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4-12-20 (월) 09:59
ㆍ조회: 86  
팥죽 먹는날

년중에서 가장 해가 짧고 그 윽한 밤은 아주 길다는 설이다
그렇기 때문에 어둡고 캄캄한 밤이다오
그래서 동지라고 했다나

어떤 말로 표현 한다면 어두움이 바닥을 치는 사람이라고도 한다고 합니다
특히 최고조로 올랐던 추위의 음기는 한풀꺾기고 양기가 서서히
살아나는 날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날로부터 야깐씩 해가 노루꼬랑지 많큼 길어 지며
잠자던 생명들도 눈을 뜬다고 합니다

우리조상들은 이렇게 지혜가 풍부했고 이러한 절기로서 농사짓는데
많이 이용했습니다

특히 새해가 시작되는 날이란 뜻으로 아주 작은 설이라고 하여 팥죽을 쑤어서 이웃과 나눔의 정을 쌓기도하고 묵은해를 버린다 고들 하기도 합니다

그년은 가고 이년도 가고 새년만 온다고요
팥죽을 먹은면 한살 더 먹는다고 들 하지요

우리 전우회 역시 이제 한살 더 먹는다는 마음 가짐으로
12월 23일 모여서 더욱 즐겁고 보람된 묵은년을 보낼수 있도록 회원님들께서
많은 협조를 부탁드리옵니다

팥죽은 아니지만 부폐식 한 그릇 잡수시면서 담소도 나누워주시고
2005년의 지표도 새로히 짤수 있도록 도와 주시면 감사하곘습니다

 

 


221.145.195.221 정무희: 박동빈 사무총장님도 나이 한살 더자시는게 서운한 가브요...23일 3일 남았네요. 기대 됩니다. -[12/20-10:05]-
221.145.195.221 정무희: 박동빈 사무총장님도 나이 한살 더자시는게 서운한 가브요...23일 3일 남았네요. 기대 됩니다. -[12/20-10:05]-
218.150.34.119 채두봉: 박동빈 사무총장님 그동안녕하십니까? 여러전우님께서 한자리에 모인다고 하시는데 본인은 그날 대구 가톨릭 병원에서 종합 검진이 있어서 참석 하지못할것 같아 죄송한 말씀을 올립니다. 차후에라도 모임이 있으면 꼭 참석할것를 약속합니다. 사무총장님 전우님들에게 안부전하여 주십시요. 죄송합니다. 대구 채두봉 드림.... -[12/20-10:20]-
222.107.13.165 최 성영: 어제 신당역에서 반가운 마음에 존칭으로 부르지 않은 무례를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나이한살 더 먹기는 싫치만 어찌 합니까 가는세월 막을수는 없는 노릇이고. -[12/20-11:09]-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이거 어쩐다..큰일이 났구만....먹기 싫은 나이 또 묵구라고......에~이~고~~~~요놈에 시간좀 잡아 줄사람 없는거요......우리 쩡구님이 좀 잡아 주면 안댄감...팥죽 안먹고 한살 안묵으면 대능감....총장님 글 잘보고 갑니다.....~누~가~세~월~안~잡~아~주`~는~감~~~ -[12/20-11:53]-
61.110.143.125 이현태: 세월아 네월아 가지를 마라 아까운 청춘이 항데 청춘을 없어지고 모두가 할배되어 세월타령하고 있음 누가 알아준단가? 시계는 잡고 살수있지만 시간은 잡지도 멈출수도 없으니 ... 한가지 방법이 있지! 이반모임에 참석하시면 갈켜주~지 특별 비법 아무나 배우지 못하지롱ㅎㅎㅎㅎㅎ -[12/20-13:01]-
221.145.195.221 정무희: 이현태부회장님께서 세월을 잡아두는 비결을 23일 송년회에서 공개 하시면 ......특급 비밀인디~~~~저한테만 살~~~~짝 귀뜸해 주시면 안될까요? -[12/20-13:05]-
220.70.213.151 鄭定久: 팥죽 지는 안먹는가 카이 나이 먹은께......... -[12/20-17:24]-
211.186.108.207 손 동인: 총장님 위전우님들 안드시는 팟죽 저에게 택배 부탁드리께요.한그릇에 한살이면 10그릇만 보내주이소.ㅎㅎ그럼 내가 선배한번 해볼라구요.그때는 쩡구는 짱구될끼라.ㅎㅎ건강들하십시요.선배들 힘이 무서분줄 아셔야지예 -[12/20-19:3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71 감사하는 마음은..... 11 정무희 2005-01-12 263
2870 베인전 회장단께 감사드리오며......소인 '낫'가는중이옵니다 11 박은섭 2004-06-30 189
2869 이영수전우가 영면하였습니다. 10 김일근 2005-10-21 178
2868 캄보디아 톤레샵호수의 수상가옥 10 신춘섭 2005-02-02 152
2867 사랑. 나훈아! 10 鄭定久 2004-11-08 148
2866 번개팅 제의 합니다. 10 김주황 2004-09-05 205
2865 지나온 삶을이렇게 10 박동빈 2004-07-13 204
2864 "변산반도" 를 다녀와서--- 10 홍 진흠 2003-09-05 231
2863 홍 진흠--------내 이름 석자 10 홍 진흠 2003-08-09 250
2862 ♡그림자 고향♡ 9 오동희 2008-09-14 563
2861 정무희 고문님 병문안 9 이호성 2007-09-29 793
2860 새해 福많이 받으십시오. 9 鄭定久 2005-12-31 176
2859 고통 그리고 환희 9 김선주 2005-09-04 287
2858 서로 격려 하며 사시기 바랍니다 9 김하웅 2005-07-11 312
2857 정석창후배님 빠른회복과 보훈병원의 좋은결과를 기대함니다 9 이기원 2005-03-29 142
2856 베인전 해병들 9 수여니 2004-12-22 109
2855 팥죽 먹는날 9 박동빈 2004-12-20 86
2854 사령관님 신년메세지 9 김하웅 2004-12-16 138
2853 사과드리고 용서를 바람니다 9 이현태 2004-11-08 138
2852 다녀왔습니다 9 김하웅 2004-08-27 174
2851 전남 순천 조개산을 잘 아시는 전우님은.... 9 손 동인 2003-04-07 628
2850 울산지역위탁병원안내 8 울산간절곶 2008-11-10 359
2849 걸어다니는보신탕 8 오동희 2007-07-24 636
2848 삼팔선을 돌파하고.... 8 백 마 2007-07-09 696
2847 Re..번개 산행~ 8 김선주 2007-04-01 453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