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7-02-01 (목) 11:31
ㆍ조회: 520  
어느 아버지의 재산 상속
어느 아버지의 재산 상속 
   


T.S.Nam - Twilight At The River Side


5남매를 모두 대학까지 졸업시키고
시집장가 보내고 이제는 한시름 놓은
어느 아버지가 건강이 안 좋아져
하루는 자식, 며느리, 사위들을 불러 모았다.

"네 애비가 너희들 키우고, 사업 하느라 빚을 좀 졌다.
빚에 빚이 늘어나 지금은 한 7억 정도 된다.
내가 건강이 안 좋고 이제는 벌 능력도 없으니
너희들이 얼마씩 갚아 줘야겠다.
여기 이 종이에 얼마씩 갚겠다는 금액을 좀 적어라."

아버지 재산이 좀 있는 줄 알았던
자식들은 서로 얼굴만 멀뚱히
쳐다보고는 아무 말이 없었다.

그 중 그리 잘살지 못하는 셋째 아들이
종이에 '5천만원' 이라고 적었다.
그러자 마지못해 나머지 자식들이
종이에 마치 경매가격 매기듯
'1천만원', '1천5백만원', '2천만원',
'2천5백만원'을 적었다.

수개월 후 다시 아버지가 이들을 불러 모았다.
"내가 죽고 나면 너희들끼리
얼마 되지도 않은 유산으로 싸움질 하고
형제지간에 반목할까봐 재산을 정리했다.
지난번에 너희가 적어 준 액수의 5배를 지금 주겠다.
이것으로 너희들에게 줄 재산 상속은 끝이다."

액수를 적게 적은 자식들은
얼굴빛이 변할 수밖에 없었다.



- 인터넷에서 옮긴 글 -


-----------------------------------------


지혜로운 아버지의 이야기에서
어쩐지 씁쓸한 기분이 듭니다.
재산이 부모의 사랑이나 형제간의
우애보다 더 소중한 가치가 아님을
 깨달았으면 합니다.





- 세상에는 물질보다 더 보배로운 것들이 많습니다. -

 

T.S.Nam 연주곡

T.S.Nam - Hey Jude





 

 


219.248.144.140 채은하: 아버님의 지혜로 5남매의 재산상속을 적절하게 하신 것 같습니다.
감명깊게 잘 읽었습니다. -[02/10-21:44]-
220.86.214.133 김선주: 채은하님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만사형통 하십시요 고맙습니다 -[02/20-00:01]-
219.248.144.140 채은하: 네~~ 고맙습니다. -[02/23-17:4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96 뇌졸증으로 쓰러지지 않는 비법 3 박동빈 2007-06-01 414
2495 세상에서 아름다운 보석 3 박동빈 2007-05-28 286
2494 만두가게 부부 이야기 3 유공자 2007-05-26 364
2493 황혼의 부부 달콤한 꿈을 꾸자 3 유공자 2007-05-19 401
2492 팬티 보인다 3 김 해수 2007-05-13 928
2491 러시아 상트페트러부르그의 에르미타쥐 3 김삿갓 2007-05-09 409
2490 아버지, 어머니 3 유공자 2007-05-08 532
2489 돌아오지 않는 세가지 3 김 해수 2007-05-05 577
2488 개판 입니다 3 김 해수 2007-04-17 671
2487 아주 특별한 실험 3 방문객 2007-04-08 811
2486 어느 아버지의 재산 상속 3 김선주 2007-02-01 520
2485 * 크리스마스 & 연말을...... 3 김선주 2006-12-21 429
2484 제비족의 구두 3 김 해수 2006-11-29 477
2483 말도 많고 탈도많은 화재의 사진 3 김 해수 2006-11-25 561
2482 평생 건강을 지키는 네가지 생활습관 3 김일근 2006-11-18 275
2481 팬티 보이는 치마. 3 김선주 2006-01-31 353
2480 어느 시어머니의 고백 3 淸風明月 2006-01-14 220
2479 "나이들면서 지켜야 하는 것" 3 오동희 2006-01-05 179
2478 천사표 내아내 3 박동빈 2005-12-29 183
2477 돈이없어전우님의가정에전자달력을보냅니다 3 산할아부지 2005-12-22 165
2476 진정한 봉사자 3 김일근 2005-12-05 155
2475 얼마전에 영도다리가 껏덕 들렷습니다 3 김 해수 2005-11-16 123
2474 초고속시대라니 말도 안 됨돠 3 최춘식 2005-11-14 122
2473 Re..흥부와 놀부 이야기 3 이수 2005-11-15 105
2472 지금은 그리움의... 3 김선주 2005-10-22 162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