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상 파울러 강
작성일 2005-08-22 (월) 19:12
ㆍ조회: 88  
^*^ 이런 지도자 ^*^~~





    ♣ 이런 지도자 ♣


    1,져주는 지도자
      분명 이길 수 있고
      따져야 할 일인데도 져주는 지도자가 있다.
      그릇이 크기 때문이다.

    2,힘든 일에 먼저 뛰어드는 지도자
      모두가 피하는 힘든 일을 가장 먼저
      팔 걷어 부치고 주저하지 않고 실행하는 지도자.

    3,나눠주기를 좋아하는 지도자
      자신은 가진 것이 없어도 언제나
      꾸어서라도 주기를 좋아하는 지도자.
      
    4,문제를 줄이는 지도자
      작은 문제를 키우는 자가 있고,
      큰 문제를 줄이는 자가 있다.기침하고
      몇 사람을 거치면'죽었다' 소문을
      퍼뜨리는 자가 있지만,그는 엄청난 죽일 죄도
      침묵으로 평생을 묻어 주는 지도자,
      
    5,희망을 전하는 지도자
      좋은 소리도 많이 하지만 끝에 가서
      불안 하게 하는 이가 있고,
      아무리 심각한 일에도 언제나 결론은
      희망을 듬뿍 주는 지도자.

    6,공과 사 구분을 잘하는 지도자
      개인적인 정에 이끌려가는 지도자는
      성공의 길을 스스로 묶는다.
      할 일과 개인의 감정은 분명 구분되어야 한다.  

    7,주위 사람 칭찬하는 지도자
      보는 사람마다 좋은 점 한 가지를
      꼭 칭찬해 주는 지도자

      
    -사랑밭 새벽편지에서-




 
211.178.186.41 풍산개: 참 좋은글이네요...근데 우리나라 대통령은 저 7가지중에서 한가지도 해당되는것이 없으니...올바른 지도자 상이 못되는것 같습니다...오히려 우리동네 사시는 정짱구아저씨는 남에게 져주고...힘든일 먼저하고...또 나눠주기 좋아하고...문제를 줄이고...희망을 전해주고...공과사를 구분하므로 주위사람들에게 칭찬을 많이 받는데...그 정짱구아저씨를 우리나라 지도자 대통령으로 출마 시켰으면 좋겠네요...음악을 들으며...공감의글 잘읽고 마음의 양식삼고 소인은 물러 갑니다. -[08/22-21:07]-
58.143.100.253 상파울러 강: 풍산개님! 동해 사는 짱구가 남 펴주길 좋아 하는감유 지는 그것도 몰라당가..앞으로 짱구 한데 빈대좀 붙어봐야지 ~ㅎ~ㅎ~ㅎ~ -[08/23-16:23]-
211.200.71.184 조선수군 : 쌍파님 풍산개님 좋은글 감사합니다.근데 오빠들 오타를 정정 하려고 해예 동해에사시는 신사분은 짱구가 아니고요 (정정구 ㅈ.ㅈㅓ.ㅇ. 구. 쩡구라고해예) 별명이아니고
까페에서 빠른말 쩡구 ....많이사랑해주세염 ^^호호 -[08/23-19:1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1 모자(母子)의 기도하는 모습 3 허원조 2005-10-13 126
2470 산 오르는 방법/하산 방법 3 허원조 2005-10-13 126
2469 이런 사람이고 싶다. 3 손 동인 2005-09-19 133
2468 몸으로 베우는 알파벳 3 손 오공 2005-09-03 129
2467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3> 3 김 석근 2005-08-26 151
2466 ^*^ 이런 지도자 ^*^~~ 3 상 파울러 강 2005-08-22 88
2465 광복회 회장의 나라걱정 3 이현태 2005-08-22 81
2464 길과 사람 3 정무희 2005-08-20 142
2463 청 계 천 3 김선주 2005-08-20 166
2462 연휴끝날에 선물입니다 3 이현태 2005-08-15 94
2461 휴일 즐겁게 보내십시요 3 이현태 2005-08-07 120
2460 불타는 베트남전쟁 3 최상영 2005-08-06 121
2459 살면서 우리가 해야할 말 3 김선주 2005-07-27 117
2458 아름다운 인연으로... 3 김선주 2005-07-27 169
2457 가족 이구 만유. 3 鄭正久 2005-07-07 96
2456 배고파 죽어가는 소녀 3 허원조 2005-06-28 163
2455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3 김선주 2005-06-24 145
2454 심장마비 대처요령 3 이현태 2005-06-19 115
2453 우리 옆에 이런 친구는 없겠지요 3 김의영 2005-06-07 194
2452 이유를 맑혀주세요? 3 참전우 2005-06-06 235
2451 상추쌈 3 이호성 2005-05-22 110
2450 아버지 3 주준안 2005-05-11 155
2449 여수에 살고 계시는 좋은 조언 주신 전우분 찾습니다 3 정석창 2005-04-28 140
2448 전쟁의아픔을 가득히 안고 살아 가는 전우들이여 ! 3 정석창 2005-04-24 196
2447 복수의 악순환-원한을 원한으로 갑지 말라 3 野松 2005-04-18 112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