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7-01-01 (월) 12:33
ㆍ조회: 394  
풍객(風客)들의 변(辯)







    風客(바람둥이)들의 辯



    옛날부터 風客 들의 입으로부터 傳해오는 妓房雜談에 의하면
    男性들이 貪내는 女子의 類型을 보면

    일 도(一 盜). 이 승(二 僧). 삼 낭(三 娘). 사 과(四 寡).
    오 기(五 妓). 육 창(六 娼). 칠 처(七 妻). 라고 했단다.

    다시 말해서


    一盜 - 첫째가 有夫女 훔쳐 情通하며 스릴 느끼는 재미고.

    二僧 - 둘째가 女僧만나 法堂 뒤서 짜릿한 맛보는 재미고.

    三娘 - 세째가 處女 꾀여내서 영계 맛보는 재미고.

    四寡 - 네째가 寡婦와 雲霧의 情을 나누는 재미고.

    五妓 - 다섯째가 妓生 끌어안고 황홀경에 빠지는 재미고.

    六娼 - 여섯째가 娼女의 요분질에 빠져보는 재미고.

    七妻 - 일곱째가 자기 아내와 노는 재미라고 한다.


    이렇게 자기아내는 언제나 뒷전으로 밀려 나는 것이다.



    또한 男性들의 精力을 불로 比喩한다면


    10代 精力은 - 번갯불 精力이고.

    20代의 精力은 - 장작불 精力이고.

    30代의 精力은 - 모닥불 精力이고.

    40代의 精力은 - 화롯불 精力이고.

    50代의 精力은 - 담뱃불 精力이고.

    60代의 精力은 - 잿불 精力이고.

    70代의 精力은 - 반딧불 精力이라고 한다.


    年輪 이 쌓일수록 精力이 衰退하여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自然現象이니
    아무리 좋다는 精力劑를 服用한다고 해도
    모두가 부질없는 일인 것이다.



    그리고 夫婦生活의 狀態를 보건대


    10代 夫婦는 - 서로가 幻想 속에서 살고 (뭣 모르고 사니까)

    20代 夫婦는 - 서로가 신나게 뛰면서 살고 (未來를 設計하며)

    30代 夫婦는 - 서로가한 눈팔며 살고 (倦怠期라 孤獨을씹으며)

    40代 夫婦는 - 서로가 마지못해 살고 (헤어질수없어 諦念하고)

    50代 夫婦는 - 서로가 가엽서서 살고 (흰머리 잔주름이늘어서)

    60代 夫婦는 - 서로가 必要해서 살고 (등 긁어줄 사람 없어서)

    70代 夫婦는 - 서로가 고마워서 산다 (살아준歲月이 고마워서)


    70代가 되어서야 철이 드는가 보다.


    따라서 男性들이 女性에게 情을 주는 形態를 보면

    10代는 - 십중팔구 뭣 모르고 거시기하고.

    20代는 -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거시기하고.

    30代는 - 삼삼하게 거시기하고.

    40代는 - 사족을 못 쓰게 거시기하고.

    50代는 - 오기로 거시기하고.

    60代는 - 육갑떨며 거시기하고.


    70代는 - 칠칠맞게 거시기 한다고 한다.


    그래서 男女가 3. 40代가되면 旺盛한 精力과
    性的 圓熟度 가 무르익어

    남아도는 欲情을 주체치 못하고
    자칫 脫線으로 이어져서
    家庭이 破綻에 이르게도 되는 것으로 生覺된다.

    特히 男子族屬들이 第一로 關心을 갖는 相對가
    앞에서 指摘 한바와 같이
    有夫女가 아닌가 生覺된다.

    그러므로 이러한 現狀을 留念하여

    婦女子들의 몸가짐에 恪別한 警戒와
    注意가 要望된다고 하겠다.




    ♪ 꽃나비 사랑


    오동희: 겨울에는 풍객들 봄소식올때까지 기다립니다,지금 세대에서 풍객들,,,, 여자들에게 몰매 맞기 알맞죠,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01/01-22:2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46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글 1 김 해수 2007-01-01 464
    2445 잘빠진 서양녀 오동희 2007-01-01 1003
    2444 풍객(風客)들의 변(辯) 1 김일근 2007-01-01 394
    2443 Re..지나다가 궁시렁 바람에 낚였구만..... 1 정기효 2007-01-01 417
    2442 인신매매범들의 수법/조심하세요. 참전자 2006-12-29 356
    2441 누구의 가슴일까요~ 콕~ 1 김선주 2006-12-29 703
    2440 기발한 경고문 2 김 해수 2006-12-28 462
    2439 아들아 2 김 해수 2006-12-28 402
    2438 경주 최부잣집 가훈 2 김 해수 2006-12-26 370
    2437 ★ 연말 서울시내 축제의 야경 ★ 1 김선주 2006-12-26 412
    2436 * 크리스마스 & 연말을...... 3 김선주 2006-12-21 420
    2435 고사성어의 새로운 해석 1 김 해수 2006-12-20 366
    2434 가는 해 오는 해 김선주 2006-12-20 371
    2433 별이 되었으면 해 정무희 2006-12-20 282
    2432 믿을수 있는 친구 김 해수 2006-12-20 316
    2431 “황금돼지해 를 아시나요?“ 2 김선주 2006-12-19 441
    2430 누나의 비밀 1 김 해수 2006-12-19 635
    2429 김 삿 갓 시 박종률 2006-12-18 296
    2428 놈 현의 쌍까풀 수술 김 해수 2006-12-18 331
    2427 남탕 여탕이 붙어 있습니다 김 해수 2006-12-18 506
    2426 回春十訓 2 김일근 2006-12-16 458
    2425 이런 카메라 어때요? 2 오동희 2006-12-15 636
    2424 아름다운 여체 1 김 해수 2006-12-11 1518
    2423 차가운 떨림 경북 2006-12-10 541
    2422 번개팅 제의!! 15 김선주 2006-12-10 1504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