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1-15 (수) 10:19
ㆍ조회: 277  
대통령의 운전 습관~
 

 

 

자가용 운전사-클립아트

요즘 시중에 떠도는 유머가 있다. 역대 대통령의 통치 스타일을 운전습관에 비유한 것이다.
먼저 이승만 대통령은 국제면허 운전이다. 뭔지 근사해 보이기는 한데 '영양가'는 별로 없다는 얘기다. 건국 이념과 통일 의지가 '인(人)의 장막'과 부정부패로 빛이 바랬다.

박정희 대통령은 모범택시 운전이란다. 절대빈곤에서 나라를 건져낸 점만은 '모범'으로 인정받을 만하다. 이후 개발독재의 비용을 톡톡히 치러야 했지만 원래 편히 가는 대신 값이 비싼 게 모범택시 아닌가.

최규하 대통령은 대리운전이다. 남의 유고(음주)로 대통령 자리(운전석)에 앉았고 운전 중 목격한 바에 대해 침묵하는 덕목이 영락없이 대리운전 기사를 닮았다.

전두환 대통령은 난폭운전이다. 도로는 혼자만의 세상이고 광란의 질주를 벌인다. 대형사고도 여러 번 쳤다. 그래도 경제고속도로에서만큼은 기사에게 운전대를 맡겨 '3저(저금리.저달러.저유가)의 호재'라는 원활한 흐름을 거스르지 않았다.

노태우 대통령은 초보운전이다. '보통' 운전자임을 주장하며 운전실력을 "믿어달라"고 외쳐댔지만 도로의 운전자들은 초보(물통령)라고 비웃었다. 난폭운전자 덕에 한산해진 도로를 어려움 없이 달리는 듯했는데 집에 돌아와 보니 난폭운전자만큼이나 상처투성이였다.

김영삼 대통령은 무면허 운전이다. 사상 '최연소 운전자' '운전 9단' 등 소문이 무성했는데 정작 운전대를 잡고 보니 직진밖에 모르는 무면허였다는 것이다. 하기야 면허 없이도 운전할 수 있는 뚝심이 금융실명제라는 작품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나중엔 자기도 무면허 운전을 하겠다고 나선 아들한테 정신을 팔다 외환위기를 맞고 말았다.

김대중 대통령은 음주운전이란다. IMF를 조기졸업하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시장경제를 내세우면서도 시장원리보다는 정부 개입과 권위주의 속에서 오락가락한 탓이다. 갈수록 음주량이 많아져 임기 후반에는 각종 게이트로 정신을 잃을 지경에 이르렀다.

그렇다면 노무현 대통령의 운전습관은 어떤 것일까. 유머는 '역주행'이라는 말로 끝난다. 대연정과 사학법, 장관 지명 등 사사건건 일반 정서와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는 노무현식 정치를 빗댄 것이리라. 물론 그저 우스개일 뿐이다. 하지만 역주행은 다른 운전행태보다 사고 확률이 높고 규모가 훨씬 클 수밖에 없다는 게 문제다. 지난해 노 대통령의 광복절 특사 이후 교통사고율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는 통계도 자꾸 마음에 걸린다
.  (펌)


손 오공: 화-이팅 선주님. 점점 추워지는 계절에 건강조심하시고 모든 일이 뜻대로 행하여 지길 기원드립니다. -[11/15-21:18]-
김선주: 수능한파 가 찿아왔지만. 곧 평상기온을 찿을것 같습니다.. 손총장님의 올해 망년회 계획도 듣고싶고.가까운 시일내 뵙고 쐬주라도 한잔 하고 싶습니다 -[11/16-00:5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96 인생에서 기억해야 할 지혜 김일근 2006-11-17 213
2395 "“33년 미뤘던 신혼여행 가자더니…” 김선주 2006-11-16 315
2394 마지못해 피는 꽃이 되지맙시다. 1 鄭定久 2006-11-16 357
2393 아주머니는 참 운도 좋으셔 김 해수 2006-11-15 404
2392 대통령의 운전 습관~ 2 김선주 2006-11-15 277
2391 여기 저기서 탕,탕,탕 ! 2 김선주 2006-11-15 347
2390 붉은 새우요리 1 김 해수 2006-11-14 235
2389 ♧더 깊이 넣어죠♧ 김선주 2006-11-14 600
2388 ..슬픈 사랑의 연가/冬木 (낭송:고은하) 2 김선주 2006-11-14 212
2387 남편의 제삿날 2 김 해수 2006-11-13 497
2386 알파벹 김 해수 2006-11-13 201
2385 나이가 든다는 것은.. 김선주 2006-11-12 258
2384 여자 나이와 국가의 상관관계 김 해수 2006-11-11 357
2383 청산은 나를보고~~ 김선주 2006-11-11 303
2382 어떤 후회 김 해수 2006-11-09 364
2381 따라해 보셔유~~ 김선주 2006-11-04 465
2380 35종류의 사내들 ~ 김선주 2006-11-04 372
2379 주유원이 옷은 왜 벗지~ 김선주 2006-11-04 526
2378 가을이 깊어가고 있네요. 손 동인 2006-11-01 310
2377    Re..네,깊어가고 있습니다. 최성영 2006-11-02 186
2376       Re..안녕하셨읍니까? 손 동인 2006-11-03 126
2375 서울 사돈과 경상도 사돈 김 해수 2006-11-01 326
2374 돈 잘버는 주유소 김 해수 2006-11-01 369
2373    Re.. 돈 잘버는 주유소 淸風明月 2006-11-02 219
2372 총각! 불러줄까' 김선주 2006-11-01 399
1,,,2122232425262728293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