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6-09-27 (수) 08:34
ㆍ조회: 346  
경상도 신부의 첫날밤
  

     

    경상도 아가씨가 서울 총각과 중매로 만나

    결혼한 첫날 밤...

    아가씨는 결혼하기전 어머니에게서 경상도사람은

    무뚝뚝하게 보이기 쉬우니 반드시,

    필히, 죽어도 상냥함을 잃지 말라는 뼈에 사무치는

    말씀을 가슴에 품고 신혼여행을 갔다.

    불타는 신혼 첫날밤을 맞이하기 위해 신랑은

    욕실로 들어갔다.

    잠시후 신랑이 목욕을 하고 나오는 모습을 보면서,

    쑥스럽기는 하지만...

    그래도 상냥해야 한다는 일념에 신부의 한마디,

    "좃내 나네예"(좋은 냄새가 나네예!) 라고 했다.

    그 말을 들은 신랑이 순간 당황하여 혼자 생각하길

    '아하 민감한 신부구나!

    내가 덜 씻었나보다'하고는 또 목욕을 하고,

    하고 나오면 신부는 또,,,

    '아니 저 양반은 목욕만 하나?!!'하면서도

    상냥해야 한다는 일념에 또

    "참말로 좃내 나네예"

    밤새 목욕만 하다만 신랑...

    화가 나서 이튿날 아침 식사를 하러 가서도,

    분이 풀리지 않아 머리를 그릇에 처박고 그냥 밥만 먹고 있는데,

    뭔지 몰라도 화가 난 것 같은 신랑의 모습에

    조금 무섭기도 했지만...

    그래도 상냥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이 신부 왈, 


     
    '씹도 않고 먹네예'

    (씹지도 않고 먹어서 체하겠네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1 가시나무에 조차 장미꽃이 핀다..^*^ 강용천 2009-04-17 356
2470 만두가게 부부 이야기 3 유공자 2007-05-26 356
2469 술 이야기 정동주 2007-03-06 355
2468 전우님들을 청량리로 모십니다 14 권일봉 2004-10-24 355
2467 군기든 강아지들 김 해수 2007-02-03 354
2466 하루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 김선주 2006-05-28 354
2465 호명하여도 돌아오지 않을 사람이기에 (낭송시) 유공자 2007-06-14 353
2464 길 위에서의 생각 정무희 2007-01-11 353
2463 남자가 변하는 5단계 김 해수 2006-11-24 353
2462 서랍속에 편지/김은영<낭송:고은하 > 유공자 2007-06-15 352
2461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비워야만하는지.... 2 오동희 2007-05-24 350
2460 영도다리 부산시 기념물 지정… 원형 살려 재가설키로 4 김일근 2006-11-25 350
2459 여기 저기서 탕,탕,탕 ! 2 김선주 2006-11-15 349
2458 무장공비 청와대 기습 38년전 전모! 1 바로잡기 2004-06-03 349
2457 보고싶은 전우야! 2 Hoian 2003-04-15 349
2456 그냥 즐기다 가세요 1 김선주 2006-04-28 348
2455 팬티 보이는 치마. 3 김선주 2006-01-31 348
2454 꾸지림! 4 이판서 2008-10-31 346
2453 경상도 신부의 첫날밤 김 해수 2006-09-27 346
2452 더 나은 삶을 위하여 1 김해수 2008-11-18 344
2451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5 김해수 2008-11-08 344
2450 인생이라는 긴 여행 1 김해수 2008-11-10 343
2449 [조 용헌살롱]삼천공덕(三千功德) 1 김해수 2008-11-17 342
2448 남아 있는 이야기 2 김해수 2008-11-14 342
2447 김대중 박사 선상님 김삿갓 2006-11-23 341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