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1-03 (수) 17:02
ㆍ조회: 506  
처녀xx 소유권은 총각에게 있다
어느 청춘 남녀간에 일어났던 일이다.
                              
장래까지 약속한 청춘남녀가 사랑에 흠뻑 빠져서 손에 손잡고

시간 가는 줄을 모르고 데이트를 하고 있었다.

 

한적한 공원을 한참 가다보니, 사람들은 뜸하고, 두 연인만 가고 있었다.

한참가다보니 외딴 외곽 까지 접어 들었던 것이다.

 

이제 두사람은 거리낄 것이 없었다. 술(입술)도 먹어보고,
다정스럽게 껴안아도 보고 하였지만 성이 차지 않았다.


그래서 부근 강변에 있는 ♡호텔로 가기로 하였다.

(총각(總角)의 총은 영어로 all, 각은 뿔각자입니다)

 

그런데, 종전에는 순순히 응하던 처녀가 오늘은 싫단다.
그냥 걷다가 돌아가잔다. 총각은 그냥 물러설 수가 없었다.

 

"야, 너와 나는 장래를 약속한 사이로서, 너의 모든 것은 다 내 것인데 왜 싫다고 하느냐"
                               
처녀는 대꾸하기를......

"내 몸은 내것이지, 왜 자기 것이냐"


둘이서 아옹다옹 다투다가, 그러면, 법원으로 가서 재판을 받아보자 과연 그것이 누구의 것인지

판결을 받아보자고 하면서 두 청춘남녀 마라토너는 부근 시골 법원으로 갔다.

 


 


시골법원 민원실에서 간단하게
                               
*소 장 


제 목    : "처녀 XX 소유권 확인청구소송"

 

청구취지 : "피고(처녀)의 XX의 소유권은 원고(총각)에게
                 있음을 확인한다" 라는 재판을 구합니다.

 

라고 즉석에서 작성하여 제출하였다.

 

 잠시후 개정된 재판에서, 시골법원 판사는 오른쪽에 원고(총각), 왼쪽에 피고(처녀)를
앉혀놓고, 양 당사자로부터 소송에 이르게 된 경위를 들은 다음,
부채도사처럼 심각하게 고민하기 시작하였다.

 

"처녀의 신체 배꼽아래 있는 그 XX는 과연 누구의 소유라는 말인가".  어떻게 판결을 선고하여야,

원고, 피고는 물론 만인이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정도로 명판결을 선고할 수
있을까 하고 말이다.
                               
판사로서 중간에 서 있을 수는 없고, 왼쪽이거나, 오른쪽이거나 간에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지는

판결을 선고하여야 하는데,...
                              
부채도사처럼 부채에 핑계를 댈 수도 없고, 어떤 명쾌하고,
유쾌상쾌통쾌한 논리가 없을까 하고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던 중에,

 

시골법원 낡은 법정 벽의 구멍에서 쥐 한마리가 찍찍 하면서

 나왔다가  다른 구멍으로 들어가 버리는 바람에,

조용하던 법정의 정적이 깨뜨려지면서 분위기가 일시적으로 산만하여 졌다.

 


이때였다.

갑자기 판사는 법대 책상을 주먹으로 탁 치면서, 피고(처녀)에게 묻기 시작하였다.
                              
"피고. 방금 쥐가 들어간 구멍이 무슨 구멍입니까."

 

피고는 무심코 답변하였다
"쥐구멍입니다"

 

그러자, 판사는 입회서기에게 방금 피고가 답변한 말을 조서에
그대로 올리세요 하고는 판결을 선고하였다.

 

 

*판결주문: "피고(처녀) XX의 소유권은 원고(총각)에게 있음을 확인한다"

 

판결이유: "당 법정에 나 다니던 쥐가 들어간 구멍은 벽에 있는 구멍인데,

그 구멍이 "벽구멍"이 아니고, 들어간 "쥐의 구멍"이라는 사실은 당사자 사이에 다툼이 없다.

 

따라서, 마찬가지 이유로 …중 략 … ,

판결 주문과 같이 선고 한다."

 

이 판결은 너무나 명쾌하여 원피고를 비롯한 그 어느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었다.

이렇게 하여 대법원까지 올라 갈것도 없이 조그마한 시골 법원에서, ..

 

"만국 처녀 XX의 소유권은 총각에게 있다"
라는 유명한 판결이 내려졌다고 한다.........

 

믿거나 말거나  ㅎㅎㅎ

 

 


김일근: 엉터리 재판관이다. 주문 : 처녀 XX의 소유권은 처녀에게 있다. 이유 : 아직 총각이 처녀의 XX를 접하기 전이니까.
결론 : 재판관이 사실심리를 잘못하였으므로 징계에 회부한다. -[01/03-22:0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71 어떤 애주가의 결심 김 해수 2007-02-03 367
2470 군기든 강아지들 김 해수 2007-02-03 348
2469 우린 아무것도 아녀 김 해수 2007-02-03 495
2468 Mc 대격돌. 위험한 초대 ~ 김선주 2007-02-03 381
2467 어느 아버지의 재산 상속 3 김선주 2007-02-01 505
2466 조정래의 "한강"을 읽고... 1 김주황 2007-01-31 311
2465 어느 할머니의 용서와 사랑 4 김선주 2007-01-28 526
2464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2 김선주 2007-01-24 617
2463 ○..어느 시골 청년의 사랑이야기.. 김선주 2007-01-20 143
2462 병신아빠,죽고나니 미안해? 정무희 2007-01-19 448
2461 깊은 감동... 김선주 2007-01-17 645
2460 한맺친글/보훈처란에서 퍼 왔습니다. 1 참전자 2007-01-13 460
2459 '섹스심볼' 마를린 먼로, 과거 플레이보이 사진 화제! 오동희 2007-01-12 619
2458 터프한 한국군. 외국 네티즌에게 인기짱 ... 김선주 2007-01-12 428
2457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창설 김일근 2007-01-12 205
2456 길 위에서의 생각 정무희 2007-01-11 347
2455 전설의 특수부대(코만도,SAS) 김선주 2007-01-11 426
2454 이차 사주세요~ 김선주 2007-01-11 444
2453 와~~ !! 이렇게 클수가 오동희 2007-01-10 604
2452 구름관중이 모였던 우리나라 최대행사들.. 김선주 2007-01-08 305
2451 `전국 공처가 협회 표어 당선작` 2 김선주 2007-01-08 403
2450 한국 여성이 세계 1위부문 김 해수 2007-01-04 544
2449 치마 입으신분들 조심하세요 김 해수 2007-01-04 637
2448 처녀xx 소유권은 총각에게 있다 1 김 해수 2007-01-03 506
2447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392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