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09-12-10 (목) 12:43
ㆍ조회: 604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미친 듯 사랑하며 살다가 그 사랑이 시들면 우정으로 살고, 그것마저도 시들해지면 연민으로 살라는 말이 있지요. 세상에 사랑처럼 좋은 것도 없지만 한 떨기 꽃과 같아서 피었다가 이내 시들어 떨어지고 말아요. 사랑보다는 우정의 힘이 강하다고는 해도 우정의 잎새 무성하여 오래 갈듯 해도 시간이 지나면 시들해지기는 매한가지구요.
          꽃피고 잎새 무성할 땐 보이지 않던 나뭇가지들이 그제야 삐죽 고개 내미는데 그 가지들의 이름이 바로 연민이 아닌가 싶어요. 꽃처럼 화려하지 않고 잎새처럼 무성하지 않아도 나뭇가지들은 변하지 않고 자라나는 거지요. 바람에 흔들리기는 해도 쉽게 꺽이지는 않는 거구요. 인생이 한그루 꽃나무라면 그래서 무수히 꽃 피고 잎 지며 사계절을 견디는 거라면 가장 말이 없고 가장 오래 가는 것이 연민이 아닌가 싶어요.
          사랑이 가고 나면 적막해지고 우정마저 사라지면 한 없이 삭막해 지겠지만 그래도 연민의 나뭇가지 사이로 달도 뜨고 별들도 새록새록 반짝이므로 우리인생이 살 만한 것 아닌가 싶어요. 커피처럼 들꽃처럼 향기로운 이야기를 아름답게 쓸 수 있다면 참으로 행복할 것 같아요. 때묻지 않는 순수함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혹은 남들이 바보 같다고 놀려도 그냥 아무렇지도 않은 듯 미소 지으며 삶에 여유를 가지고 살 수 있다면...
        살아가면서 하루 하루 시간의 흐름 속에서 그렇게 나이를 먹어가고 조금은 모자라도 욕심없이 아무 욕심없이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마음 속에서 언제나 음악이 흐르고 마음 속에서 언제나 아름다운 언어가 흘러나오고 그렇게 아름다운 마음으로 아름답게 살아갈 수 있다면 가진 것 넉넉하지 않아도 마음은 부자가 될 수 있을텐데... - 좋은 글 중에서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71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390
            2870 Re..유공자가되면 예우는 어떻게 하나요? 1 송카우곰 2011-03-04 1390
            2869    Re..국가유공자로 인정하면--- 1 팔공산 2011-03-06 850
            2868    Re..고문님 4 송카우곰 2011-03-06 552
            2867 *좋은글도 읽으시고, 回春하세요 ~ 1 오동희 2011-03-03 498
            2866 한 순간에 뒤바뀐 인생 2 팔공산 2011-01-12 565
            2865    Re..좋은글 감사합니다 송카우곰 2011-03-05 97
            2864 ▶ 입을 다물고 혀를 깊이 감추라 ◀ 1 소양강 2010-09-25 751
            2863 ▶돈들지 않는 짧은 말 한 마디...◀ 2 소양강 2010-09-23 647
            2862 ▶ 짧은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 소양강 2010-09-23 457
            2861 『사랑을 할 때 남자와 여자 중 어느 쪽이 더 행복할까?』 1 소양강 2010-09-21 421
            2860 이현태 회장님 안녕하십니까? 3 鄭定久(敎鎭) 2010-08-09 541
            2859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1 오동희 2010-07-11 680
            2858 (감동)고산 비탈을 깎아 만든 사랑의 6천 계단길 오동희 2010-07-09 492
            2857 고민은 10분을 넘기지 마라 2 오동희 2010-07-07 478
            2856 마음 다스리기 최종상 2010-06-18 437
            2855 그리움인가 하여 최종상 2010-04-20 540
            2854 '春分'의 의미 최종상 2010-03-22 464
            2853 명철보신(明哲保身) 최종상 2010-03-22 444
            2852 조금 더 위였읍니다. 2 구둘목.. 2010-03-03 743
            2851 99歲까지 팔팔하게 사는 秘訣 1 팔공산 2010-02-28 582
            2850 고독과 친해지는 법을 연습하라. 1 최종상 2010-02-03 562
            2849 박정희 와 월남전 좋은생각 2010-01-25 830
            2848 인생이 한 그루 꽃나무라면.. 최종상 2009-12-10 604
            2847 신종플루, 응급처치 상황별 대처법 1 팔공산 2009-11-03 628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