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5-03-04 (금) 14:44
ㆍ조회: 124  
대중탕&독탕
☞ 대중탕&독탕


      오랫동안 홀아비로 지내던
      할배가 칠순을 맞게 되었다.
      
      
      
      
      
      며느리는 시아버지에게..
      거금 4천원을 내밀며 “아버님 낼모레
      칠순잔치를 하니 시내에서
      
      
      
      목욕하고 오세요”라고 했다.
      시아버지가 목욕탕엘 갔더니 3천5백원을
      받고 5백원을 돌려주었다.
      
      뜨거운 목욕탕에서 때를 말끔히
      벗기고 나니 몸이 날아갈 것 같았다.
      목욕을 하고 나온 할부지는
      상쾌한 기분을 어떻게 하면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나 곰곰히 생각하다가 옛날에
      친구와 놀러갔던 어느 과부집을 생각해냈다.
      
      과부집에서 실컷 재미를 본 할부지가
      남은 돈 5백원을 기분좋게
      과부댁에게 주고는 폼 잡고 나오는데
      
      
      과부댁 : 아니 이기 뭐꼬?
      
      
      
        
      
      할배 : 와? 뭐시 잘못됐나?
      과부댁 : 5백원이 뭐시고?
      남들은 10만원도 주는데...
      
      
      
      
      
      
      할배 : 이기 미쳤나?
      이 몸을 모두 목욕하는데도 3천5백원인데..
      
      
      
      고 쪼깬한거 하나 씻는데 5백원도 많지! 
      .
      .
      .
      .
      .
      .
      .
      .
      .
      .
      .
      .
      .
      .
      .
      .
      .
      .
      .
      .
      .
      
      과부댁 : 흐이구~~ 할부지야! 거개는 대중탕이고...
      
      
      
      요기는 독탕아이가!!!...ㅋㅋㅋ...
      
       
      

       





          211.40.46.27 상파울러 강: 재미있는 할부지 목욕 하는데 고것밖에 들지 않았는데...독탕 값은 이렇게 비싼거야..글 잘보고 가유 ㅠ 어디가서 가져 왔는감 ....... -[03/04-18:07]-
          222.232.35.16 아리랑 : 이럴때는 같이 웃자구요...감사하게... -[03/05-00:09]-
          220.70.213.172 鄭定久: 히히 말 되네. 히히 독탕과 대중탕 ... -[03/06-01:4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46 전우님 개 팔자 상 팔자여 3 수 산나 2005-04-12 111
          2445 여자들의 길거리 육박전 3 정무희 2005-04-10 190
          2444 살과 의戰爭 3 이호성 2005-04-10 109
          2443 효 행이란?... 3 鄭定久 2005-03-27 64
          2442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6 69
          2441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4 73
          2440 돌은 말한다.~~ 3 鄭定久 2005-03-11 108
          2439 고맙습니다 3 김하웅 2005-03-09 121
          2438 대중탕&독탕 3 정무희 2005-03-04 124
          2437 말속에 뼈가 있으면 않됨니다 3 박동빈 2005-03-04 93
          2436 해서는 안될 "말" 일곱가지 3 정무희 2005-03-03 106
          2435 건강비법 3 野松 2005-03-03 83
          2434 "조금만 참아 주세요" 3 정무희 2005-02-28 97
          2433 커피 한잔 하십시요 3 이현태 2005-02-27 88
          2432 가난한 마음에 3 이호성 2005-02-26 107
          2431 어 머 나....(지역별) 3 정무희 2005-02-25 115
          2430 줘도 돼남유!... 3 鄭定久 2005-02-21 121
          2429 공수레 공수거 3 주준안 2005-02-16 112
          2428 좋은 말을 하고 살면..... 3 정무희 2005-02-06 82
          2427 명절만 오면??? 3 鄭定久 2005-02-06 86
          2426 모르고 지나가는 행복 3 이현태 2005-02-03 75
          2425 사람이 사람을 만난다는 것 3 정무희 2005-02-03 77
          2424 아름다운 산행을 하고 3 박동빈 2005-02-03 69
          2423 스쳐가는 인연 일지라도!... 3 鄭定久 2005-02-01 77
          2422 두문 불출 (杜門不出) 3 김주황 2005-01-29 108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