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7-01-28 (일) 12:36
ㆍ조회: 527  
어느 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 어느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
                  지난해 12월 내 병상의 맞은편에74세의 할아버지께서
                  새 식구로 들어오셨다.
                  키도 크고 제법 멋도 풍기시지만
                  간호 차 따라오신 할머니께는
                  굉장히 고압적인 신경질을 부리곤 하셨다.

                  하지만 간헐적으로 치매증세도 보이는
                  할아버지께 할머니는 투덜거리면서도
                  시중을 들어주시고 계셨다.
                  병상의 어색한 하루가 지나면서 할머니와 나는
                  가까워 졌고 할머니는 내게 푸념식의 흉허물을
                  털어놓으시기 시작했는데 그것은 참으로 드라마 같은,
                  49년 동안 꼭꼭 매어놓았던 탄식과 한의 보따리였다.

                  할아버지는 49년 만에 돌아오셨고,
                  함께 사신지는 4년이 되었다고 한다.
                  가평이 고향인 할아버지는 결혼하여 첫 아들을 낳고
                  첫돌이 되기도 전에 군대를 가셨고,
                  몇 년 만에 휴가차 잠시 고향엘 들렀다가
                  둘째를 임신시키고는 소식이 두절되었다.

                  할머니는 할아버지를 기다리며 49년 간
                  온갖 허드렛일과 행상, 품팔이를 하며
                  아들들을 키우고 교육을 시켜 오셨던 것이다.
                  그야말로 생면부지의 타향에 시집와서
                  고난과 역경으로만 점철된 질곡의 49년이었다.

                  자식들 훌륭하게 잘 키워내고 두 다리 뻗고
                  편히 쉬며 살려했는데 어느 날 병든 몸만을
                  달랑 이끌고 할아버지가 돌아왔다고 하셨다.

                  할아버지는 군에 입대하면서 부대 근처의
                  처녀를 속여 다시 장가를 갔고 세 명의 자식들을
                  낳고 교육시키고 출가까지 시키면서 살아왔는데
                  나이 들어 병이 들자 후처가 온갖 구박을 하며
                  끼니도 잘 챙겨주지 않아서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할머니를 찾아 오셨다고 했단다.

                  기가 막힌 노릇이었다.
                  어느 누가 과연 그 같은 상황에서
                  남편을 용서하고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만
                  할머니는 다니시는 교회의 목사님 말씀 때문에
                  할아버지를 용서하고 받아들이셨다.

                  "하나님께선 무조건 용서하고
                  사랑해야 한다." 고 하셨으니
                  "안 그러면 내가 죽어서 하나님한테
                  혼날 것 아냐" 라고 하신다.

                  할머니의 이야기를 들으며 나는 너무도 당당하기만 한
                  할아버지를 보자 분노가 솟구쳐 오르기도 했으나,
                  할머니의 그 온전한 믿음과 당당한 실천 앞에서
                  그렇지 못한 내게 밀려오는 부끄러움을 잠재울 수 없었다.

                  신께선 아마도 진실한 믿음과 용서와 사랑이 무엇인지를
                  이 노부부를 통해 보여주고자 하셨던 것이 아닐까.
                  두 분이 늦게나마 따뜻한 온기를
                  품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본다.

                  - 펌글 -


                  -------------------------------------------


                  사랑에는 두 가지 근본적인 소임이 있는데
                  주는 것과 용서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가슴 속에서 쓴물이 되어 올라와
                  눈물과 함께 아프게 삼켜야했던
                  아픈 상처들도 용서하면 치유됩니다.





                  -용서는 사랑의 시작입니다. -
























              211.200.156.247 최윤환: 참으로 감동적인 사연이군요. 코 끗이 찡함니다 조강지처 버린놈 벌받는다 했는데.....하나님 할머니을 생각하셔 병은 쬐끔 낫게 하소서...좋은글 잘 보고 감니다 -[01/28-18:01]-
              220.86.214.133 김선주: 댓글 로 격려주신 최윤환 전우님 고맙습니다, 눈도 오고 며칠간은 추워 질려나봅니다 각별이 건강에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01/30-00:53]-
              219.248.144.140 채은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할머니의 마음씀씀이를 보니 할아버지의 병환은 회복이 될 것 같습니다. 늦었지만 두분 행복하세요. -[02/10-00:16]-
              61.247.77.185 백봉기: 선주님 세번째 글을 읽습니다. 어쩜좋아요 내친구두놈이나 할머니한테 용서를 빌어야 되는데... -[04/15-17:2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1 어떤 애주가의 결심 김 해수 2007-02-03 368
              2470 군기든 강아지들 김 해수 2007-02-03 349
              2469 우린 아무것도 아녀 김 해수 2007-02-03 497
              2468 Mc 대격돌. 위험한 초대 ~ 김선주 2007-02-03 382
              2467 어느 아버지의 재산 상속 3 김선주 2007-02-01 507
              2466 조정래의 "한강"을 읽고... 1 김주황 2007-01-31 312
              2465 어느 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4 김선주 2007-01-28 527
              2464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2 김선주 2007-01-24 617
              2463 ○..어느 시골 청년의 사랑이야기.. 김선주 2007-01-20 144
              2462 병신아빠,죽고나니 미안해? 정무희 2007-01-19 450
              2461 깊은 감동... 김선주 2007-01-17 645
              2460 한맺친글/보훈처란에서 퍼 왔습니다. 1 참전자 2007-01-13 461
              2459 '섹스심볼' 마를린 먼로, 과거 플레이보이 사진 화제! 오동희 2007-01-12 620
              2458 터프한 한국군. 외국 네티즌에게 인기짱 ... 김선주 2007-01-12 429
              2457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창설 김일근 2007-01-12 206
              2456 길 위에서의 생각 정무희 2007-01-11 348
              2455 전설의 특수부대(코만도,SAS) 김선주 2007-01-11 427
              2454 이차 사주세요~ 김선주 2007-01-11 445
              2453 와~~ !! 이렇게 클수가 오동희 2007-01-10 604
              2452 구름관중이 모였던 우리나라 최대행사들.. 김선주 2007-01-08 306
              2451 `전국 공처가 협회 표어 당선작` 2 김선주 2007-01-08 404
              2450 한국 여성이 세계 1위부문 김 해수 2007-01-04 545
              2449 치마 입으신분들 조심하세요 김 해수 2007-01-04 638
              2448 처녀xx 소유권은 총각에게 있다 1 김 해수 2007-01-03 506
              2447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394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