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호성
작성일 2005-04-10 (일) 12:48
ㆍ조회: 108  
살과 의戰爭

키에 비해 몸무게가 제법 나간다.

70kg 을 마지노선으로 생각하건만  요놈이 오르내리며,

신경선을 긁는다.

건강하게살자

이것보다 중요한말이 또있을가?

그려려니 똥배가 나와선 안돼는데....

들어가라 속으로 말한지도 오래

임마 너 니가여기왜있는겨?

아랬배를 흘겨보기도했지

집앞에 핼스장이있다 .실루엣으로 보이는 그니들은 달리고 또달린다

인생은 전쟁입니다 하는것갔고,

저렀게들 열심인디 넌 뭐하는겨

흘겨만  본다고 그놈아가  없어지나?

일단은 비상을 걸어본다.

그려 비상이다 무척 정상적인 식욕을 어찌해볼  생각은 안한지오래다.

그렇다면 남어진 운동뿐 아닌가벼

한때 열심이 걸었지   만보기  차고 죽을뜽 할때까지

[그때쯤이  만보 근처였다]

날씨가 춥다는 핑게는 그렇듯했지.

꽂피는4월이내일모래 그려 다시하는거여

남자가말야[여자들은 반대로하면됀다]

난오늘 워밍업을 했다 만수동 갈일이있어 편한신발갈아신고,

속세떠나 입산하는기분으로 걸어갔다

車타고가면 25분쯤거리다

중간에 체중감소에 좋으라고  그랬나 화장실에 가야했다[필수]

5층건물이보인다

주인처럼들어갔다 그리고 나왔다.

약간 하늘이노래온 순간 목적지가보인다

천원을꺼내 웃으면서 이놈이굳었구만

슬쩍웃어본 간만에 씩씩한 일요일.

그러나 걱정이다.

신나게 걸었다고 또얼마나 먹을가?


222.118.134.80 정무희: 70kg 정도로........저는 87kg 나가던것이 몇일전 과음과 과식으로 설사병으로 3일 고생하고나니 82kg까지 5kg 빠져서 본의아니게 다이어트가 되었습니다. 살빼기가 힘드네요. 이호성 전우님의 심정 이해가 됩니다. 저도 이번을 계기로 줄여 보려고 노력 중입니다. 이호성 전우님 삶의 이야기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04/10-13:09]-
220.72.26.79 김선주: 정선배님 설사병으로 고생하셨군요 이 기회에 80키로 미만으로 체중을 줄여 보심이 어떨까요, 비가 온후라 그런지 파릇파릇 봄의 정취가 물씬 풍깁니다
휴일 잘보내시고, 활기찬 새로운 한주맞으세요 -[04/10-14:39]-
211.40.46.31 상파울러 강: 정무희님 이왕이면 70Kg 까지 빼시지.그러면 마누울님께 제일 좋아 하실걸 히히히 이호성님 이왕 하시는거 큰마음 먹고 시작해보세요..김선주님은 빠질것이 없는것으로 알고 있는데.... -[04/12-14:0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46 전우님 개 팔자 상 팔자여 3 수 산나 2005-04-12 109
2445 여자들의 길거리 육박전 3 정무희 2005-04-10 189
2444 살과 의戰爭 3 이호성 2005-04-10 108
2443 효 행이란?... 3 鄭定久 2005-03-27 63
2442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6 67
2441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4 71
2440 돌은 말한다.~~ 3 鄭定久 2005-03-11 107
2439 고맙습니다 3 김하웅 2005-03-09 120
2438 대중탕&독탕 3 정무희 2005-03-04 122
2437 말속에 뼈가 있으면 않됨니다 3 박동빈 2005-03-04 92
2436 해서는 안될 "말" 일곱가지 3 정무희 2005-03-03 105
2435 건강비법 3 野松 2005-03-03 81
2434 "조금만 참아 주세요" 3 정무희 2005-02-28 95
2433 커피 한잔 하십시요 3 이현태 2005-02-27 87
2432 가난한 마음에 3 이호성 2005-02-26 105
2431 어 머 나....(지역별) 3 정무희 2005-02-25 114
2430 줘도 돼남유!... 3 鄭定久 2005-02-21 120
2429 공수레 공수거 3 주준안 2005-02-16 111
2428 좋은 말을 하고 살면..... 3 정무희 2005-02-06 81
2427 명절만 오면??? 3 鄭定久 2005-02-06 85
2426 모르고 지나가는 행복 3 이현태 2005-02-03 73
2425 사람이 사람을 만난다는 것 3 정무희 2005-02-03 73
2424 아름다운 산행을 하고 3 박동빈 2005-02-03 66
2423 스쳐가는 인연 일지라도!... 3 鄭定久 2005-02-01 74
2422 두문 불출 (杜門不出) 3 김주황 2005-01-29 107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