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1-13 (목) 12:57
ㆍ조회: 377  
****위로 받고 싶은날 이해 받고 싶은날****




위로받고 싶은 날이 있다
막연한 서글픔이 목까지 치밀어 올라 더 이상
그 감정을 자제하지 못하고 눈물로 터져버렸을때




참고 또 참았던 감정이 폭발해 버려
아무말도 하지 못한 채 그냥 멍하니
아무 생각없이 앉아 있을때




백마디의 말보다는
따스한 한번의 포옹으로 위로 받고 싶다




이해받고 싶은 날이 있다
뭔가에 비위가 틀어져 견딜수 없음에
말도 안되는 소리를 두서없이 늘어 놓을때




가슴속에 차곡 차곡 쌓아 놓았던 불만들을
극히 이기적인 입장에서
억지를 부리며 털어 놓을때




천마디의 설명보다는
정다운 한번의 눈길로 이해 받고 싶다.
살다보면 갑자기 이런 날도 있지 않을까?


- 옮긴 글 -
이름아이콘 손오공
2008-11-13 19:38
`김해수` 님이 선택한 답글 입니다.
요사히 후배인 제가 병원 생활도 하고 가을도 많이 타는 선배라  외로움도 더 할겁니다.  해수선배가 외로워지면 배인전이 외로워지니 선배 외로워 지기전에 경주가서 살 풀이라도 한번하고 올라와아 겠읍니다. 의견이 계시면 가을이 가기전에 전화 주십시요.우당선배님도 언제  얼굴 한번보입시더.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08-11-13 17:18
해수씨같은 우람한 사람도 위로받고싶을때가있소?
우리한번만나서 서로를 위로해봅시다. 바뀌전화번호는?
할얘기도있고 전달할것도있고.....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1-14 00:13
《Re》
전화번호는 그대로 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96 어떤 애주가의 결심 김 해수 2007-02-03 377
2495 경주 최부잣집 가훈 2 김 해수 2006-12-26 377
2494 돈 잘버는 주유소 김 해수 2006-11-01 377
2493 가는 해 오는 해 김선주 2006-12-20 376
2492 울산지역위탁병원안내 8 울산간절곶 2008-11-10 375
2491 ...웃기는 글 모음... 5 소양강 2008-11-03 374
2490 공휴일 선거 3 이호성 2007-07-05 373
2489 적십자 봉사원 4. 2 황목 2009-05-08 372
2488 고사성어의 새로운 해석 1 김 해수 2006-12-20 372
2487 나를 돌아보는 시간 최종상 2009-08-19 371
2486 어떤 후회 김 해수 2006-11-09 370
2485 내 마음에 둥지를 틀어준 그대 유공자 2007-06-10 369
2484 돋데기 시장???. 15 鄭定久 2005-08-20 369
2483 신용회복위원회 박동빈 2004-07-28 368
2482 말과 글 1 최종상 2008-09-09 366
2481 컴퓨터 병 (病) 해독법 1 최종상 2009-01-09 365
2480 ♣ 회춘십훈(回春十訓) 유공자 2007-06-06 365
2479 ♡-마음에 무엇을 담겠습니까? 1 강용천 2009-03-31 364
2478 여자 나이와 국가의 상관관계 김 해수 2006-11-11 364
2477 현금영수증, 신용카드 발급거부 신고 포상금 지급 1 김일근 2007-06-26 363
2476 日本을 좀 배웁시다. 1 팔공산 2009-01-15 362
2475 인신매매범들의 수법/조심하세요. 참전자 2006-12-29 362
2474 마지못해 피는 꽃이 되지맙시다. 1 鄭定久 2006-11-16 362
2473 17대 국회의원 여러분!! 유공자 2007-06-08 361
2472 서로를 격려하는 삶을 살자.. 최종상 2009-09-08 360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