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07-05-08 (화) 12:22
ㆍ조회: 536  
아버지, 어머니
        
        ♡ 아버지, 어머니 ♡
        
        이 세상에 태어나
        아버지 어머니를 만난 것은
        세상의 제일 큰 축복입니다.
        
        난 당신들의 사랑이요
        당신들은 나의 보물입니다.
        
        어둠이 빛을 가려도
        조금의 두려움이 없음은
        아버지 어머니의 가슴 빛이 더 밝음이요
        따스함이 있기 때문입니다.
        
        눈을 감아도 거뜬히 그려낼 수 있는
        나의 아버지, 나의 어머니
        
        영원한 꿈을 꾸며 사랑을 나누려 했지만
        시간은 기다려주지 않고
        가슴 아픈 외사랑만 남기시는군요.
        
        받기만 했던 사랑
        이제는 갚아 드리고 싶습니다.
        
        나의 아버지, 어머니
        모든 시름 내려놓으시고
        悠悠自適(유유자적) 한평생
        노닐어 보소서 아버지, 어머니 사랑합니다.
        
        ♡ 유공자 ♡
        

      222.67.5.124 비나리: 우리도 저 노부부와 같이 되어가건만 부모를 그리는마음은 변함없으리.... -[05/08-17:49]-
      210.111.247.237 채은하: 글을 읽어 내려가니 가슴이 뭉쿨합나다. -[05/11-15:47]-
      210.111.247.237 채은하: 글을 읽어 내려가니 가슴이 뭉쿨합나다.부모님의 사랑은 끝이 없는데 이미 이 세상에 안계시니 가슴만 메어져옵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05/11-15:5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96 뇌졸증으로 쓰러지지 않는 비법 3 박동빈 2007-06-01 418
      2495 세상에서 아름다운 보석 3 박동빈 2007-05-28 289
      2494 만두가게 부부 이야기 3 유공자 2007-05-26 367
      2493 황혼의 부부 달콤한 꿈을 꾸자 3 유공자 2007-05-19 404
      2492 팬티 보인다 3 김 해수 2007-05-13 931
      2491 러시아 상트페트러부르그의 에르미타쥐 3 김삿갓 2007-05-09 413
      2490 아버지, 어머니 3 유공자 2007-05-08 536
      2489 돌아오지 않는 세가지 3 김 해수 2007-05-05 581
      2488 개판 입니다 3 김 해수 2007-04-17 674
      2487 아주 특별한 실험 3 방문객 2007-04-08 814
      2486 어느 아버지의 재산 상속 3 김선주 2007-02-01 523
      2485 * 크리스마스 & 연말을...... 3 김선주 2006-12-21 432
      2484 제비족의 구두 3 김 해수 2006-11-29 480
      2483 말도 많고 탈도많은 화재의 사진 3 김 해수 2006-11-25 565
      2482 평생 건강을 지키는 네가지 생활습관 3 김일근 2006-11-18 278
      2481 팬티 보이는 치마. 3 김선주 2006-01-31 357
      2480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3 淸風明月 2006-01-14 223
      2479 "나이들면서 지켜야 하는 것" 3 오동희 2006-01-05 182
      2478 천사표 내아내 3 박동빈 2005-12-29 186
      2477 돈이없어전우님의가정에전자달력을보냅니다 3 산할아부지 2005-12-22 167
      2476 진정한 봉사자 3 김일근 2005-12-05 159
      2475 얼마전에 영도다리가 껏덕 들렷습니다 3 김 해수 2005-11-16 124
      2474 초고속시대라니 말도 안 됨돠 3 최춘식 2005-11-14 124
      2473 Re..흥부와 놀부 이야기 3 이수 2005-11-15 107
      2472 지금은 그리움의... 3 김선주 2005-10-22 165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