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4-10 (일) 21:50
ㆍ조회: 326  
파월선(3)
갑판에서 가끔만난 미군 의무장교에게 부탁하여 약을 얻어먹었다.

약을 먹었다는 선입관 때문인지 속이 좀 편안해진것같다.

괴로워하는 몇몇 전우들에게도 나누어주었다.

어떤전우는 정성스럽게 종이에싸서 주머니에 넣기도하였다.

승선수당이 지급됐다.

누가 언제 준비했는지 포커판과 화투판이 벌어졌다.

아마도 재파자의 소행(?)같았다.

내 침대 아래 침대에서 자는 이상병은 $120 을땄다며

군용선 내의 PX 에서 산 손목시계를 자랑한다.

문자판이 투명해서 시계속의 톱니바퀴가 다 보이는 시계다.

맹호들의 승선생활은 즐거워 보이기도했다.

몇일후면 월남에 도착한다.

생사를 기약할수없는 전쟁터다.

모두가 다 무사히 근무기간을 마치고 귀국하기를 빌뿐이다.   (계속)

이름아이콘 홍진흠
2011-04-12 22:31
대단하신 기억력이십니다. 잘 읽고 있으며
다음편이 기대됩니다. 우당님!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11-04-19 12:52
《Re》홍진흠 님 ,
졸필을 읽어주심에 감사드리며
정성껏 올리겠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21 ..아프지만 감동적인 이야기 .. 김선주 2006-10-26 336
2420 물안개 핀 호수 (낭송시) 유공자 2007-06-09 335
2419 미친넘들 이호성 2006-08-20 335
2418 ** 그 때 그 시절 추억 속으로 ** 김선주 2006-08-17 335
2417 돈 버는 일보다 더 소중한것 2 김 해수 2007-05-28 333
2416 그대여 지금 힘이 드시나요 최종상 2009-08-06 331
2415 세월은 아름다워 2 김해수 2008-11-11 330
2414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최종상 2008-09-18 330
2413 복많은 여자. 29연대 2006-10-08 329
2412 절구이수 이덕성 2003-05-11 329
2411 주말부부 (1) 우당(宇塘) 2011-03-26 328
2410 Re..번개 산행~ 김선주 2007-04-01 328
2409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 해수 2007-06-05 327
2408 파월선(3) 2 우당(宇塘) 2011-04-10 326
2407 마음의 길동무 유공자 2007-06-05 326
2406 ***슬픔속에서 웃는법*** 1 김해수 2008-11-13 325
2405 조정래의 "한강"을 읽고... 1 김주황 2007-01-31 325
2404 서로 격려 하며 사시기 바랍니다 9 김하웅 2005-07-11 325
2403 "“33년 미뤘던 신혼여행 가자더니…” 김선주 2006-11-16 324
2402 웃기는 마술.. 김선주 2006-10-28 324
2401 조치원의 유레 12 김주황 2004-07-02 324
2400 믿을수 있는 친구 김 해수 2006-12-20 323
2399 거시기 로 피아노 연주~ 김선주 2006-05-26 323
2398 젖소 부인 (펌) 8 정무희 2006-01-27 322
2397 가을이 깊어가고 있네요. 손 동인 2006-11-01 321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