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10-03-22 (월) 14:06
ㆍ조회: 462  
'春分'의 의미
              
 
 
           '철부지'는 철을 모른다는 말이다. '부지'는 한자로 '부지(不知)'이다.
            철을 안다는 것은 사계절의 순환에 맞추어 산다는 의미이다. 여름이 와서
            더우면 옷을 벗고, 겨울이 와서 추우면 옷을 껴입어야 한다. 여름에 털옷 입고,
            겨울에 삼베옷을 입으면 철이 없는 셈이다. 그렇다면 지금이 과연 벗을 때인가,
            아니면 껴입을 때인가?

            철(時)을 아는 일은 쉽고도 어렵다. 어제(21일)는 춘분(春分)이었다.
            밤과 낮의 길이가 같은 날이다. 음과 양의 길이가 똑같으므로 음기와 양기가
            균형 잡힌 날이다. 이런 절기에 판단을 내리면 비교적 정확한 결과가 나온다.
            우리가 보통 춘추필법(春秋筆法)이라고 하면 한쪽으로 기울지 않은 균형 잡힌
            사관(史觀)을 말한다.

            봄과 가을은 밤과 낮의 길이가 비슷해서 어느 한쪽에 기울지 않은 계절이다.
            특히 춘분과 추분(秋分)은 봄과 가을이 상징하는 중정의 한가운데에 해당한다.
            공자가 자신이 서술한 노나라 역사서의 제목을 하필이면 '춘추(春秋)'라고 지은
            연유는 이 때문이다. 균형 잡혀 있다는 것은 엄정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춘분이 지닌 또 하나의 의미는 용(龍)이 저녁 하늘에서 보이기 시작하는 시점이다.
            하늘의 28수(宿)가 있다. 이 가운데 동서남북을 상징하는 별이 각각 7개씩 있다.
            동방을 상징하는 별도 7개이다. 각·항·저·방·심·미·기가 바로 그것이다.
            이 동방 7수는 청룡을 상징하고, 서방 7수는 백호를 상징하고, 남방 7수는 주작을,
            그리고 북방 7수는 현무를 상징한다고 여겼다. 춘분날 저녁 술시(戌時:9시 무렵)가
            되면 청룡의 뿔부터 하늘에 나타나기 시작한다. 시일이 흐르면서 용의 머리가 나타나고,
            몸체가 드러나다가 꼬리까지 완전히 하늘에 나타난다.

            하지(夏至)가 되면 용이 중천에 떠 있다가, 추분(秋分)이 되면 그때부터 이 용이
            하늘에서 사라진다. 아시아의 농경 문화권에서 춘분은 바로 농사가 시작되는 시점
            이었음을 말해준다. 용은 물을 관장하는 수신(水神)이다. 쌀농사를 지으려면 물이
            반드시 필요하고, 물을 관장하는 용이 출현해야만 농사가 시작된다고 믿었다.
            농경 문화권에서 춘분은 바빠지기 시작하는 시점이었다. 춘분날 저녁에 산방의
            마루에 앉아 동쪽 하늘의 별들을 바라보면서 철이 변하고 있음을 느꼈다.
 
 
                                                                         [ 조  용 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71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388
2870 Re..유공자가되면 예우는 어떻게 하나요? 1 송카우곰 2011-03-04 1387
2869    Re..국가유공자로 인정하면--- 1 팔공산 2011-03-06 847
2868    Re..고문님 4 송카우곰 2011-03-06 552
2867 *좋은글도 읽으시고, 回春하세요 ~ 1 오동희 2011-03-03 495
2866 한 순간에 뒤바뀐 인생 2 팔공산 2011-01-12 562
2865    Re..좋은글 감사합니다 송카우곰 2011-03-05 96
2864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1 소양강 2010-09-25 748
2863 ▶돈들지 않는 짧은 말 한 마디...◀ 2 소양강 2010-09-23 644
2862 ▶ 짧은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 소양강 2010-09-23 453
2861 『사랑을 할 때 남자와 여자 중 어느 쪽이 더 행복할까?』 1 소양강 2010-09-21 419
2860 이현태 회장님 안녕하십니까? 3 鄭定久(敎鎭) 2010-08-09 539
2859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1 오동희 2010-07-11 678
2858 (감동)고산 비탈을 깎아 만든 사랑의 6천 계단길 오동희 2010-07-09 489
2857 고민은 10분을 넘기지 마라 2 오동희 2010-07-07 476
2856 마음 다스리기 최종상 2010-06-18 434
2855 그리움인가 하여 최종상 2010-04-20 537
2854 '春分'의 의미 최종상 2010-03-22 462
2853 명철보신(明哲保身) 최종상 2010-03-22 443
2852 조금 더 위였읍니다. 2 구둘목.. 2010-03-03 741
2851 99歲까지 팔팔하게 사는 秘訣 1 팔공산 2010-02-28 581
2850 고독과 친해지는 법을 연습하라. 1 최종상 2010-02-03 560
2849 박정희 와 월남전 좋은생각 2010-01-25 829
2848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최종상 2009-12-10 602
2847 신종플루, 응급처치 상황별 대처법 1 팔공산 2009-11-03 627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