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4-12-09 (목) 21:07
ㆍ조회: 98  
軍 사병 계급별 직업.

★軍 사병 계급별 직업.  논산 훈련소 기준.

 ▲훈련병은 100%로 완전한 군인이 아니기 때문에 삭제!... 꼭 한마디한다면 4-6주 동안 죽도록 훈련받아 자대 배치 받아 속히 복귀가 주 임무.

 ▲이등병. 열심히 힘차게 뛰어도 이등.
이등병은 제일 바쁜 직업이며 항상 뛰어 다녀야하고 하는 일은 주로 청소다.
내무반. 화장실 중대 연병장. 청소 등등 각종 청소가 이등병생활의 주를 이루는데 완벽해야 하며 이들의 유일한 친구는 손 걸레와 빗자루다.
참고사항 이 몸은 논산 훈련소에서 마이가리 상병 달고 소대 내무반장 근무를 했으므로 청소는 모르고 훈련병만 죽도록 시켰음.

 ▲일등병 (일만 죽도록 많이 하는 병)
일등병이 없으면 훈련소가 돌아가지 않는다 왜냐. 훈련병들 야외 훈련 나갈 때 준비는 주로 일등병이 하니까. 점심시간에 훈련병 인솔하여 밥타와야지 배식하고 끝나면 짬밥통 훈련병 시켜 반납. 등등. 훈련소는 일등병 때가 제일 고달프다. 

▲상병부터 는 조금 여유가 생긴다.
상병 부터는 군복도 깨끗하고 주름도 잡힌 옷을 입는다.
주로 하는일은 훈련소 내무반장이나 총검술 태권도 제식훈련 사격 등 시범 조교가 임무다.
훈련병 시범이 끝나면 훈련병들 지도만 하면 된다.


▲병장은 있으나 마나한 건달이다.
그저 뒷짐짖고 인원수만 채우며 훈련병들 불러서 장난만 치려고 한다 야 임마 너 누나 있어 여동생 있어 애인 있어 하고 짖굿은 짖만 한는 말썽 쟁이다.
옷은 세탁소에 막기고 바지는 칼날같이 세탁소에서 다려 입으며 빤즈도 안 빨아 입는다.
병장도 다 같은 병장이 아니며 병장 5호봉이상 이면 부러울게 없다. 고참 병장들은 시간 나면 논산 훈련소(연무대) 앞 술집에서 여자들과 히히닥 거리는 재미를 목적으로 생각하고 시간만 때움. 이 몸은 병장 달고 얼마 안되서  월남으로 날아가서 부러울 정도로 부귀영화를 누리지 못했음. 제대 말년에 월남 가서 죽도록 고생만 하고 돌아와서 바로 제대................
 
이상 사병들의 직업을 신고합니다. 훈~~~련.


61.110.143.125 이현태: 훈~~련 쉬어 귀병장은 군의 특급 비밀을 공개한 죄로 월남으로 돌아가 군 영창에서 재판끝날때까지 대기 바람 -[12/10-11:10]-
222.107.34.84 상파울러 강: 정정구님은 논산 훈련소에서 얼마나 악바리 해시유~ㅎ~ㅎ~ㅎ~훈병들은 그것도 모르고 정구님 한데 좇뺑이 쳤겟지...안봐도 훤히 보입니다~ㅎ~ㅎ~ㅎ~"또" 그 미남 얼굴로 연무대 앞에 있는 여자 얼마나 죽여 낳을까?????돌아 가면서 사정 없이 죽여 좋을꺼야~아~이~ 나~죽~어~ㅎ~ㅎ~....솔직히 자수해서 광명 찾기를 바람니다...그러면 모든것을 참석 해서 용서을 해줄수 있지.~ㅎ~ㅎ~ㅎ~건강 하세유 ㅠ ㅠ -[12/10-14:32]-
220.70.213.152 鄭定久: 현태 부회장님 버~~어~얼써 재판결과 무죄로 나왔지라. 그리구 상파울러 강님 나같이 순진하고 착하사람 있으면 나와보라그려. 나 훈련병한테 얼마나 잘 해줬는디. 논산 훈련소 신문에 기사가 대문짝만하게 실려서 소문이 논산 훈련소 연무대 까지 자자했걸랑.
나 로 말할것 같으면 얼마나 착실했는디.. -[12/12-11:2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96 바다 속으로의 여행 3 이현태 2004-12-20 48
2395 공문도 보냈습니다 3 김하웅 2004-12-20 79
2394 눈없는 겨울, 한라산과 동백꽃 3 상파울러 강 2004-12-20 46
2393 쎅스가 열가지 보약인 이유(펌) 3 鄭定久 2004-12-19 91
2392 500만원 횡재 3 이현태 2004-12-18 82
2391 거지와 창녀의 사랑 3 이현태 2004-12-17 86
2390 또 한분에 으뜸지키기 3 김하웅 2004-12-17 80
2389 Re..집무실에 정회장님 3 김하웅 2004-12-17 76
2388 6가지의 감옥(펌) 3 鄭定久 2004-12-16 74
2387 회원님들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3 김하웅 2004-12-14 114
2386 사랑하며 사는 세상 3 정무희 2004-12-14 78
2385 뼈속 깊이 색이며 3 이현태 2004-12-14 75
2384 마음의 고향 3 정무희 2004-12-13 75
2383 희망 3 이현태 2004-12-12 65
2382 軍 사병 계급별 직업. 3 鄭定久 2004-12-09 98
2381 부인을 살해한 이유 3 정무희 2004-12-08 96
2380 이렇게 그리운 날에 3 이현태 2004-12-07 76
2379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일 3 수 산나 2004-12-07 77
2378 전우가 여기 있는 이유 3 정동주 2004-12-04 80
2377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나 봅니다 3 이현태 2004-12-03 57
2376 부산 보훈 병원 위문행사후 3 김하웅 2004-12-01 110
2375 넘 크서 죄송합니다 3 이현태 2004-11-26 87
2374 행복이란? 3 김선주 2004-11-25 75
2373 Re..답사 마지막 날 3 김하웅 2004-11-16 77
2372 전우 가족님의 글입니다 3 이현태 2004-11-12 93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