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Hoian
작성일 2007-04-19 (목) 08:24
ㆍ조회: 689  
행복한 여행
                                            
               

       


        행복한 여행 / 푸른글


       아내와 함께
       버스에 탔다.

       같이 몸 비비며
       살아온 세월도 타고
       같이 갈 틈새를 노리던
       고단한 세상살이도 

       모두 함께 버스에 탔다.

       덜컹거리는 버스안에서
       아내는 나를 기대고 잔다.
       
    손을 꼭 쥐고 살포시 기대어 잔다.

       내가 지키지 못한 약속
       함께 이루지 못한 꿈들과 더불어
       창에 비친 고운 얼굴
       가녀린 숨결로 기대어 잔다.

       

       한참을 그렇게 자다가 
       잠에서 깬 아내가 나를 바라본다.

       내가 낯선 길을
       너무 멀리오지 않았는지
       돌아갈 길은 잊지 않았는지

       머뭇거리는 표정을 짓자  
       아내는 그냥 웃으며 나를 바라본다. 
       그렇게 오늘이 간다.
       마냥 행복한 시간이 덜컹거리며 간다.


       


       
     What's A Woman

       What's a woman when a man
       Don't stand by her side?
       What's a woman when a man
       Has secrets to hide?

       She'll be weak
       She'll be strong
       Struggle hard
       For so long

       What's a woman when a man
       (What's a man wihtout a woman?)
       Don't go by the rule?
       What's a woman when a man
       (What's a men without a woman?)
       Makes her feel like a fool?

       When right
       Turns to wrong
       She will try
       To hold on to the ghosts of the past
       When love was to last
       Dreams from the past
       Faded so fast

       All alone
       In the dark
       She will swear
       He'll never mislead her again

       All those dreams from the past
       Faded so fast
       Ghosts of the past
       When love was to last

       All alone
       In the dark
       She will swear cross her heart
       Never again 
       Cross my heart
       Never again


             What's A Woman / Vaya Con Dios

   


219.255.226.59 정기효: 늙어서 짝이 있다는건 큰복입니다. -[04/19-16:5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71 Re..국가유공자로 인정하면--- 1 팔공산 2011-03-06 852
2870 박정희 와 월남전 좋은생각 2010-01-25 832
2869 아주 특별한 실험 3 방문객 2007-04-08 802
2868 정무희 고문님 병문안 9 이호성 2007-09-29 799
2867 즐감하세요 3 에뜨랑제 2008-09-30 794
2866 최고 미녀팀 김 해수 2007-06-27 790
2865 저승 사자가 부르거든 2 박동빈 2007-11-08 774
2864 1950.1960 그때 그시절~ 4 하루방 2007-07-26 772
2863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1 소양강 2010-09-25 753
2862 Re..손오공님! 여기가 갓바위입니다. 18 홍진흠 2008-11-05 748
2861 조금 더 위였읍니다. 2 구둘목.. 2010-03-03 745
2860 벼락 맞고 안죽은놈 4 백마 2007-08-04 744
2859 마무리 제 2탄 (태백산맥중에서) 4 좋은생각 2008-09-20 735
2858 지금도 심란함니다. 3 이호성 2008-04-01 735
2857 아내와 남편 4 김삿갓 2007-06-21 727
2856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2 김 해수 2007-04-08 725
2855 지혜로움 4 황목 2009-10-21 720
2854 삶이 힘들때 이렇게 해보세요 1 김 해수 2007-04-25 704
2853 누구의 가슴일까요~ 콕~ 1 김선주 2006-12-29 703
2852 삼팔선을 돌파하고.... 8 백 마 2007-07-09 702
2851 행복한 여행 1 Hoian 2007-04-19 689
2850 가을 홍시 맛 3 오동희 2008-10-11 684
2849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1 오동희 2010-07-11 682
2848 그사람을 가졌는가 백봉기 2007-04-14 675
2847 16대국회에서..정무소위 간사와... 3 좋은생각 2008-01-21 674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