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8-09-18 (목) 14:23
ㆍ조회: 331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미워한다고 소중한 생명에 대하여
             폭력을 쓰거나 괴롭히지 말며,
             좋아한다고 너무 집착하여
             곁에두고자 애쓰지 말라.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사랑과 그리움이 생기고
            미워하는 사람에게는 증오와 원망이 생기나니

            사랑과 미움을 다 놓아버리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
            너무 좋아해도 괴롭고,너무 미워해도 괴롭다.

            사실 우리가 알고 있고,
            겪고 있는 모든 괴로움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이 두 가지 분별에서
            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늙는 괴로움도 젊음을 좋아하는데서 오고,
            병의 괴로움도 건강을 좋아하는데서 오며,
            죽음 또한 삶을 좋아함,
            즉 살고자 하는 집착에서 오고,

            사랑의 아픔도사람을 좋아하는 데서 오고,
            가난의 괴로움도 부유함을 좋아하는데서 오고,
            이렇듯 모든 괴로움은 좋고 싫은
            두 가지 분별로 인해 온다.

            좋고 싫은 것만 없다면 괴로울 것도 없고
            마음은 고요한 평화에 이른다.
            그렇다고 사랑하지도 말고,
            미워하지도 말고 그냥 돌처럼
            무감각하게 살라는 말이 아니다.

            사랑을 하되 집착이 없어야 하고,
            미워하더라도
            거기에 오래 머물러서는 안된다는 말이다.
            사랑이든 미움이든 마음이 그 곳에
            딱 머물러 집착하게 되면
            그 때부터 분별의 괴로움은 시작된다.

            사랑이 오면 사랑을 하고, 미움이 오면
            미워하되 머무는 바 없이 해야 한다.
            인연따라 마음을 일으키고,
            인연따라 받아들여야 하겠지만,
            집착만은 놓아야 한다.

            이것이 인연은 받아들이고 집착은 놓는’
            수행자의 걸림없는 삶이다.
            사랑도 미움도 놓아버리고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는 수행자의 길이다.


                                -좋은글 중에서 -

후배가 보내온 메일의 글을 옮겼습니다. 늙어가며 되새김해볼  글인것 같아서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21 ..아프지만 감동적인 이야기 .. 김선주 2006-10-26 336
2420 물안개 핀 호수 (낭송시) 유공자 2007-06-09 335
2419 미친넘들 이호성 2006-08-20 335
2418 ** 그 때 그 시절 추억 속으로 ** 김선주 2006-08-17 335
2417 돈 버는 일보다 더 소중한것 2 김 해수 2007-05-28 333
2416 그대여 지금 힘이 드시나요 최종상 2009-08-06 331
2415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최종상 2008-09-18 331
2414 세월은 아름다워 2 김해수 2008-11-11 330
2413 복많은 여자. 29연대 2006-10-08 329
2412 절구이수 이덕성 2003-05-11 329
2411 주말부부 (1) 우당(宇塘) 2011-03-26 328
2410 Re..번개 산행~ 김선주 2007-04-01 328
2409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 해수 2007-06-05 327
2408 파월선(3) 2 우당(宇塘) 2011-04-10 326
2407 마음의 길동무 유공자 2007-06-05 326
2406 ***슬픔속에서 웃는법*** 1 김해수 2008-11-13 325
2405 조정래의 "한강"을 읽고... 1 김주황 2007-01-31 325
2404 서로 격려 하며 사시기 바랍니다 9 김하웅 2005-07-11 325
2403 믿을수 있는 친구 김 해수 2006-12-20 324
2402 "“33년 미뤘던 신혼여행 가자더니…” 김선주 2006-11-16 324
2401 웃기는 마술.. 김선주 2006-10-28 324
2400 조치원의 유레 12 김주황 2004-07-02 324
2399 거시기 로 피아노 연주~ 김선주 2006-05-26 323
2398 젖소 부인 (펌) 8 정무희 2006-01-27 323
2397 가을이 깊어가고 있네요. 손 동인 2006-11-01 322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