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5-06-24 (금) 02:00
ㆍ조회: 145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memo_3.gif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나는 광주 산곡을 헤매다가 문득혼자 죽어 넘어진 국군 을 만났다.

                                                                                                                           모 윤 숙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워 있는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른 유니폼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지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고나.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나는 죽었노라, 스물 다섯 젊은 나이에
                          대한민국의 아들로 나는 숨을 마치었노라.
                         질식하는 구름과 바람이 미쳐 날뛰는 조국의
                          산맥을 지키다가  드디어 나는 숨지었노라.

                           내 손에는 범치 못할 총자루, 내 머리엔 
                                   깨지지 않을 철모가 씌워져
                          원수와 싸우기에 한 번도 비겁하지 않았노라.
                        그보다도 내 핏 속엔 더 강한 대한의 혼이 소리쳐
                       나는 달리었노라. 산과 골짜기, 무덤 위와 가시 숲을

                              이 순신같이, 나폴레옹같이, 시이저같이
                                 조국의 위험을 막기 위해 밤낮으로
                                   앞으로 앞으로 진격! 진격!
                                   원수를 밀어 가며 싸웠노라.
                            나는 더 가고 싶었노라. 저 원수의 하늘까지
                      밀어서 밀어서 폭풍우같이 모스크바
크레믈린탑까지
                                   밀어 가고 싶었노라.

                     내게는 어머니, 아버지 귀여운 동생들도 있노라.
                             어여삐 사랑하는 소녀도 있었노라.
                    내 청춘은 봉우리지어 가까운 내 사람들과 함께
                             이땅에 피어 살고 싶었었나니
                           아름다운 저 하늘에 무수히 나르는
                                내 나라의 새들과 함께
                            나는 자라고 노래하고 싶었노라.
                 나는 그래서 더 용감히 싸웠노라. 그러다가 죽었노라.
                         아무도 나의 주검을 아는 이는 없으리라.
                           그러나 나의 조국, 나의 사랑이여!
                           숨지어 넘어진 내 얼굴의 땀방울을
                    지나가는 미풍이 이처럼 다정하게 씻어주고
                        저 하늘의 푸른 별들이 밤새 내 외롬을 위안
                                    해 주지 않는가?

                              나는 조국의 군복을 입은 채
                             골짜기 풀숲에 유쾌히 쉬노라.
                          이제 나는 잠에 피곤한 몸을 쉬이고
                        저 하늘에 나르는 바람을 마시게 되었노라.
                      나는 자랑스런 내 어머니 조국을 위해 싸웠고
                         내 조국을 위해 또한 영광스리 숨지었노니
                           여기 내 몸 누운 곳 이름 모를 골짜기에
                       밤 이슬 내리는 풀숲에 나는 아무도 모르게 우는
                             나이팅게일의 영원한 짝이 되었노라.

                            바람이여! 저 이름 모를 새들이여!
                            그대들이 지나는 어느 길 위에서나
                           고생하는 내 나라의 동포를 만나거든
                        부디 일러 다오. 나를 위해 울지 말고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고
                             저 가볍게 날으는 봄나라 새여
                            혹시 네가 날으는 어느 창가에서
                              내 사랑하는 소녀를 만나거든
                        나를 그리워 울지 말고 거룩한 조국을 위해
                                    울어 달라 일러다고.

                         조국이여! 동포여! 내 사랑하는 소녀여!
                             나는 그대들의 행복을 위해 간다.
                           내가 못 이룬 소원, 물리치지 못한 원수,
                           나를 위해 내 청춘을 위해 물리쳐 다오.
                        물러감은 비겁하다. 항복보다 노예보다 비겁하다.
                         둘러싼 군사가 다아 물러가도 대한민국 국군아!
                                         너만은
                        이 땅에서 싸워야 이긴다. 이 땅에서 죽어야 산다.
                               한번 버린 조국은 다시 오지 않으리라,
                                     다시 오지 않으리라. 
                            보라! 폭풍이 온다. 대한민국이여!

                            이리와 사자 떼가 강과 산을 넘는다.
                        내 사랑하는 형과 아우는 서백리아 먼 길에
                                       유랑을 떠난다.
                            운명이라 이 슬픔을 모른체 하려는가?
                       아니다. 운명이 아니다. 아니 운명이라도 좋다.
                             우리는 운명보다는 강하다. 강하다.

                          이 원수의 운명을 파괴하라. 내 친구여!
                         그 억센 팔 다리. 그 붉은 단군의 피와 혼,
                           싸울 곳에 주저말고 죽을 곳에 죽어서
                          숨지려는 조국의 생명을 불러 일으켜라.
                      조국을 위해선 이 몸이 숨길 무덤도 내 시체를 담을
                                   작은 관도 사양하노라.

                        오래지 않아 거친 바람이 내 몸을 쓸어가고
                          저 땅의 벌레들이 내 몸을 쓸어가고
                         저 땅의 벌레들이 내 몸을 즐겨 뜯어가도
                       나는 즐거이 아들과 함께 벗이 되어 행복해질
                                         조국을 기다리며
                     이 골짜기 내 나라 땅에 한 줌 흙이 되기 소원이노라.

                                 산 옆 외따른 골짜기에 
                              혼자 누워 있는 국군을 본다.
                               아무 말, 아무 움직임 없이
                           하늘을 향해 눈을 감은 국군을 본다.
                       누른 유니폼 햇빛에 반짝이는 어깨의 표지
                        그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소위였고나.
                         가슴에선 아직도 더운 피가 뿜어 나온다.
                            장미 냄새보다 더 짙은 피의 향기여!
                              엎드려 그 젊은 주검을 통곡하며
                          나는 듣노라! 그대가 주고 간 마지막 말을.

                                                                        
               내일은 6,25 전쟁 이 발발한지 55주년 이 되는 뜻 깊은날 이기에 적어봤습니다

 

 


220.72.34.234 김선주: 6.25전쟁의 역사적교훈을 되새겨 안보의지 를 공고히 다지고자 6.25전쟁 제55주년
기념행사가 25일(토)오전10시에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된다는군요.
참석하시는분 계시면 그날 뵙겠습니다. -[06/24-02:21]-
61.41.111.121 상파울러 강: 6-25전쟁 글 너무나 좋은 내용 잘 보고 갑니다. 장춘 체육관에서 만납시다. -[06/25-08:11]-
222.118.134.80 정무희: 6.25 55주년에 적합한 글입니다. 잊어서는 안될 6.25건만.....두분 장충체육관 행사 참석하시고 회포도 푸세요. 저는 대전 시민회관에서 개최되는 6.25행사(대전,충남 향군 주관)에 참석합니다. -[06/25-09:4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1 모자(母子)의 기도하는 모습 3 허원조 2005-10-13 126
2470 산 오르는 방법/하산 방법 3 허원조 2005-10-13 126
2469 이런 사람이고 싶다. 3 손 동인 2005-09-19 133
2468 몸으로 베우는 알파벳 3 손 오공 2005-09-03 129
2467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3> 3 김 석근 2005-08-26 151
2466 ^*^ 이런 지도자 ^*^~~ 3 상 파울러 강 2005-08-22 87
2465 광복회 회장의 나라걱정 3 이현태 2005-08-22 78
2464 길과 사람 3 정무희 2005-08-20 142
2463 청 계 천 3 김선주 2005-08-20 165
2462 연휴끝날에 선물입니다 3 이현태 2005-08-15 94
2461 휴일 즐겁게 보내십시요 3 이현태 2005-08-07 119
2460 불타는 베트남전쟁 3 최상영 2005-08-06 120
2459 살면서 우리가 해야할 말 3 김선주 2005-07-27 116
2458 아름다운 인연으로... 3 김선주 2005-07-27 169
2457 가족 이구 만유. 3 鄭正久 2005-07-07 96
2456 배고파 죽어가는 소녀 3 허원조 2005-06-28 162
2455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3 김선주 2005-06-24 145
2454 심장마비 대처요령 3 이현태 2005-06-19 115
2453 우리 옆에 이런 친구는 없겠지요 3 김의영 2005-06-07 193
2452 이유를 맑혀주세요? 3 참전우 2005-06-06 235
2451 상추쌈 3 이호성 2005-05-22 110
2450 아버지 3 주준안 2005-05-11 155
2449 여수에 살고 계시는 좋은 조언 주신 전우분 찾습니다 3 정석창 2005-04-28 139
2448 전쟁의아픔을 가득히 안고 살아 가는 전우들이여 ! 3 정석창 2005-04-24 196
2447 복수의 악순환-원한을 원한으로 갑지 말라 3 野松 2005-04-18 111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