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4-07-28 (수) 11:18
ㆍ조회: 361  
신용회복위원회

먼저 이렇게 세상속으로 달려가픈 마음이 앞서 이렇게 나름의 토대에서 나열해보기로하고 이곳에서 진정한 삶을  찾았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 하고 소망과 희망이 있다는 소식을 많은 신용불량자의 딱지를 떨어버리는 것이 좋을듯 싶어 올려드립니다
개인워크아웃 제도를 제가 보기에는 모르시는 분이 많아 신청도 제대로하지 못하는 분들이 많을 것으로 판단 되어 이렇게올려드립니다,

먼저 어떤 분이 워크아웃으로 도움을 받은 경혐을 올려드리오니 참고하시고 힘과 용기를 내시기 바랍니다

경험담 수기 1막

제목: 새벽은 깊은 밤으로부터 시작된다
깜깜한 새벽길을 홀로 다녀본 경험이 있나요? 주위에 아무도 없고 너무나 외롭고 무서운 그 길을 ............. 저는 지난 몇달 동안 그런 길을 걸어 보았습니다 .희망도 보이지 않고 절망뿐이며 철저히 혼자인 그 길을 ......
2003년 2월말 사회복지사로 열심히 일하고 있던 내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 왔습니다.
신0자씨 00카드사입니다. 연체되고 계신 거 아십니까?
"네"
이건 사작에 불과 했습니다 ,곧 이어 봇물 터지듯 걸려오는 독촉 전화들 한 번도 들어보지도 못한 신용카드사들, 은행들......

늘 용돈만 받아서 생활하던 저로서는 이런 상황들이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엄마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설마 아니겠지 ,뭔가 잘못되었겠지,하는 확신을 가지며...
"엄마" 신용카드사에서 자꾸 전화가 오네, 어떻게 된거야?
"미안하다. 좀 잘 살아보려고 이렇게 되었구나"

신용카드의 착오가 아님이 분명해지는 순간이었습니다,정신을 차리고 떨리는 목소리로 한 번 더 물었습니다
"엄마" 총얼마인데?
"미안하다" 엄마가 사기를 당해서 9.000망눤 정도 된다"
눈물샘이 고장난 줄 알았습니다 ,저절로 눈물이 흘렀습니다. 그것은 캄캄한 외길로 들어서는 신호탄이었습니다

그 후 매일 매일 신용카드사,은행들의 독촉 전화로 직장 생활을 제대로 할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저는 어릴적 부터 가난하게 살았습니다 .
아버지 는 제가 어머니 뱃속에 있을때 교통사고로 1급 지체 장애인이 되셨습니다,
그때부터 우리는 가나의 굴레를 계속 맴돌았습니다 ,그렇지만 늘 긍정적인 생각으로 살아가시는 아버지 때문에 행복 했습니다

대학을 사회복지학과로 간 것은 아버지와 같은 사람들에게 빛과 소금이 되고파 서 였습니다4년제 대학 생활을 생각보다 많이 어려웠으며 점심 값이 없어 친구들에게 얻어 먹기 일쑤 였으며 그래도 공부는 열심히 해서 미래를 꿈꾸며 살았습니다

대학 4학년이 되던 해에 아버지는 결국 합병증으로 돌아 가시었습니다.아버지로 인해 조금 빚은 있었지만 그런데 다행이 졸업하기전에 저는 취업을 했습니다,이것이 하나님의 은총이라 믿고 있습니다 

보수는 많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내가 할수 있는 일에 참 보람되고 가슴이 뿌듯함을 느끼면서 살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왠말입니까? 9.000만원 이라니

 엄마는 아는 친구 분이 어느 지역으로 시청이 이전한다고 조금만 투자하면 큰 돈을 벌수 있다는 말을 듣고 귀가 솔깃 하셨다고 했습니다,너무나 죽고 싶었습니다, 그만 사기를 당하고 만 것이기에..........

항시 걱정과 초조함속에 직장생활은 제대로 되지도 않았습니다 마침 이때 직장의 선배가 개인 워크 아웃을 생각보는게 어때?
개인워크아웃이라고 알아...........알리가 없지요 늘 아끼고 살았기 때문에
"빛을 한꺼번에  다 갚을 능력 이 안 되면 일정 금액을 나누어서 몇년에 걸쳐 갈을수 있도록 한 제도라고 하던데 한번 알아봐" 그때부터 신용회복 위원회 홈페이지와 다음 카페에서 이것 저것 정보를 얻기 시작 했습니다

< 이것은 정부가 책임을 져야하는데 물론 개인에게도 책임이 전혀 없는것은 아니지만 정부가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으로 정책을 만들어 국민을 우롱한 것이고 국민을 더욱 못살게 만들어 놓은 책임 이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에 책임이 너무나 큼니다. 허지만 어떻게 해서라
값으려는 의지만 있으면 됨니다 힘내시길 바랍니다

지정되고 지정된 월수에 값을 려면 너무나 긴 터널이 시작은 되겠지만 어쩔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서류ㅡ를 준비해서 접수시키고 그리고 밤낮은오 열심히 일을 했습니다. 궁금한것은 신용회복 위원회 싸이트에 질문하고 하시길 바랍니다

그렇게 3개월이 조금 지났을까? 문자 멧세지가 오는 소리가 들리었습니다 그 전에 문자 소리는 더 이상 내게 즐거움이 아닌 공포였습니다., 확인 하는 순간 개인 워크아웃 승인 확정 이란 단어가 내 눈에 들어왔습니다 눈물이 흘렀습니다
8년이란 긴 여정을 시작하는 첫 번째 테이프를 끊었습니다, 그리고 더 남들 보다 더 열심히 살 것이입니다
신용복지 지원 주저하지 말고 상담 하시길 바라며 좋은 소식으로 받아 주시길 바랍니다

상담장소 안내
서울 명동 본관 02)6337-2000
서울 영등포지부02)6337-2000
부산지부 051-638-8890
대구지부 053-428-9360
대전지부 042-538-0320
광주지부 062-233-1872
울산상담소052-260-9413
인천지부 032-442-0291

청주상담소043-224-9521
순천상담소061-742-9415
전주상담소063-253-5941
인터넷 상담
WWW.ccrs.or.kr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96 경주 최부잣집 가훈 2 김 해수 2006-12-26 367
2495 가는 해 오는 해 김선주 2006-12-20 367
2494 공휴일 선거 3 이호성 2007-07-05 366
2493 노년기 우울증 극복 1 최종상 2009-01-09 363
2492 고사성어의 새로운 해석 1 김 해수 2006-12-20 363
2491 어떤 후회 김 해수 2006-11-09 363
2490 돋데기 시장???. 15 鄭定久 2005-08-20 363
2489 나를 돌아보는 시간 최종상 2009-08-19 362
2488 내 마음에 둥지를 틀어준 그대 유공자 2007-06-10 362
2487 적십자 봉사원 4. 2 황목 2009-05-08 361
2486 울산지역위탁병원안내 8 울산간절곶 2008-11-10 361
2485 신용회복위원회 박동빈 2004-07-28 361
2484 ...웃기는 글 모음... 5 소양강 2008-11-03 360
2483 즐거운 위문잔치/68년 1 오동희 2011-03-16 357
2482 말과 글 1 최종상 2008-09-09 357
2481 ♡-마음에 무엇을 담겠습니까? 1 강용천 2009-03-31 356
2480 ♣ 회춘십훈(回春十訓) 유공자 2007-06-06 356
2479 여자 나이와 국가의 상관관계 김 해수 2006-11-11 356
2478 17대 국회의원 여러분!! 유공자 2007-06-08 355
2477 인신매매범들의 수법/조심하세요. 참전자 2006-12-29 355
2476 마지못해 피는 꽃이 되지맙시다. 1 鄭定久 2006-11-16 355
2475 日本을 좀 배웁시다. 1 팔공산 2009-01-15 354
2474 서로를 격려하는 삶을 살자.. 최종상 2009-09-08 353
2473 컴퓨터 병 (病) 해독법 1 최종상 2009-01-09 353
2472 현금영수증, 신용카드 발급거부 신고 포상금 지급 1 김일근 2007-06-26 353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