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1-18 (토) 10:14
ㆍ조회: 380  
˚ㅇ지난 세월의 추억의 사진들 ˚
                            사라져 버리는 지난 세월의 추억의 사진들!
 




★ 니나놋 집(일명 대폿집)

어려웠던 시절 해가 서산에 떨어지고 땅거미가 짙어질 무렵이면 생활과 일에찌든
술 꾼들이 피곤 과 삶의 시름을 달래기 위해 삼 삼 오 오 어울려 찾아 들던 이른바
"니나놋 집" 이 번성 했던때가 있었다.





★ 금    줄

남아 선호 사상이 팽배 하던 시절 금 줄에 걸린 붉은 고추는 행인 들의 입가에
미소를 머금게 할 만큼 스스로 당당함 을 뽐냈다.
빈부 격차나 신분의 고하 지역을 가릴것 없이 새끼줄에 빨간 고추와 숯 솔가지가
매달렸으면 아들이고 솔가지 와 숯만 걸리면 딸이었다.




★  이

300기 이하이신 선.후배님들은 현역 복무시절 털로짠 동내이 틈 사이에서
[이 님]들이 살이 통통 찌도록 우리 모두를  괘롭였던 추억을 갇고있어며
어렵던 어린 시절에 이 징거로운 미물이 목숨 걸고 날라다 준 인정과 우애의
교감 조차도 지금은 온 몸을 활보하던 스물거림의 추억과 함께 잊혀져가고 있다.




★  헌  책 방

40대중반 이상이면 학창시절 헌책방에 얽힌 추억을 하나쯤은 간직하고있다.
미팅으로 만난 여 학생과 대화를 위해 고전 문학을 뒤적이며 시간을 보냈던 곳,
멀쩡한 교과서나 사전등을 팔아 군것질을 하기위해 찾았던곳 부모님으로부터 받은
새책값으로 헌책을 구입하고 나머지는 군건질이나 미팅 비용에 슬쩍했던 일등….




★ 뻥   튀기 장수

먹을 것이 흔치 않았던 60∼70년대의 풍경이다.당시는 주전부리 라고 해봐야
고작 찐 고구마,감자,옥수수 등이 전부였다.
봄 부터 여름 까지 과일등 으로 입을 달래던 꼬마들은 날씨가 선선해 지면서
주전 부리를 할  먹 거리가 별로 없어 심 심 하였다.    이런 가운데  뻥 튀기
장수라도 올라치면 최고의 군것질 거리가 생기는 것이었다.물론"눈깔사탕"과
같은 것도 있었지만  큰돈 들이지 않고 먹을수 있는것이  뻥  튀기였다




★ 측    간

결코 아름답거나 향기롭지 못했던 것들도 현실이 탈색되면 향수의 대상이 된다.
"측 간"(厠間)이란 말에는 유쾌하지 못한 기억을 가려주는 시간의 먼지가 소담하게 쌓여 있다.







★ 지    게

북청 물장수 물지게, 영 호남의 바지게 등 온갖 지게는사실상 용도 폐기되고
몇개는 박물관으로 옮겨가 기억 속에서 사라졌다.하지만 난데없이 ‘지게차’란
서양차가 태어나 지긋지긋한 혈통을 이어가고 있다




★ 전  당  포

전당포가 절박한 삶의  마지막 구원처가 되었던 그때 그 시절이 있었다.
고작  몇 천원짜리 꼬리 표를 매단채 시커먼 금고 속으로 사라지는 고물
태엽 시계 같은 삶의 사연들로 전당포 문지방이 닳아지던 시절이 있었다.




★ 서 커 스 단

빨간 코에 얼룩무늬 옷을 입은 피에로가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재롱을 피울 때는
부초(浮草)같이 떠도는 그네들의 삶의 서글픔 마저 배어났다.




★ 엿   장  수

보리 밥  한 그릇도 제대로 먹기  어려웠던 배고픈 시절  엿 장수는 시골
어린이 들에게 가장 반가운 손님 이었다.  동네 입구에서 가위질 소리가
들리면 집집마다 꼬마들은 부리나케 움직인다.
엿 장수가 오길 기다리며 모아 놓았던 갖가지 고물을 챙기느라 부산하다.




★ 흑 백  탤 레 비 죤

시골에 처음 흑백 T V 가 들어온 것은 60 년대 말에서 70 년대 초.
값이 비싸  대개 한 동네  통 틀어 제일 잘사는 부자 집  한 집에만
T V 가 있기 마련 이었다. 라디오 보다 몇 백배나 신기하고 재미있어
저녁마다 그 부자집 마당은 T V 를 보러온 마을 사람들로 꽉 차곤 했다.
T V 를 가진 부자 집의 "TV 유세" 는 대단했으며 이들은 흑 백 T V 를
보물 단지 모시듯 했다. 낮 에는 자물쇠 를 채워 놓은 집이 흔했다




★ 꽃   상 여

기억 나시지요.  아득한 들길 멀리 너울  너울 꽃  상여가 떠나고  마침내는
"어 화 널   어 화 너 얼   어화리 넘 자  어 화 너얼"  애잔한 상두꾼들 소리조차
가 물  가 물 아지랭이에  먹힐 즈음이면  뜸부기 우는 들 가운데 서서 까닭없이
눈 물을 훔 쳤던 콧 잔등 싸 한 추억이.....




★ 양은 도시락

지난 80 년대 까지 도시락 대표 주자는 양 은(洋 銀) 도시락 이었다.
재질이 별로여서 뚜껑이 뒤틀려 맞질 않았고 빛 바랜 색깔도 엇 비슷해
집안 에서도 곧잘 바뀌었다.
밑 바닥은 송곳으로 쑤신 것처럼"송송"올라와 하얀 녹이 슬기도했다.
겨울에 언 밥을 덥히기 위해 도시락을 난로에 올려놓은 후유증이었다.


★ 소  달 구 지

우리와 함께 숨쉬던 달구지가 70년대 근대화 바람으로 리어카와
경운기에 밀려나 골동품 신세로 전락했다






★ 방  앗  간

정미소가 사라지는 것은  쌀 생산량이 줄어 들어서가 아니다.
농 협에서 운영하는 대형 도정 공장 때문이다.
도시에서 대형 유통 업체가 구멍 가게를  몰아내는 적자 생존의
법칙이 농촌에서 그대로 적용되고 있는 것이다.




★ 요    강

돌이켜 보면 요강 만큼 우리 삶의 흔적을 많이 함축한 것도 흔치않았습니다.
염 치(廉恥)가 중했던지라 낮에는 딴전 부리듯 마루 한쪽에 엎어두지만 부엌일
마친 어머니 요강 단지를 방 한쪽 구석에 들여놔야 비로소 일과가 끝났습니다.
바로 뼈 빠지는 노동의 대 미(大尾)에 요강이 있었던 것이지요.




★ 학  교  종

조용하고 아늑한 시골 교정에 맑고 은은하게 울려 퍼지든
학교  종소리.  땡  땡  땡,그 소리가 그립다.




★ 고  무  신

20 여년 전만 해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애용되던 고무신이 요즘은
특 별 한때 특 별한 곳에서 쓰는것으로 인식될 만큼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





★ 성    냥

선진국에서도 성냥산업이 사양 산업으로 분류돼 있지만 결코 사라지지 않았다.




★ 물  장 수

집  집으로 물을 팔러 다니는 물장수 의 모습에는 급수 시설 같은 것은

생각지도 못했던  옛 시절 서민들의 애환이 서려있다.

그러나 오래 전부터 우리들 눈에 띄지 않고 있다.

상수도가 본격 보급된뒤 "물장수"라는 말이 거의 사라졌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21 사라포바 김 해수 2006-12-09 511
2420 꽃 봉우리 김 해수 2006-12-08 503
2419 애절한 표현 김 해수 2006-12-08 536
2418 어느부부의 밤일 오동희 2006-12-05 889
2417 부인과 애인차이 2 김 해수 2006-12-05 511
2416 나 물뜨러 안간다 김 해수 2006-12-04 528
2415 동양화 감상 4 김 해수 2006-12-03 1093
2414 충분한 증거 김 해수 2006-12-03 452
2413 다섯 여자 옷벗기 김 해수 2006-11-30 1116
2412 제비족의 구두 3 김 해수 2006-11-29 463
2411 영도다리 부산시 기념물 지정… 원형 살려 재가설키로 4 김일근 2006-11-25 346
2410 말도 많고 탈도많은 화재의 사진 3 김 해수 2006-11-25 550
2409 아줌마~ 채팅!! 방문객 2006-11-25 898
2408 5-60년대 프레이보이誌 함보실래요 김 해수 2006-11-25 485
2407 남자가 변하는 5단계 김 해수 2006-11-24 348
2406 大法, "`이승복군 기사'는 사실보도" 김일근 2006-11-24 145
2405 중국 5대 미인과 생애 김 해수 2006-11-24 421
2404 TV 에서 황당한 에피소드... 김선주 2006-11-24 367
2403 김대중 박사 선상님 김삿갓 2006-11-23 336
2402 타이슨의 화려했던 KO 영상 김선주 2006-11-20 303
2401 내가 행복한 이유~ 방문객 2006-11-19 267
2400 평생 건강을 지키는 네가지 생활습관 3 김일근 2006-11-18 266
2399 ˚ㅇ지난 세월의 추억의 사진들 ˚ 김선주 2006-11-18 380
2398 유머 한마디 김 해수 2006-11-18 423
2397 ○..통영 매물도 등대섬 2 김선주 2006-11-17 282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