 이런것이 진정한 사랑이겠지요.정말 감동적입니다. 실화라 하니 축복 받은 사람들입니다. 이들이 진정한 행복을 느끼며 사는 사람들입니다. 이현태부회장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12/18-10:21]-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마음이 찡 하네.....이것을 보고 진정한 사랑이라고 ......이사람은 영원이 천국에서 福 을 내려 줄겁니다...좋은글 감사 드림니다.. -[12/18-12:0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96 바다 속으로의 여행 3 이현태 2004-12-20 49
2395 공문도 보냈습니다 3 김하웅 2004-12-20 79
2394 눈없는 겨울, 한라산과 동백꽃 3 상파울러 강 2004-12-20 47
2393 쎅스가 열가지 보약인 이유(펌) 3 鄭定久 2004-12-19 92
2392 500만원 횡재 3 이현태 2004-12-18 83
2391 거지와 창녀의 사랑 3 이현태 2004-12-17 87
2390 또 한분에 으뜸지키기 3 김하웅 2004-12-17 80
2389 Re..집무실에 정회장님 3 김하웅 2004-12-17 77
2388 6가지의 감옥(펌) 3 鄭定久 2004-12-16 76
2387 회원님들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3 김하웅 2004-12-14 114
2386 사랑하며 사는 세상 3 정무희 2004-12-14 78
2385 뼈속 깊이 색이며 3 이현태 2004-12-14 76
2384 마음의 고향 3 정무희 2004-12-13 76
2383 희망 3 이현태 2004-12-12 66
2382 軍 사병 계급별 직업. 3 鄭定久 2004-12-09 98
2381 부인을 살해한 이유 3 정무희 2004-12-08 96
2380 이렇게 그리운 날에 3 이현태 2004-12-07 76
2379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일 3 수 산나 2004-12-07 77
2378 전우가 여기 있는 이유 3 정동주 2004-12-04 81
2377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나 봅니다 3 이현태 2004-12-03 58
2376 부산 보훈 병원 위문행사후 3 김하웅 2004-12-01 110
2375 넘 크서 죄송합니다 3 이현태 2004-11-26 87
2374 행복이란? 3 김선주 2004-11-25 76
2373 Re..답사 마지막 날 3 김하웅 2004-11-16 77
2372 전우 가족님의 글입니다 3 이현태 2004-11-12 93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