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2-07 (화) 21:25
ㆍ조회: 77  
이렇게 그리운 날에


    이렇게 그리운날에 늘 가슴속에 담고 있는 전우인데 그리움으로 저려오는 이 가슴을 어이합니까? 쉬어와도 될것을 끊임없이 밀려드는 파도 같은 보고픔을 어이할까요? 조금은 잊어도 변함없는 마음인데 참지 못한 그리움을 어이해야 합니까? 그리운날 보고픈 날이 따로이 없이 하루가 멀다 않고 떠오르는 전우입니다 그래도 당신이 지독히도 그리우면 내 가슴엔 서러운 비가 내립니다 당신있는 곳에 이 그리움 내려놓고 싶은데 이 시간에 전우을 만날수가 없습니다 전우들이 무었을 내가슴에 자리해 잠시라도 잊혀지지 않는 그리움입니까? 만져지지 않는 마음속에는 뜨거운 가슴으로 전우을 부르고 있지만 이렇게 그리운날 어이해야 하나요? 당신을 만날수 없음에 져려오는 이마음을 어이해야 하나요 당신의 전우애에 빠져 버린 내가 그리움에 목 메인 또 하루를 열어갑니다.
    慈源/이현태


221.145.195.221 정무희: 애절한 전우 사랑 글에 감명을 받습니다.이현태부회장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12/08-09:40]-
211.247.168.136 김하웅: 이현태 부회장님에 쉬임없는 홈페이지 사랑에 감격합니다 -[12/08-13:41]-
220.70.213.201 鄭定久: 너무 고맙고 감사합니다. 이현태 부회장님 힘내십시오.뜻이 있으면 길이 있다고 했습니다. -[12/08-16:5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96 바다 속으로의 여행 3 이현태 2004-12-20 49
2395 공문도 보냈습니다 3 김하웅 2004-12-20 79
2394 눈없는 겨울, 한라산과 동백꽃 3 상파울러 강 2004-12-20 47
2393 쎅스가 열가지 보약인 이유(펌) 3 鄭定久 2004-12-19 92
2392 500만원 횡재 3 이현태 2004-12-18 83
2391 거지와 창녀의 사랑 3 이현태 2004-12-17 87
2390 또 한분에 으뜸지키기 3 김하웅 2004-12-17 80
2389 Re..집무실에 정회장님 3 김하웅 2004-12-17 77
2388 6가지의 감옥(펌) 3 鄭定久 2004-12-16 76
2387 회원님들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3 김하웅 2004-12-14 114
2386 사랑하며 사는 세상 3 정무희 2004-12-14 78
2385 뼈속 깊이 색이며 3 이현태 2004-12-14 76
2384 마음의 고향 3 정무희 2004-12-13 76
2383 희망 3 이현태 2004-12-12 66
2382 軍 사병 계급별 직업. 3 鄭定久 2004-12-09 98
2381 부인을 살해한 이유 3 정무희 2004-12-08 96
2380 이렇게 그리운 날에 3 이현태 2004-12-07 77
2379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일 3 수 산나 2004-12-07 77
2378 전우가 여기 있는 이유 3 정동주 2004-12-04 81
2377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나 봅니다 3 이현태 2004-12-03 58
2376 부산 보훈 병원 위문행사후 3 김하웅 2004-12-01 111
2375 넘 크서 죄송합니다 3 이현태 2004-11-26 87
2374 행복이란? 3 김선주 2004-11-25 76
2373 Re..답사 마지막 날 3 김하웅 2004-11-16 77
2372 전우 가족님의 글입니다 3 이현태 2004-11-12 93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