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석창        
작성일 2005-04-28 (목) 21:32
ㆍ조회: 140  
여수에 살고 계시는 좋은 조언 주신 전우분 찾습니다

제가 여기에 처음 입성 하게된 동기도 여수에

살고 계시는 어느 전우의 덕분이였는데 제가 큰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수없는 전화통화로 저에게 용기를 북돋워 주시고,좋은 조언을 주신분입니다

전화를 주신 전우께서는 건강이 무척이나 심각하다는걸

통화속의 음성으로도 확인 할수 있었습니다

제가 전화를 드리지 못한점 널리 이해와 용서를 구합니다

사실대로라면 전화 번호와 모든 제가 가장 아끼던 오랫동안 지녔던

운동기구등 모든것을 저의 인생과 더불어 마지막 정리를 할려고

없애버렸던겁니다

삶이 너무 고달프고 이세상이 너무 역겹고 모든게 부정적으로만 느껴졌던겁니다

기억력이 거의 상실됐는지라 아무리 전우의 성함과 전화번호를 떠올릴려고 해도

떠올릴려고 노력하고 애쓰는만큼 더 생각이 나지를 않아서 이렇게 글을 올려 찾습니다

지금 여태까지 버티고 존재하고 있는것도 베인전 선배전우님들의 아낌없는

염려와 사랑으로 진실하게 말한마디 격려해주시는 덕택이 아닌가 봅니다

전우님 !

지금 저의 이글을 보고 계십니까?

건강은 어떠하신지요?

저의 글을 보시는데로 연락처를 남겨 주시던지 아니면 메일을 한번 꼭 주십시요


211.219.36.71 박동빈: 삶에 대한 용기를 갖고 내일의 희망을 펼쳐보이시고 항시 주님과 같이 한다는 마음으로 대처하시고 기도하십시요? 구하는 자에게 주실것입니다. 진리의 말씀대로 해보시길 바랍니다 저의 인터넷 전우님은 여수 한분게시는데 글쎄요 맞는 분인지 모름니다 성명 주준안 전우님 011-632-4049입니다 -[04/30-17:02]-
218.233.162.197 정석창: 박동빈 사무총장님 안녕 하신가요?알려 주시는데로 전화를 했는데 다른 전우이더군요,그러나 덕분에 전우 한분을 새로히 알게 되었습니다,대구의 손지부장님과도 잘 알더군요,그래서머지 않은날 대구에 오시기로 했습니다 오시는길에 손지부장님이랑 같이 한번 만나기로 했습니다,제가 찾고자 하는분은 건강 상태가 아주 안좋은 느낌이였어요,말하는것 조차도 무척 힘들어 보였습니다,협조 주신데 대해서 감사 드립니다 건강 하시구요 자주 뵙겠습니다 -[05/01-14:11]-
211.38.237.217 주준안: 정석창전우님 전화주셔서고마웠읍니다.아무쪼록 마음을 너그럽게 가지시고.건강챙기십시요.그래도 이곳에선 부비추렙도없고독충도없으니까요.하기야 독충만도못한 구케의원들은있지만...전우님들 마음편하시도록 주님께그들을용서하고 전우님들의마음에평화가깃들도록기도하렵니다.좋은날되십시요. -[05/02-22:38]-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1 모자(母子)의 기도하는 모습 3 허원조 2005-10-13 126
2470 산 오르는 방법/하산 방법 3 허원조 2005-10-13 126
2469 이런 사람이고 싶다. 3 손 동인 2005-09-19 133
2468 몸으로 베우는 알파벳 3 손 오공 2005-09-03 129
2467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3> 3 김 석근 2005-08-26 151
2466 ^*^ 이런 지도자 ^*^~~ 3 상 파울러 강 2005-08-22 87
2465 광복회 회장의 나라걱정 3 이현태 2005-08-22 81
2464 길과 사람 3 정무희 2005-08-20 142
2463 청 계 천 3 김선주 2005-08-20 166
2462 연휴끝날에 선물입니다 3 이현태 2005-08-15 94
2461 휴일 즐겁게 보내십시요 3 이현태 2005-08-07 120
2460 불타는 베트남전쟁 3 최상영 2005-08-06 121
2459 살면서 우리가 해야할 말 3 김선주 2005-07-27 117
2458 아름다운 인연으로... 3 김선주 2005-07-27 169
2457 가족 이구 만유. 3 鄭正久 2005-07-07 96
2456 배고파 죽어가는 소녀 3 허원조 2005-06-28 163
2455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 3 김선주 2005-06-24 145
2454 심장마비 대처요령 3 이현태 2005-06-19 115
2453 우리 옆에 이런 친구는 없겠지요 3 김의영 2005-06-07 193
2452 이유를 맑혀주세요? 3 참전우 2005-06-06 235
2451 상추쌈 3 이호성 2005-05-22 110
2450 아버지 3 주준안 2005-05-11 155
2449 여수에 살고 계시는 좋은 조언 주신 전우분 찾습니다 3 정석창 2005-04-28 140
2448 전쟁의아픔을 가득히 안고 살아 가는 전우들이여 ! 3 정석창 2005-04-24 196
2447 복수의 악순환-원한을 원한으로 갑지 말라 3 野松 2005-04-18 111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