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손 동인        
작성일 2006-11-01 (수) 21:50
첨부#2 1162385420.gif (0KB) (Down:0)
ㆍ조회: 312  
가을이 깊어가고 있네요.
가을낙엽 속에서
        ♡** 가을낙엽 속에서 * *♡ 샛노란 단풍잎 흩 날리는 가을낙엽 속에서 그대와 나 이런 사랑을 하고 싶네요 파란가을 하늘아래 하얀 뭉게구름 사이로 따사롭게 내려쬐는 가을 햇살도 우리 사랑을 더 포근히 눈부시게 만들고 한들거린 코스모스 시샘한 미소너머 은은한 향기 내뽑아 취하게 해주며 짝 잃은 노란새 한마리 조용히 내려앉아 너무 아름다운 우리 사랑에 부러운 눈빛 시선 때지못하고 한없이 흩어진 낙엽위에 가을이 맺어준 우리 사랑은 한폭의 스라이드 영상처럼 영글어 가는 가을속으로 한없이 녹아드는 가슴이고 싶어라

   깊어가는 가을 너무 가을을 많이 타서 힘이 빠지는 전우님들

위하여 가져왔읍니다.항상 건강하시고 모든 일이 뜻대로

행하여 지길 기원드립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21 물안개 핀 호수 (낭송시) 유공자 2007-06-09 325
2420 ..아프지만 감동적인 이야기 .. 김선주 2006-10-26 324
2419 강원도 우추리 마을에서--- 2 감자바위 2007-06-04 323
2418 고요한 정적이 흐르는 이시간에 6 김정섭 2003-04-21 323
2417 돈 버는 일보다 더 소중한것 2 김 해수 2007-05-28 322
2416 그대여 지금 힘이 드시나요 최종상 2009-08-06 321
2415 복많은 여자. 29연대 2006-10-08 321
2414 인연은 받아 드리고 집착은 놓아라. 최종상 2008-09-18 320
2413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김 해수 2007-06-05 318
2412 Re..번개 산행~ 김선주 2007-04-01 318
2411 세월은 아름다워 2 김해수 2008-11-11 317
2410 마음의 길동무 유공자 2007-06-05 317
2409 조정래의 "한강"을 읽고... 1 김주황 2007-01-31 317
2408 "“33년 미뤘던 신혼여행 가자더니…” 김선주 2006-11-16 316
2407 거시기 로 피아노 연주~ 김선주 2006-05-26 316
2406 웃기는 마술.. 김선주 2006-10-28 315
2405 절구이수 이덕성 2003-05-11 315
2404 믿을수 있는 친구 김 해수 2006-12-20 314
2403 믿기 어려운 충격적 마술~ 김선주 2006-07-07 314
2402 젖소 부인 (펌) 8 정무희 2006-01-27 314
2401 서로 격려 하며 사시기 바랍니다 9 김하웅 2005-07-11 314
2400 조치원의 유레 12 김주황 2004-07-02 314
2399 가을이 깊어가고 있네요. 손 동인 2006-11-01 312
2398 ***슬픔속에서 웃는법*** 1 김해수 2008-11-13 311
2397 Re..번개 산행~ 김선주 2007-04-01 311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