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1-01 (월) 14:20
ㆍ조회: 461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글

 
누군가를 사랑하지만 
그 사람에게 사랑 받지 못하는 일은 가슴아픈 일입니다.
하지만 더욱 가슴아픈 일은 
누군가를 사랑하지만 
그 사람에게 당신이 그 사람을 어떻게 느끼는지 
차마 알리지 못하는 일입니다.
 
우리가 무엇을 잃기 전까지는 그 잃어버린 것의 
소중함을 모릅니다.
하지만 우리가 무엇을 얻기 전까지는 
우리에게 
무엇이 부족한지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인생에서 가장 슬픈 일은
누군가를 만나 그 사람이 당신에게 
소중한 의미로 다가왔지만 결국 인연이 아님을 깨닫고  
그 사람을 보내야 하는 일입니다.
 
누군가에게 첫눈에 반하기까지는 1분밖에 안걸리고,
누군가에게 호감을 
가지게 되기까지는 1시간밖에 안걸리며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기까지는 하루밖에 안걸리지만 
누군가를 잊는데는 평생이 걸립니다.
 
가장 행복한 사람은 모든 면에서 
가장 좋은 것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들은 단지 대부분의 것들을 저절로 다가오게 만듭니다.
꿈꾸고 싶은 것은 마음대로 꿈꾸세요.
가고싶은 곳은 어디든 가세요.
되고싶은 것은 되도록 노력하세요.
왜냐하면, 당신이 하고싶은 일을  모두 할 수 있는 인생은
오직 하나이고  기회도 오직 한번이니까요.
진정한 친구란 그 사람과 같이 
그네에 앉아 한마디 말도 안하고 
시간을 보낸 후 헤어졌을 때 마치 당신의 인생에서 
최고의 대화를 나눈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사람입니다.
 
외모만을 따지지 마세요.
그것은 당신을 현혹시킬 수 있습니다.
재산에 연연하지 마세요. 
그것들은 사라지기 마련입니다.
당신에게 미소를 짓게 할 수 있는 사람을 선택하세요.
 
미소만이 우울한 날을 
밝은 날처럼 만들 수 있습니다.
부주의한 말은 싸움의 불씨가 되며 잔인한 말은 
인생을 파멸시킬 수도 있습니다.
시기 적절한 말은 
스트레스를 없앨 수 있으며,
사랑스런 말은 마음의 상처를 치료하고 
축복을 가져다줍니다.
 
항상 자신을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보세요.
만약 당신의 마음이 상처를 받았다면 아마 다른 사람도 
상처를 받을 겁니다.
사랑은 미소로 시작하고 키스로 커가며 눈물로 끝을 맺습니다.
당신이 태어났을 때 
당신 혼자만이 울고 있었고 당신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미소짓고 있었습니다.
 
당신이 이 세상을 떠날 때는 당신 혼자만이 미소짓고 
당신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울도록 그런 인생을 사세요.
가슴에 담아 두고픈 좋은 글입니다.
마음에 담아 사랑하는 사람에게 전해 주세요...

신 유 균: 신년벽두에 좋은글 감사합니다. 일찍들어와볼껄...신년회에같이가자구... -[01/03-11:3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46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글 1 김 해수 2007-01-01 461
2445 잘빠진 서양녀 오동희 2007-01-01 997
2444 풍객(風客)들의 변(辯) 1 김일근 2007-01-01 390
2443 Re..지나다가 궁시렁 바람에 낚였구만..... 1 정기효 2007-01-01 413
2442 인신매매범들의 수법/조심하세요. 참전자 2006-12-29 354
2441 누구의 가슴일까요~ 콕~ 1 김선주 2006-12-29 699
2440 기발한 경고문 2 김 해수 2006-12-28 457
2439 아들아 2 김 해수 2006-12-28 398
2438 경주 최부잣집 가훈 2 김 해수 2006-12-26 366
2437 ★ 연말 서울시내 축제의 야경 ★ 1 김선주 2006-12-26 408
2436 * 크리스마스 & 연말을...... 3 김선주 2006-12-21 415
2435 고사성어의 새로운 해석 1 김 해수 2006-12-20 362
2434 가는 해 오는 해 김선주 2006-12-20 366
2433 별이 되었으면 해 정무희 2006-12-20 279
2432 믿을수 있는 친구 김 해수 2006-12-20 310
2431 “황금돼지해 를 아시나요?“ 2 김선주 2006-12-19 437
2430 누나의 비밀 1 김 해수 2006-12-19 632
2429 김 삿 갓 시 박종률 2006-12-18 291
2428 놈 현의 쌍까풀 수술 김 해수 2006-12-18 326
2427 남탕 여탕이 붙어 있습니다 김 해수 2006-12-18 501
2426 回春十訓 2 김일근 2006-12-16 454
2425 이런 카메라 어때요? 2 오동희 2006-12-15 632
2424 아름다운 여체 1 김 해수 2006-12-11 1513
2423 차가운 떨림 경북 2006-12-10 538
2422 번개팅 제의!! 15 김선주 2006-12-10 1497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