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주준안
작성일 2005-02-16 (수) 10:44
ㆍ조회: 113  
공수레 공수거

공수래공수거


      왜 내가 당신과 살아야 하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과 사랑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고 물으면 그냥 당신이 좋아서라고만 ..

      어떤이의 시처럼







      공수래공수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구름

      바람 부는데로 떠밀려 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공수래공수거


      너의 소중한 사랑을 지켜주고

      남의 사랑 탐내는 짓 아니 하고

      당신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당신의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물 흐르듯 서로의 가슴에 사랑 흐르게 하며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







      공수래공수거


      남을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 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배 백배 더 많더군 ..







      공수래공수거


      검은 돈 탐내지 말게 ..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받을때는 좋지만

      알고보니 가시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






      공수래공수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한 불 빛 아래

      값 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이 내세우는 있는 사람들이나







      공수래공수거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가는 것은 다 똑같더군 ..







      공수래공수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 힘 쓴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공수래공수거


      들여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 ..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공수래공수거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

      2005/02/16-마돈나님의글-옮김-love8-


      
      

      61.110.143.125 이현태: 좋은 내용입니다 마음을 비우라는 뜩으로 보입니다 천 만년 살것도 아니라면 둥글게 어우러저 뭉처 즐거운 세월 나눠먹고 도란도란 살면 누가 뭐라할것인가 그를때도 시기하는 사람 있을것입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02/16-13:29]-
      211.186.108.105 손오공: 마자예,준안전우님 건강은 좀 회복 되셨는지요.태여 날때는 순서가 있어도 북망산천 입학할땐 년령제한이 없다고 하데요.오동도의 갈메기 알을 이야기 할때가 옛날이야기 같은데 아직도 잘 있는지 모르겠임더.좋은 글 감사드리며 올해도 건강하시구요 소원성취하십시요.감사합니다. -[02/16-20:37]-
      220.70.213.196 鄭定久: 마지예 좋은 내용의 글 잘 보았습니다. 주준안 전우님 고맙습니다. -[02/17-03:1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46 전우님 개 팔자 상 팔자여 3 수 산나 2005-04-12 111
      2445 여자들의 길거리 육박전 3 정무희 2005-04-10 190
      2444 살과 의戰爭 3 이호성 2005-04-10 109
      2443 효 행이란?... 3 鄭定久 2005-03-27 65
      2442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6 69
      2441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4 74
      2440 돌은 말한다.~~ 3 鄭定久 2005-03-11 108
      2439 고맙습니다 3 김하웅 2005-03-09 121
      2438 대중탕&독탕 3 정무희 2005-03-04 124
      2437 말속에 뼈가 있으면 않됨니다 3 박동빈 2005-03-04 94
      2436 해서는 안될 "말" 일곱가지 3 정무희 2005-03-03 107
      2435 건강비법 3 野松 2005-03-03 83
      2434 "조금만 참아 주세요" 3 정무희 2005-02-28 97
      2433 커피 한잔 하십시요 3 이현태 2005-02-27 89
      2432 가난한 마음에 3 이호성 2005-02-26 107
      2431 어 머 나....(지역별) 3 정무희 2005-02-25 116
      2430 줘도 돼남유!... 3 鄭定久 2005-02-21 121
      2429 공수레 공수거 3 주준안 2005-02-16 113
      2428 좋은 말을 하고 살면..... 3 정무희 2005-02-06 82
      2427 명절만 오면??? 3 鄭定久 2005-02-06 86
      2426 모르고 지나가는 행복 3 이현태 2005-02-03 75
      2425 사람이 사람을 만난다는 것 3 정무희 2005-02-03 77
      2424 아름다운 산행을 하고 3 박동빈 2005-02-03 69
      2423 스쳐가는 인연 일지라도!... 3 鄭定久 2005-02-01 78
      2422 두문 불출 (杜門不出) 3 김주황 2005-01-29 108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