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7-01-17 (수) 10:16
첨부#2 1168996575.jpg (0KB) (Down:0)
ㆍ조회: 645  
깊은 감동...
  
 
 
김종원의 Seven Days 中

 

 

회장님은 왜 돈을 많이 벌고 명예를 얻을 수 있는

회장의 자리를 버리고 이렇게 고생을 하며 군고구마 장수를 하시는 건지, 궁금합니다

회장은 크게 웃더니 주위를 한 바퀴 휙 둘러보며 말했다.

“자네는 이곳에서 뭘 느끼나?”

“예? 사람들과 포장마차 그리고 빌딩들……. 뭐 이런 것들이 보입니다.”

회장은 포장마차 밖으로 나오더니 포장마차 오른쪽에 붙여 놓은, 손으로 쓴 듯 보이는

‘군고구마 4개 2천원’ 이라는 종이를 가리키며 말했다.

“군고구마 4개 2천원, 이걸 보며 느껴지는 게 있나?


나는 많은 것을 가졌네, 사업에 성공해서 돈과 지위를 얻게 되었지.

그래 나도 그게 최고인 줄 알았어.

그런데 어느 날 자네가 서 있는 그 곳에서

나도 어떤 군고구마 장수에게 고구마를 사기 위해 서 있었고

성공과 돈이 다는 아니라는 것을 깨달은 것은 그때였네.

군고구마 장수는 몸이 불편한 사람이었어.

군고구마를 달라고 말하기 미안 할 만큼 거동이 불편한 사람이었지.

중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있었나봐.

한 아이가 그 군고구마 장수에게 다가오더니

‘아빠 몸도 안 좋으신데 이만 들어가세요, 제가 대신 일하고 들어갈게요.’ 라고 말하는 거야.

나는 그저 참 효심 깊은 아들이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던 중에

마침 그때 내가 서점 하나를 인수했던 시점이었기 때문에

그 아이에게 좋은 책을 선물하고 싶어서 물었지

‘애야, 학교 가서 공부하고 여기에 와서 밤늦도록 아버지를 도와드리면 힘들지 않니?’

그랬더니...그 아이가 힘들지 않다고 말하더군.

나는 그렇게 말하는 그 아이의 얼굴이 너무나 아름다워 보여서

‘혹시 학교에서 필요한 책 없니? 이 아저씨가 서점을 하나 운영하는데

네 예쁜 마음이 아름다워서 좋은 책을 선물하고 싶구나.’ 물었었지.

그런데 그 아이는 아무런 책도 필요하지 않다더군. 

회장의 긴 이야기를 듣고 나는 당연한 듯 말했다.

 “동정 받기 싫었던 거군요.”

회장은 픽 웃으며 대답했다.

“동정? 나도 처음엔 그런 줄만 알았지.

그래서 ‘이 아저씨가 책을 주는 게 싫으니’라고 물었더니

그 아이가 대답하길

‘저는 하루에 한번씩 이 세상에서 가장 감동 깊은 책을 읽고 있는걸요.’라고 대답하더군.

나는 군고구마 장수가 가난한 살림에 그래도 좋은 책을 사주며

자식교육은 잘 시키는구나, 라고 생각하며 물었지

‘어떤 책이 가장 감동 깊었니?

그리고 나는 그 아이의 대답에 놀라지 않을 수가 없었다네.”

나는 궁금해져서 물었다.

“대체 그 책이 어떤 책이기에 회장님이 놀라시기까지......”  

“어떤 책이 가장 감동 깊었냐고 묻는 나에게 그 아이는

‘전, 이 세상에 그 어떤 아름다운 이야기가 담긴 책보다

몸도 불편하신 아버지가 손수 수성 팬으로 삐뚤삐뚤 써 놓으신

군고구마 4개 2천원, 이라는 문구가 세상에서 가장 감동 깊어요.

저 글씨 안에는 가족들을 사랑하는 마음과

아무리 자신의 몸이 힘들어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미가 있는 거잖아요.

저는 아버지의 저 글씨를 보며 마치 책장을 넘기듯 가족을 사랑하는

아버지의 마음을 넘겨 볼 수 있어요.’라고 대답하더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1 어떤 애주가의 결심 김 해수 2007-02-03 367
2470 군기든 강아지들 김 해수 2007-02-03 348
2469 우린 아무것도 아녀 김 해수 2007-02-03 495
2468 Mc 대격돌. 위험한 초대 ~ 김선주 2007-02-03 381
2467 어느 아버지의 재산 상속 3 김선주 2007-02-01 505
2466 조정래의 "한강"을 읽고... 1 김주황 2007-01-31 311
2465 어느 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4 김선주 2007-01-28 526
2464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2 김선주 2007-01-24 617
2463 ○..어느 시골 청년의 사랑이야기.. 김선주 2007-01-20 143
2462 병신아빠,죽고나니 미안해? 정무희 2007-01-19 448
2461 깊은 감동... 김선주 2007-01-17 645
2460 한맺친글/보훈처란에서 퍼 왔습니다. 1 참전자 2007-01-13 460
2459 '섹스심볼' 마를린 먼로, 과거 플레이보이 사진 화제! 오동희 2007-01-12 619
2458 터프한 한국군. 외국 네티즌에게 인기짱 ... 김선주 2007-01-12 428
2457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창설 김일근 2007-01-12 205
2456 길 위에서의 생각 정무희 2007-01-11 347
2455 전설의 특수부대(코만도,SAS) 김선주 2007-01-11 426
2454 이차 사주세요~ 김선주 2007-01-11 444
2453 와~~ !! 이렇게 클수가 오동희 2007-01-10 604
2452 구름관중이 모였던 우리나라 최대행사들.. 김선주 2007-01-08 305
2451 `전국 공처가 협회 표어 당선작` 2 김선주 2007-01-08 403
2450 한국 여성이 세계 1위부문 김 해수 2007-01-04 544
2449 치마 입으신분들 조심하세요 김 해수 2007-01-04 637
2448 처녀xx 소유권은 총각에게 있다 1 김 해수 2007-01-03 505
2447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392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