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판서
작성일 2008-10-31 (금) 18:05
ㆍ조회: 341  
꾸지림!
오랫만에 꾸지람을들었다.
귀가 어두우신 아버님께 큰소리로 말대답이 원인
내 딴에는 형님들 역성을 들려고 한말에  ,,
몇년만에 아버님께 꾸지람을 듣는다
하지만  아버님에 손에는
몽둥이도 없었고
무릅꿇게도 않으시고 거실에서 슬그머니 안방으로 옮기시며 말씀으로 계속하신다,
그 옆에는역시 팔십을 훌쩍 넘기신
어머님이 그 옜날 그랬던 것처럼 참으시라고 달래신다
##아버님 자주 자주 야단처 주세요
   지금처럼 몽둥이는 들지 마시고요,
 #그래  자주 야단을 맞자
 
 그렇게 해서 아버님 스트레스 풀러드리자
 손주본 형님들 보다는 내가 적임자아닌가...s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11-01 03:10
그레도 전우님은 행복한 사나히이군요. 저는 몽둥이를 드는 그리고 무릎꿇게
만드시는 그런분이 한분도 안 계시니---오래오래 잘 섬기십시오.
   
이름아이콘 신용봉
2008-11-01 21:18
전우님! 저의 아픈곳을 찌르시네요. 저는 6.25동란시 부친을 잃었지요.
지금이라도 몽둥이도 좋고 꾸지람도 좋고 그런 아버님이 계셨으면 좋으련만
북의 김씨 부자(父子)소리만 들어도 이가 갈립니다. 정말 오래 오래 효도 하시길 - - -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11-02 20:21
이판서님의 너무 너무 감동의 말씀...
간단하면서도 나를 다시 돌아보게하는 귀한말씀에 감사함을 드립니다.
   
이름아이콘 손오공
2008-11-04 17:34
그래도 야단을 치시는 아버지가 계신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합니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1 만두가게 부부 이야기 3 유공자 2007-05-26 353
2470 가시나무에 조차 장미꽃이 핀다..^*^ 강용천 2009-04-17 352
2469 하루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 김선주 2006-05-28 352
2468 전우님들을 청량리로 모십니다 14 권일봉 2004-10-24 352
2467 군기든 강아지들 김 해수 2007-02-03 350
2466 술 이야기 정동주 2007-03-06 349
2465 길 위에서의 생각 정무희 2007-01-11 349
2464 호명하여도 돌아오지 않을 사람이기에 (낭송시) 유공자 2007-06-14 348
2463 남자가 변하는 5단계 김 해수 2006-11-24 348
2462 서랍속에 편지/김은영<낭송:고은하 > 유공자 2007-06-15 347
2461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비워야만하는지.... 2 오동희 2007-05-24 347
2460 영도다리 부산시 기념물 지정… 원형 살려 재가설키로 4 김일근 2006-11-25 347
2459 그냥 즐기다 가세요 1 김선주 2006-04-28 347
2458 여기 저기서 탕,탕,탕 ! 2 김선주 2006-11-15 345
2457 팬티 보이는 치마. 3 김선주 2006-01-31 345
2456 무장공비 청와대 기습 38년전 전모! 1 바로잡기 2004-06-03 344
2455 보고싶은 전우야! 2 Hoian 2003-04-15 344
2454 경상도 신부의 첫날밤 김 해수 2006-09-27 343
2453 꾸지림! 4 이판서 2008-10-31 341
2452 더 나은 삶을 위하여 1 김해수 2008-11-18 340
2451 인생이라는 긴 여행 1 김해수 2008-11-10 340
2450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5 김해수 2008-11-08 339
2449 김대중 박사 선상님 김삿갓 2006-11-23 337
2448 나비 부인의 정사 김 해수 2006-09-28 337
2447 [조 용헌살롱]삼천공덕(三千功德) 1 김해수 2008-11-17 336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