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소양강        
작성일 2010-09-25 (토) 13:30
ㆍ조회: 748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입은 사람을 상하게 하는 도끼이며 말은 혀를 베는 칼이다.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면 몸은 어디에 있던 편안하다.

 

口是傷人斧(구시상인부)  言是割舌刀(언시할설도)

廢口深藏舌(폐구심장설)  安身處處牢(안신처처뢰)

 

말을 돈처럼 사용하라는 말은 아껴 쓰라는 말이 있다.

아껴 쓰고 꼭 필요할 때 쓰라는 뜻일 게다.

앞뒤 생각 없이 나오는 대로 지껄인다면 그것은 말이 아니라 푸념이며 헛소리다.


 

또 남을 비방하거나 모함하거나 시기하거나 질투하는 말들은 말이 아니다.


 

그것은 남을 해치는 행위와도 같은 것이다.

말이 말의 한계를 벗어날 때, 그것은 폭력이고 협박인 것이다.

그럴 바엔 차라리 침묵이 낫다. 침묵은 만병의 약이라고 하지 않던가?

침묵은 너절하게 늘어놓는 백 마디의 말보다 뛰어난 웅변이 될 수도 있다.

 

어떤 경우에도 남의 단점을 말하지 않는 사람이 친구와 길을 가다가

소 두 마리를 데리고 밭갈이를 하는 농부를 만나 물었다.

 

“어느 놈이 일을 더 잘합니까?”

그러자 농부는 일손을 잠시 멈추고 그에게 가까이 다가와 귓속말로 말했다.


 

“예, 어린놈이 조금 낫습니다.”

그까짓 것을 왜 귓속말로 하느냐고 묻자 농부가 대답했다.

아무리 말 못하는 하찮은 짐승이지만 제 흉을 보면 좋아할 턱이 없지요.

 

이런 사람이 많을수록 세상은 밝아진다.

침묵 속에는 평화가 있고 애정이 있고 말없는 말이 있다.

그래서 침묵은 아름답다.


 

무언의 시간 속에 넘치도록 흐르는 침묵의 대화는 그래서 더욱 아름답다.

 

침묵에도 세 가지의 침묵이 있다.


첫째는 말의 침묵, 둘째는 욕망의 침묵, 셋째는 생각의 침묵

...편집하여 옮긴이/소양강나루터에서 뱃사공 쟈니 유...

이름아이콘 손오공
2010-09-25 16:31
口是傷人斧(구시상인부)  言是割舌刀(언시할설도) 이 글은 제가  즐기는 문구입니다.소양강님 추석명절은 잘 보내셨는지요? 이곳에 자주 들리지 못하여 여러 회원님들에게 송구합니다. 모두모두 건강하시고 내년 연봉제가 풀리면 조금 나아 지리라 생각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71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388
2870 Re..유공자가되면 예우는 어떻게 하나요? 1 송카우곰 2011-03-04 1387
2869    Re..국가유공자로 인정하면--- 1 팔공산 2011-03-06 847
2868    Re..고문님 4 송카우곰 2011-03-06 552
2867 *좋은글도 읽으시고, 回春하세요 ~ 1 오동희 2011-03-03 495
2866 한 순간에 뒤바뀐 인생 2 팔공산 2011-01-12 562
2865    Re..좋은글 감사합니다 송카우곰 2011-03-05 96
2864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1 소양강 2010-09-25 748
2863 ▶돈들지 않는 짧은 말 한 마디...◀ 2 소양강 2010-09-23 644
2862 ▶ 짧은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 소양강 2010-09-23 453
2861 『사랑을 할 때 남자와 여자 중 어느 쪽이 더 행복할까?』 1 소양강 2010-09-21 419
2860 이현태 회장님 안녕하십니까? 3 鄭定久(敎鎭) 2010-08-09 539
2859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1 오동희 2010-07-11 678
2858 (감동)고산 비탈을 깎아 만든 사랑의 6천 계단길 오동희 2010-07-09 489
2857 고민은 10분을 넘기지 마라 2 오동희 2010-07-07 476
2856 마음 다스리기 최종상 2010-06-18 434
2855 그리움인가 하여 최종상 2010-04-20 537
2854 '春分'의 의미 최종상 2010-03-22 461
2853 명철보신(明哲保身) 최종상 2010-03-22 443
2852 조금 더 위였읍니다. 2 구둘목.. 2010-03-03 741
2851 99歲까지 팔팔하게 사는 秘訣 1 팔공산 2010-02-28 579
2850 고독과 친해지는 법을 연습하라. 1 최종상 2010-02-03 559
2849 박정희 와 월남전 좋은생각 2010-01-25 829
2848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최종상 2009-12-10 602
2847 신종플루, 응급처치 상황별 대처법 1 팔공산 2009-11-03 627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