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1-10 (월) 09:16
ㆍ조회: 334  
오늘 받은 메일



빨간색띠는

내 마음에 열정을 불러 일으킵니다.
오늘 하루 좋은 일이
얼마나 많이 있는지 찾아내고
그것들과 함께 행복하라고 재촉합니다.


주황색 띠는

내 마음에 인내를 가르칩니다.
오늘이란 쓰고 버리는 것이 아니라
배우고 기다림으로 내일의 기쁨을
찾아가는 길목이라고 가르칩니다.


노란색  띠는

내 마음에 평화의 소식을 전합니다.
평화란 승리의 결과가 아니라
사랑의 열매이므로 평화를 얻고 싶으면
먼저 사랑하라고 속삭입니다.


초록색 띠는

내 마음에 쉼터를 마련합니다.
앞만 보고 달리지 말고 보고 느끼면서
천천히 가볍게 걸으라 합니다.
여유와 여백의 기쁨이고
쉼이 곧 힘이라고 말합니다.


파란색 띠는

내 마음에 희망을 이야기합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실패할 수 있고
문득 허무할 때도 있지만 내일의
그림은 늘 밝고 아름답게 그리자고 합니다.


남색 띠는

내 마음에 겸손의 자리를 폅니다.
높아지고 교만해지는 것은 외롭고
위험하지만 남을 섬기고 겸손해 지는 것은
즐겁고 안전하다며
낮은 곳에 자리를 펴고 앉으라 합니다.


보라색 띠는

내 마음에 사랑의 단비를 내립니다.
마음이 초조하고 불안한 것은
가진 것이 없고 만날 사람이
없어서가 아니라 사랑이 없기 때문이라며
사랑의 빗줄기로
내 마음을 촉촉히 적셔줍니다.

- 좋 은 글 중에서 -




사랑의 고운 중방님들 주일을 어떻게 보내셨나요?
점점 짧아져가는 가을이라는 느낌은 저만의 생각은 아닐거라 믿습니다.
저만치 자꾸만 멀어져 가려는 가을 향기 많이 저장해 두셨나요?

깔끄미도 어제는 구룡산으로 대모산으로 ㅎㅎ좀 무리했네요.
구룡산은 처음 가봤는데 정상에서 대모산쪽을 보니 더 곱고 이쁜거예요.
다시  대모산 정상쪽으로 발길을 돌렸는데
원체 걷지 않다가 비록 작은 앞동산같은 곳이지만 무리가 오더군요

글치만 중도 포기하는 법은 없는 깔끄미 성질머리가 그냥 내려올 수는 없지요.
끝까지 오르고 보니 어두워져 가더군요. 
먼 풍경은 담을 수가 없어 안타까웠지만 빨간단풍 노란단풍 접사로
많이 담아왔답니다.

아파트단지에서~~산에서 찍은 사진으로 영상을 맹글었는데
스위시 프로그램에 알수없는 문제가 생겨 새벽까지 끙끙대야 했습니다.
다시 깔고 하는게 훨씬 빨랐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지금에 와서 드네요
ㅎㅎ확실히 깔끄미 머리가 짱구인거 가토요.

몸도 마음도 이젠 추위에 대비해야할 시간인것 같습니다.
변화무쌍한 일기에 건강 유의하시고
기분좋은 아침
어깨 쫙 펴시고 자신있는 월요일 시작으로
한주간 내내 평화로운 나날 되세요.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1-10 09:21
매일 매일 이렇게 고운글 찾아 편지보내주는 고마운 분이 있어아침이 늘 행복 합니다 다음에 서울가면 만나서 이야기도 나누고 저녁 한끼 대접하고 와야 겠습니다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11-10 09:57
사랑의 밧줄로...
꽁꽁묶으라는줄 알알고 또 묶이겠구나 하였습니다.
그런데 사랑의 빗줄기로...
내 마음을 촉촉히 적셔준다니 너무 너무 행복하군요.
매일 아침마다 매일을 보내주시니 행복하다고 하셨지만...
우리 전우들은 매일 아침마다 좋은글을 올려주시는 김해수전우님이 계시기에 행복하게 하루를 시작한답니다.
   
이름아이콘 신용봉
2008-11-10 23:32
정말 멋있는 색갈입니다.
색갈마다 많은 사연이 있군요
좋은글, 좋은 사진  잘 보았습니다.  좋은 일만 항상 같이 하시길 - - -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1-12 23:03
약국에 감초  실은 대단것도 아니고 비산 약재도 아니랍니다 그런데도 감초가 없으면 거의 약을 조제 할수가 없다는군요 그런 감초 같은 전우를 꼽으라면 바로 생각 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건강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십시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46 남아 있는 이야기 2 김해수 2008-11-14 343
2445 나비 부인의 정사 김 해수 2006-09-28 343
2444 따뜻한 손 (펨) 3 이현태 2003-04-07 343
2443 이상황을 해병에게도 전하라 (2) 2 우당(宇塘) 2011-04-21 342
2442 보훈의달에 함대빵님께서 5 유공자 2007-06-04 342
2441 서있는것도 앉아있는것도 아니라네 1 김 해수 2007-06-01 342
2440 우리 전우님들은??? 1 참전자 2007-05-07 341
2439 광우병의 원인 김 해수 2007-03-10 340
2438 게그 夜~ 사모님! 김선주 2006-09-03 340
2437 세상 많이 변했다 1 김해수 2008-11-13 338
2436 아내의 만찬 김선주 2006-06-13 338
2435 남자의 종류 김 해수 2006-10-10 337
2434 9급 공채 응시상한연령 32세로 연장(입법예고) 팔공산 2008-01-23 336
2433 광진구전우회 소식 1 유하덕 2003-04-14 335
2432 오늘 받은 메일 4 김해수 2008-11-10 334
2431 놈 현의 쌍까풀 수술 김 해수 2006-12-18 334
2430 國軍은 죽어서 말한다 유공자 2007-06-06 333
2429 kkkcolumn1(세상사는 이야기) 보드 생성완료! admin 2007-07-23 333
2428 이것이 인생인것을 최종상 2009-08-10 332
2427 행복도 불행도 내마음속에 김 해수 2007-06-06 331
2426 관할 보건소 금연 클리닉 이용해보세요! 12 김정섭 2005-08-17 331
2425 물안개 핀 호수 (낭송시) 유공자 2007-06-09 330
2424 서울 사돈과 경상도 사돈 김 해수 2006-11-01 330
2423 고요한 정적이 흐르는 이시간에 6 김정섭 2003-04-21 330
2422 이런 요일로 이어지기를--- 2 팔공산 2009-01-03 329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