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6-11-16 (목) 05:42
ㆍ조회: 369  
마지못해 피는 꽃이 되지맙시다.
                                   ♣마지못해 피는 꽃이 되지마십시요.♣
 
        ♣마지못해 피는 꽃이 되지 마십시요♣ 골짜기에 피어난 꽃에도 향기가 있고 버림받은 잡초 더미 위에도 단비가 내립니다 온실 속에 사랑받는 화초가 있는가 하면 벌판에서 혹한을 견뎌내는 작은 들꽃이 있습니다. 무참하게 짓밟히는 이름없는 풀잎 하나도 뭉개지는 아픔의 크기는 우리와 똑같습니다 계절없이 사랑받는 온실속의 화초 보다는 혹한을 참아낸 들꽃의 생명력이 더 강합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의 의미는 뿌리를 살찌우기 위한 대자연의 섭리입니다. 잘났거나 못났거나 선택받은 인생에는 각자에게 부여된 소중한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세상에 사랑 없이 태어난 것 아무것도 없으니 우리가 사랑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입니다. 사랑한다는 일이 힘들고 괴로워도 마지못해 살아가는 어리석음은 없어야 합니다 혼자서 걸어가면 머나먼 천리길도 둘이 함께 이야기하며 걸으면 십리길이 됩니다. 고귀하고 값 비싼 옷을 걸어 놓는다고 하여 옷걸이의 크기가 달라지는 것이 아닙니다 가진 것이 풍족하고 지체가 아무리 높은 사람도 죽음의 골짜기를 벗어날 수는 없습니다. 하늘의 기준은 우리의 생각과 같지 않으니 하루를 살아도 부끄럼 없는생명이어야 합니다 나뭇잎 하나조차 닮은 꼴이 없는 까닭은 이 세상을 좀더 아름답게 가꾸기 위함입니다. 우리가 겪는 역경이 하늘의 진리라면 초자연적인 순리에 역행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혼자만의 인생이라 단정지음 없이 자신을 사랑하는 작업을 멈춰서는 않됩니다. 되는대로 마지못해 피는 꽃이 되지 마십시오 한번 뿐인 생명 아무렇게나 살아서도 않됩니다 가벼운 미소로 시작되는 것이 행복이라면 될수 있는 한 하나라도 더 사랑을 찾으십시요. 비워진 마음을 사랑으로 채우는 덕목은 당신이 살아가는 아주 가까운 곳에 있답니다 [좋은 글 中에서 /옮김, 編: 定久]          

김 해수: 짱구야 참오랜만이구나 그동안 어디갔다왔기에 코빼기도 안보였나 앞으로는 가끔이라도 이렇게 모습보여다오 건강하시고 좋은 하루되세여 -[11/16-08:1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1 17대 국회의원 여러분!! 유공자 2007-06-08 367
2470 만두가게 부부 이야기 3 유공자 2007-05-26 367
2469 술 이야기 정동주 2007-03-06 363
2468 가시나무에 조차 장미꽃이 핀다..^*^ 강용천 2009-04-17 362
2467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비워야만하는지.... 2 오동희 2007-05-24 362
2466 군기든 강아지들 김 해수 2007-02-03 362
2465 전우님들을 청량리로 모십니다 14 권일봉 2004-10-24 362
2464 서랍속에 편지/김은영<낭송:고은하 > 유공자 2007-06-15 361
2463 호명하여도 돌아오지 않을 사람이기에 (낭송시) 유공자 2007-06-14 361
2462 길 위에서의 생각 정무희 2007-01-11 361
2461 영도다리 부산시 기념물 지정… 원형 살려 재가설키로 4 김일근 2006-11-25 361
2460 남자가 변하는 5단계 김 해수 2006-11-24 361
2459 하루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 김선주 2006-05-28 361
2458 꾸지림! 4 이판서 2008-10-31 359
2457 여기 저기서 탕,탕,탕 ! 2 김선주 2006-11-15 359
2456 보고싶은 전우야! 2 Hoian 2003-04-15 359
2455 그냥 즐기다 가세요 1 김선주 2006-04-28 357
2454 더 나은 삶을 위하여 1 김해수 2008-11-18 356
2453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5 김해수 2008-11-08 356
2452 무장공비 청와대 기습 38년전 전모! 1 바로잡기 2004-06-03 356
2451 인생이라는 긴 여행 1 김해수 2008-11-10 355
2450 팬티 보이는 치마. 3 김선주 2006-01-31 355
2449 따뜻한 손 (펨) 3 이현태 2003-04-07 355
2448 [조 용헌살롱]삼천공덕(三千功德) 1 김해수 2008-11-17 354
2447 경상도 신부의 첫날밤 김 해수 2006-09-27 354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