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참전자
작성일 2006-12-29 (금) 22:32
ㆍ조회: 355  
인신매매범들의 수법/조심하세요.

충격! 실화!  조심 하세요..

 

며칠전 목격했던 일이랍니다.

한 정거장에서 어떤 여자 아이가 버스에 탑니다..

몇 정거장이나 갔을까.     어떤 할머니께서 같은 버스에 탑니다..

할머니는 여자아이의 옆에 짐꾸러미를 내려 놓습니다...

여자아이 : '할머니 여기 앉으세여^^

할머니 : '아니여~ 나 쫌가서 내려햐되!!

여자아이는 안앉겠다는 할머니의 말씀을 듣고 자리에 다시 앉습니다..



그러자 할머니께서 그 짐 꾸러미 옆에 쪼그려 앉더니..

'요즘 것들은 싸*지가 있는지 없는지 어른이 와도  뻔뻔스럽긴....'

여자아이가 다시 자리에서 일어서며 할머니께 자리를 권했습니다..

할머니는 역시 극구 사양했고 여자아이는 어쩔수 없이 다시 자리에 앉습니다..

그러자 할머니가 또

'으이구..저렇게 교육을 받아서야 **할 *... 어이구..늙으면 죽으라는건가..'

여자아이, 다시 자리에서 일어서며 할머니께 자리를 권했습니다..

할머니는 역시 사양 또 사양했고..

여자아이는 어쩔수 없이 다시 자리에 앉습니다..



그러자 할머니가 또..

'지 애비 애미는 자식*을 어떻게 교육시켰는데 저 *랄이여!!!'

(말을 최대한 미화 시켰음..실제로는 엄청 심했음..)

그러기를 여러 번   참다  참다 참지 못한 여자아이가 말합니다.

여자아이 : '할머니 제가 앉으시라고 그랬는데도 안 앉으시고

왜 저희 아빠 엄마 까지 들먹이세여!!'


할머니 : '(버럭 화를내며) 기사양반!!!!! 차세워요!!

내가 얘 교육 좀 시켜야지 아주 싸*지가 없네!!

이*아..따라내려!! 기사양반!!빨리 차 세워요!!!!'



그러자 기사 아저씨께서 어쩔수 없이 차 뒷문을 여셨고, 할머니가 급히 내리셨다..

자기도 할말이 있었고, 할머니의 어이없는 행동에 한마디 하려던 소녀가 할머니를 따라 내리려고 할때..

기사아저씨는 문을 확 닫았다..

여자아이 : '아저씨 문열어 주세여..저도 잘못한거 없어서 말해야겠어여!!'

기사 아저씨 : '야..뒤에 봉고 차나 보고 말해!!'




네~그렇습니다..

그것은 인신 매매범들의 범행 수법이었습니다..


모 지방에서는 그런식으로 납치된 여자 아이가 실제로 몇 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버스회사 측에서도 버스 기사들 한테 그런 사람이 있으면 주의하라고 교육한답니다.. ..

크아악-0-무서운데. 할머니들 까지도 이러다니-_-.



희생양이 되지 않기 위해선..

그리고 이글을 자기가 아는 홈페 카페 등등

퍼뜨려 주시기 바랍니다...



이것은 실제 상황을 근거로 알리고 있는 글이라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46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글 1 김 해수 2007-01-01 461
2445 잘빠진 서양녀 오동희 2007-01-01 998
2444 풍객(風客)들의 변(辯) 1 김일근 2007-01-01 390
2443 Re..지나다가 궁시렁 바람에 낚였구만..... 1 정기효 2007-01-01 413
2442 인신매매범들의 수법/조심하세요. 참전자 2006-12-29 355
2441 누구의 가슴일까요~ 콕~ 1 김선주 2006-12-29 699
2440 기발한 경고문 2 김 해수 2006-12-28 458
2439 아들아 2 김 해수 2006-12-28 398
2438 경주 최부잣집 가훈 2 김 해수 2006-12-26 366
2437 ★ 연말 서울시내 축제의 야경 ★ 1 김선주 2006-12-26 408
2436 * 크리스마스 & 연말을...... 3 김선주 2006-12-21 415
2435 고사성어의 새로운 해석 1 김 해수 2006-12-20 363
2434 가는 해 오는 해 김선주 2006-12-20 366
2433 별이 되었으면 해 정무희 2006-12-20 279
2432 믿을수 있는 친구 김 해수 2006-12-20 311
2431 “황금돼지해 를 아시나요?“ 2 김선주 2006-12-19 437
2430 누나의 비밀 1 김 해수 2006-12-19 632
2429 김 삿 갓 시 박종률 2006-12-18 292
2428 놈 현의 쌍까풀 수술 김 해수 2006-12-18 327
2427 남탕 여탕이 붙어 있습니다 김 해수 2006-12-18 501
2426 回春十訓 2 김일근 2006-12-16 454
2425 이런 카메라 어때요? 2 오동희 2006-12-15 632
2424 아름다운 여체 1 김 해수 2006-12-11 1513
2423 차가운 떨림 경북 2006-12-10 538
2422 번개팅 제의!! 15 김선주 2006-12-10 1497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