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3-26 (토) 14:14
ㆍ조회: 323  
주말부부 (1)
                   

               내가 주말부부생활을 시작한것은 1988년도 초.인것같다

전남 광양사무소장부터 시작된다.

말이 소장이지 여직원한명,남자직원한명,달랑 세명이다.

"아빠 언제 와?" 하며 훌쩍이는  아이들...

"식사거르지말어요"하며 등을 돌리던 아내....

우리식구는  시외뻐스터미날에서 이렇게 헤어졌다.

처음에는 몇일 출장나온 기분이었으나 하숙방을얻고 퇴근후 빈방에 혼자누워

천정을 바라보고 있으면 왠지 서글퍼지기도했다.

주말부부의 최대행복은 금요일 저녁부터 부풀기 시작한다

엄벙덤벙지내는 토요일 오전,예매한 고속뻐스표는 몇번이나 꺼내보는지모른다

시간과 좌석번호를 확인하며 마음은 벌써 집에가있다

뻐스에 몸을싣고 집으로향하는 마음은 체험해보지못한사람은 모른다.

군복무를 마치고 귀향하는 제대병의 마음일까?

몇개월 장기출장후 복귀하는 회사원의 마음일까?

이번에 집에가면 가족들과함께 지낼 시간들을 머리에 그리며

그동안 재미있었던 이야기도 해주어야지...

흔들리는 뻐스안에서 간간히 코를골며 자고있는

김부장의 얼굴이 평화롭다.                                         (계속)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21 물안개 핀 호수 (낭송시) 유공자 2007-06-09 332
2420 강원도 우추리 마을에서--- 2 감자바위 2007-06-04 332
2419 ** 그 때 그 시절 추억 속으로 ** 김선주 2006-08-17 332
2418 미친넘들 이호성 2006-08-20 331
2417 그대여 지금 힘이 드시나요 최종상 2009-08-06 329
2416 돈 버는 일보다 더 소중한것 2 김 해수 2007-05-28 329
2415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최종상 2008-09-18 328
2414 복많은 여자. 29연대 2006-10-08 327
2413 세월은 아름다워 2 김해수 2008-11-11 326
2412 절구이수 이덕성 2003-05-11 326
2411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 해수 2007-06-05 324
2410 Re..번개 산행~ 김선주 2007-04-01 324
2409 주말부부 (1) 우당(宇塘) 2011-03-26 323
2408 마음의 길동무 유공자 2007-06-05 323
2407 조정래의 "한강"을 읽고... 1 김주황 2007-01-31 322
2406 "“33년 미뤘던 신혼여행 가자더니…” 김선주 2006-11-16 322
2405 웃기는 마술.. 김선주 2006-10-28 322
2404 믿을수 있는 친구 김 해수 2006-12-20 321
2403 서로 격려 하며 사시기 바랍니다 9 김하웅 2005-07-11 321
2402 조치원의 유레 12 김주황 2004-07-02 321
2401 거시기 로 피아노 연주~ 김선주 2006-05-26 320
2400 ***슬픔속에서 웃는법*** 1 김해수 2008-11-13 319
2399 믿기 어려운 충격적 마술~ 김선주 2006-07-07 319
2398 가을이 깊어가고 있네요. 손 동인 2006-11-01 318
2397 나무 로 변한 여인~ 김선주 2006-10-31 318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