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소양강        
작성일 2010-09-25 (토) 13:30
ㆍ조회: 750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입은 사람을 상하게 하는 도끼이며 말은 혀를 베는 칼이다.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면 몸은 어디에 있던 편안하다.

 

口是傷人斧(구시상인부)  言是割舌刀(언시할설도)

廢口深藏舌(폐구심장설)  安身處處牢(안신처처뢰)

 

말을 돈처럼 사용하라는 말은 아껴 쓰라는 말이 있다.

아껴 쓰고 꼭 필요할 때 쓰라는 뜻일 게다.

앞뒤 생각 없이 나오는 대로 지껄인다면 그것은 말이 아니라 푸념이며 헛소리다.


 

또 남을 비방하거나 모함하거나 시기하거나 질투하는 말들은 말이 아니다.


 

그것은 남을 해치는 행위와도 같은 것이다.

말이 말의 한계를 벗어날 때, 그것은 폭력이고 협박인 것이다.

그럴 바엔 차라리 침묵이 낫다. 침묵은 만병의 약이라고 하지 않던가?

침묵은 너절하게 늘어놓는 백 마디의 말보다 뛰어난 웅변이 될 수도 있다.

 

어떤 경우에도 남의 단점을 말하지 않는 사람이 친구와 길을 가다가

소 두 마리를 데리고 밭갈이를 하는 농부를 만나 물었다.

 

“어느 놈이 일을 더 잘합니까?”

그러자 농부는 일손을 잠시 멈추고 그에게 가까이 다가와 귓속말로 말했다.


 

“예, 어린놈이 조금 낫습니다.”

그까짓 것을 왜 귓속말로 하느냐고 묻자 농부가 대답했다.

아무리 말 못하는 하찮은 짐승이지만 제 흉을 보면 좋아할 턱이 없지요.

 

이런 사람이 많을수록 세상은 밝아진다.

침묵 속에는 평화가 있고 애정이 있고 말없는 말이 있다.

그래서 침묵은 아름답다.


 

무언의 시간 속에 넘치도록 흐르는 침묵의 대화는 그래서 더욱 아름답다.

 

침묵에도 세 가지의 침묵이 있다.


첫째는 말의 침묵, 둘째는 욕망의 침묵, 셋째는 생각의 침묵

...편집하여 옮긴이/소양강나루터에서 뱃사공 쟈니 유...

이름아이콘 손오공
2010-09-25 16:31
口是傷人斧(구시상인부)  言是割舌刀(언시할설도) 이 글은 제가  즐기는 문구입니다.소양강님 추석명절은 잘 보내셨는지요? 이곳에 자주 들리지 못하여 여러 회원님들에게 송구합니다. 모두모두 건강하시고 내년 연봉제가 풀리면 조금 나아 지리라 생각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71 Re..국가유공자로 인정하면--- 1 팔공산 2011-03-06 849
2870 박정희 와 월남전 좋은생각 2010-01-25 830
2869 아주 특별한 실험 3 방문객 2007-04-08 799
2868 정무희 고문님 병문안 9 이호성 2007-09-29 794
2867 즐감하세요 3 에뜨랑제 2008-09-30 790
2866 최고 미녀팀 김 해수 2007-06-27 786
2865 저승 사자가 부르거든 2 박동빈 2007-11-08 771
2864 1950.1960 그때 그시절~ 4 하루방 2007-07-26 770
2863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1 소양강 2010-09-25 750
2862 조금 더 위였읍니다. 2 구둘목.. 2010-03-03 742
2861 Re..손오공님! 여기가 갓바위입니다. 18 홍진흠 2008-11-05 742
2860 벼락 맞고 안죽은놈 4 백마 2007-08-04 741
2859 마무리 제 2탄 (태백산맥중에서) 4 좋은생각 2008-09-20 732
2858 지금도 심란함니다. 3 이호성 2008-04-01 731
2857 아내와 남편 4 김삿갓 2007-06-21 723
2856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2 김 해수 2007-04-08 723
2855 지혜로움 4 황목 2009-10-21 718
2854 삶이 힘들때 이렇게 해보세요 1 김 해수 2007-04-25 702
2853 누구의 가슴일까요~ 콕~ 1 김선주 2006-12-29 700
2852 삼팔선을 돌파하고.... 8 백 마 2007-07-09 697
2851 행복한 여행 1 Hoian 2007-04-19 686
2850 가을 홍시 맛 3 오동희 2008-10-11 680
2849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1 오동희 2010-07-11 679
2848 그사람을 가졌는가 백봉기 2007-04-14 673
2847 16대국회에서..정무소위 간사와... 3 좋은생각 2008-01-21 671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