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2-26 (화) 00:21
ㆍ조회: 411  
★ 연말 서울시내 축제의 야경 ★
★ 연말 서울시내 명소들의 빛풍경 축제의 야경 ★
1. 광장동에 있는 워커힐 호텔에는 공중에 별을 띄우고 나팔 부는 천사와
겨울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표현하였고





2.삼성역 부근의 인터콘티넨탈 호텔은 정문 앞에 커다란 트리를 설치하고
양옆 화단의 나무에 전구를 감아 단순하지만 화려한 연출을 하고 있었다.



3. 그 옆의 현대백화점 앞에는 대형 화분의 나무 트리와 피라미드 모양
으로 세운 조물위에 커다란 별을 만들어 놓았다.


4. 잠실역에 있는 롯데백화점도 매년 화려한 트리를 선보이는데 올해는
아직까지 정문앞에 동화속의 궁전같은 루미나리에와 양옆으로 대형
화분 모양의 트리만 설치되어 있었다.





5. 백화점 옆의 롯데 호텔에는 정원수와 화단에 온통 오색 전구를 감고
중간 중간 공 모양을 만들어 놓았다.



6. 을지로2가 역에서 내리니 근처 롯데호텔 앞에 대형 나무 가지마다
엄청난 규모의 전구를 감아 놓아 환상의 세계에 온 듯한 착각이 들었다.








7. 호텔 옆의 백화점도 화려한 치장을 하였다.


8. 백화점 옆 골목을 가로 질러 빛타래가 쳐져 있었다.

9. 남대문시장 옆 신세계백화점은 건물 벽면과 앞쪽 길 가운데 분수대
주위로 루미나리에를 설치했다.

10. 소공로를 따라 시청 앞으로 나오니 시청앞 광장에 해마다 설치하는
대형 트리는 아직 설치되지 않았다.

11. 시청 맞은편 프라자 호텔은 공간 제약 때문인지 현관 옥상에
설치한 것이 보였다.

12. 국보 제1호인 숭례문도 아름답게 조명을 받고 있었다.

13. 9시가 넘어 청계천으로 가니 시간이 지나 끈 건지 아직 전원을
넣지 않은건지 양쪽으로 설치한 루미나리에에 불이 들어오지 않고 있었다.
청계천 2가와 3가 사이 영풍문고 건물 주변의 오색빛으로 만들어진
공들이가 아름다웠다.





14. 역삼역 부근의 GS타워엔 작년과 같이 원추형 대형 트리와
그 옆에 사슴 세 마리가 불을 밝히고 있었다.


15. 근처의 대형 교회 건물에도 오색의 선들이 방사형으로 점멸하고 있었다
다음에 시간을 내어 가보지 못한 곳들과 청계천을 다시 나가봐야겠다.



 
#  丁亥年 새해 福 많이 받으십시요  #

"-베인전 전우님 健康하고 즐거운 年末되세요-"

홍 진흠: 김 전우님 덕분에 앉아서 서울의 성탄야경을 한눈에 다 볼수 있게돼서 여간 즐겁지 않을수가 없습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12/26-00:4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46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글 1 김 해수 2007-01-01 463
2445 잘빠진 서양녀 오동희 2007-01-01 1001
2444 풍객(風客)들의 변(辯) 1 김일근 2007-01-01 392
2443 Re..지나다가 궁시렁 바람에 낚였구만..... 1 정기효 2007-01-01 416
2442 인신매매범들의 수법/조심하세요. 참전자 2006-12-29 356
2441 누구의 가슴일까요~ 콕~ 1 김선주 2006-12-29 701
2440 기발한 경고문 2 김 해수 2006-12-28 460
2439 아들아 2 김 해수 2006-12-28 400
2438 경주 최부잣집 가훈 2 김 해수 2006-12-26 368
2437 ★ 연말 서울시내 축제의 야경 ★ 1 김선주 2006-12-26 411
2436 * 크리스마스 & 연말을...... 3 김선주 2006-12-21 418
2435 고사성어의 새로운 해석 1 김 해수 2006-12-20 364
2434 가는 해 오는 해 김선주 2006-12-20 368
2433 별이 되었으면 해 정무희 2006-12-20 280
2432 믿을수 있는 친구 김 해수 2006-12-20 314
2431 “황금돼지해 를 아시나요?“ 2 김선주 2006-12-19 439
2430 누나의 비밀 1 김 해수 2006-12-19 634
2429 김 삿 갓 시 박종률 2006-12-18 294
2428 놈 현의 쌍까풀 수술 김 해수 2006-12-18 330
2427 남탕 여탕이 붙어 있습니다 김 해수 2006-12-18 504
2426 回春十訓 2 김일근 2006-12-16 457
2425 이런 카메라 어때요? 2 오동희 2006-12-15 635
2424 아름다운 여체 1 김 해수 2006-12-11 1515
2423 차가운 떨림 경북 2006-12-10 541
2422 번개팅 제의!! 15 김선주 2006-12-10 1501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