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백마        
작성일 2007-08-04 (토) 20:16
ㆍ조회: 741  
벼락 맞고 안죽은놈
흔히   욕중에   큰욕이   벼락맞아  돼질놈....이라는   욕인데...  글쎄  난   그  벼락을   맞고도  죽지않고   살아  있으니   이런경우는   뭐라해야   좋을까?

약  20여년전 (1984년인가..85년인가  헷갈림)   예비군  동원훈련시(장장  15년간 동안  동원훈련  소집됨...당시는  조치원 예비사단)  사격훈련을  나가는 날이었다.

동원훈련   나갈때마다   단골로   동원부대(정보사  예비군)중대장을   도 맞아  했는데  이 해에도  예외는  아니어서   또  중대장....  그날따라  날도  흐리고  비가  오락 가락하여   현역중대장과  교관에게   사격은  나중에  하자고하니   교육일정을  바꿀수없다며  펄펄뛰며   강행을  하겠단다...

하는수없이   이슬비를  맞아가며   사격장으로...

헌데  사격장 입구에서  연기군  지역예비군들과  마주쳤다.....  그들은  방금  사격을  마치고  내려오는중이었다.   헌데   그들중  한 사람이  하는말..   . 벼락  조심 하세요.. ..여긴   벼락  잘때려요...하는것이다.

거 참  듣기에  기분이  더러워... 거 무슨   재수 없는  소리냐고  쏘아 붙이고   사격장(간이 사격장)으로   올라가   조를   편성한후    조별   사격중....  몇조의   사격이  끝난후   표적  확인을  하려고   막   출발을   하는데.....번쩍.. 꽝....

나는   대기조를   인솔코   사선  뒤편에   서  있다가   의식을  잃고   쓰로졌다...   잠시후   정신을  차리고  일어나   둘러보니    사선에있던   사격조와   조수조가   모두   쓰러져  있었다.....

대기조중    정신을  차린  병력을  동원하여   쓰러진  사람들을  들처메고   사격장  아래로  옮겨   개울에서  찬물을  끼언졌더니   대부분  깨어  났으나   7~8 명이   계속  의식불명이었다.

깨어나지  못한  사람들의  몸은  마치  나무토막처럼  굳어있고  얼굴에는   핏기  하나없이   하얗게   창백했다....
이 사람들을   교대로  들처업고   약  1Km  밖에있는   육군병원으로  옮겨   응급처치를  하여   대부분   깨어  낳으나   두 사람이 의식이  돌아오지않아  모두들  걱정을  하였지만   부대의   훈련일정때문에  두사람만  남겨둔체   부대로  돌아올수밖에   없었다.

다음날  저녘때  소식이  왔는데   두 사람도   의식이  돌아왔다고한다.  헌데   의식만   돌아왔지   말도   하지못하고   멍청히   눈만  껌벅거린다니   기가   맊혔다.

일주일의   동원훈련이  다 끝났는데도  두 사람의  상태는  크게  호전이  되지않아  병원에  남겨놓은체   남은병력들은  퇴소를하고   각자  집으로  떠났다.

다음해  또  동원훈련을 (똑같은  부대로)   나갔다가  그 두사람을  만났다(한사람은  현역  하사,..  또 한사람은  예비군)...  정말  다행으로   두사람  다  정상으로  돌아와  있었다....
목에는  벼락맞아  까맣게  탄자리(군번과  군번줄 자리)가   선명하게  남아  있었다...

그때부터   우리   정보사예비군들은   벼락동지라  불렀었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7-08-05 09:31
`백마` 님이 선택한 답글 입니다.
잘 알고 있으신 모양인데 얼마 전에 벼락맞고 죽은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예전에 한꺼번에 이런 참사가 없었는데 세상이 뒤바뀌고 있는 게 맞습니다.
"벼락 맞아 돼질 놈"이 큰 욕이었죠. 벼락맞아 죽는 게 그리 흔치 않았기 때문입니다.
가장 재수없는 사람이 맞는 게 벼락이라 생각하다 보니 그런 욕이 나왔겠지요.
그런데 백마 전우님은 벼락 맞고 살았다니 보통 일이 아닙니다.
하긴 베트콩 총도 피해 살아왔는데 그까짓 벼락쯤이야 하겠습니다. 대단하신 백마님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이름아이콘 팔공산
2007-08-04 23:58
백마전우님 안녕하세요? '벼락맞아 죽을 놈'의 반대말은 '벼락맞아도 살 놈' 아닌교. 저녁에 영도전우회 하계봉사장인 감지해변에 다녀와서 이 글을 접하였습니다. 물론 야간에는 전우들이 모여 담소하는 것이 주된 임무이지만---. 건강하십시오.
   
이름아이콘 백마
2007-08-05 10:00
이수님   벼락은   저 혼자  맞은게  아니고  저희예비군  80여명이   같이  맞았습니다.
그래도   불행중  다행 인것이   한사람도  죽지않고   살아난거지요....
만약  사격중에   맞았더라면   몇명은  죽었지않았을까   생각하니   아찔  하데요...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7-08-05 22:34
[백마]전우님 요즘 [백마]란 닉네임과 [백마전우]란 닉네임으로 글을 올리므로 한분인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다른 분들이군요. 우리 전우들이 헷갈릴 수 있기 때문에 한분이 닉네임을 바꿔주면 좋을텐데 그럴 가능성이 없어 보입니다. 그런데 [백마]전우님을 생각하니 전광석화처럼 떠오르는 닉네임이 있는데 바로 전광석화 그 자체인 [벼락]이나 [번개]가 어떻습니까. 벼락을 맞아도 끄떡 없다니 한번 해보는 이야기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71 Re..국가유공자로 인정하면--- 1 팔공산 2011-03-06 848
2870 박정희 와 월남전 좋은생각 2010-01-25 829
2869 아주 특별한 실험 3 방문객 2007-04-08 798
2868 정무희 고문님 병문안 9 이호성 2007-09-29 793
2867 즐감하세요 3 에뜨랑제 2008-09-30 789
2866 최고 미녀팀 김 해수 2007-06-27 785
2865 저승 사자가 부르거든 2 박동빈 2007-11-08 771
2864 1950.1960 그때 그시절~ 4 하루방 2007-07-26 769
2863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1 소양강 2010-09-25 749
2862 조금 더 위였읍니다. 2 구둘목.. 2010-03-03 741
2861 벼락 맞고 안죽은놈 4 백마 2007-08-04 741
2860 Re..손오공님! 여기가 갓바위입니다. 18 홍진흠 2008-11-05 740
2859 지금도 심란함니다. 3 이호성 2008-04-01 731
2858 마무리 제 2탄 (태백산맥중에서) 4 좋은생각 2008-09-20 730
2857 아내와 남편 4 김삿갓 2007-06-21 722
2856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2 김 해수 2007-04-08 722
2855 지혜로움 4 황목 2009-10-21 716
2854 삶이 힘들때 이렇게 해보세요 1 김 해수 2007-04-25 701
2853 누구의 가슴일까요~ 콕~ 1 김선주 2006-12-29 699
2852 삼팔선을 돌파하고.... 8 백 마 2007-07-09 696
2851 행복한 여행 1 Hoian 2007-04-19 685
2850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1 오동희 2010-07-11 679
2849 가을 홍시 맛 3 오동희 2008-10-11 678
2848 그사람을 가졌는가 백봉기 2007-04-14 671
2847 16대국회에서..정무소위 간사와... 3 좋은생각 2008-01-21 670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