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7-03-08 (목) 01:01
ㆍ조회: 605  
남편과 아내에게 드리는 글~

 
♥이세상 남편과 아내에게 드리는 글사오십대 쉼터

당신이 내게 와서 아픔이 있어도 참아 주었고 슬픔이 있어도 나 보이는 곳에서 눈물하나 흘리지 않았습니다. 당신이 내게 와서 고달프고 힘든 삶으로 인해 하루에도 몇 번씩 죽고 싶을 만큼 힘들었어도 내가 더 힘들어 할까봐 내색 한번하지 않고 모질게 살아 주었습니다 사오십대 쉼터

돌아보니 당신 세월이 눈물뿐입니다 살펴보니 눈가에 주름만 가득할 뿐 아름답던 미소는 간 곳이 없습니다 작은 일에도 화를 내고 아무것도 아닌 일에 슬퍼하면 모두가 당신 탓 인양 잘못한 일 하나 없으면서 잘못을 빌던 그런 당신이였습니다 사오십대 쉼터

당신이 없었다면 나의 삶이 있었겠습니까 이 모두가 당신 덕분입니다 오늘이 있게 해준 사람은 내가 아닌 당신이었습니다 오늘 내가 웃을 수 있는 것도 당신 때문이었습니다 사오십대 쉼터

그런 당신에게 난 무엇이었습니까 내가 당신에게 어떤 사람이었습니까 생각해보니 항상 나의 허물을 감추려고 화낸 일 밖에 없었고 언제나 내가 제일인 것처럼 당신을 무시해도 묵묵히 바라보고 따라와 준 당신 그런 당신에게 할 말이 없습니다 사오십대 쉼터

그저 내 곁에 있어주는 당신으로만 그저 같이 사는 사람이라는 이유 하나로 당신에게 폭군과 악처가 되었습니다 돌아보니 내가 살아 갈 수 있는 힘이었고 나를 만들어준 당신이었습니다 사오십대 쉼터

당신하고 같이 살아오던 세상도 나 혼자의 세상이었습니다 나 혼자 모든 것을 짊어지고 가는 줄 알았습니다 착각 속에 빠져 당신을 잊어버렸습니다 사오십대 쉼터

당신을 잊어버리고 살아가는 세월동안 얼마나 힘들었겠습니까 아파도 원망 한번 하지 못하고 바라보는 가슴 재가 되었겠지요 같이 사는 이유만으로 자신을 잊어버린 당신에게 참회의 글을 적습니다 사오십대 쉼터

하지만 이 무슨 소용입니까 이미 자신을 잃어버리고 나 혼자 살아온 세월을 어찌 해야 합니까 눈물로 용서를 구한다고 당신이 잃어버린 세월이 찾아올까요 식어버린 당신 가슴이 뜨거워질까요 두렵습니다 혹시라도 떠나갈 당신일까 두렵습니다 사오십대 쉼터

나의 삶이 당신이란 사실을 망각하고 살아 왔는데 내 곁을 떠나갈 당신일까 두려운 생각이 드는 아침입니다 얼마 남지 않은 세월 혼자라는 생각을 할 수가 없습니다 사랑이 없어서도 아니었는데 당신에게 한 번도 줘 본적 없는 진실한 마음을 어이해야 합니까 아파하며 살아 왔을 당신에게 무엇으로 남은 인생 보상하겠습니까... 사오십대 쉼터

세상의 남편과 아내들이여~ 남편과 아내의 가슴에 못을 박지말자... 평생의 한이서리고 피눈물나는 못을빼주자.. 옆에서 고생하는 남편과 아내에게 따사로운 정으로 행복 나누시기를....
사오십대 쉼터

맘에 와닿는글 이라 퍼왔슴다
꽃샘추위가 며칠 더가려나 봅니다, 건강들하시구요... ♥오늘도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가세요..!..♥


            220.239.40.180 백 마: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남의 일이 아닌 바로 나의 일.... 흘러버린 세월과 지나처버린 과거를 쓸어 담을수는 없기에 항상 후회속에 참회의 눈물을 흘린 답니다. -[03/08-16:0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96 광우병의 원인 김 해수 2007-03-10 332
            2495 남편과 아내에게 드리는 글~ 1 김선주 2007-03-08 605
            2494 상자에 몸 접어넣기 ~ 김선주 2007-03-07 629
            2493 음주습관 정동주 2007-03-06 394
            2492 술 이야기 정동주 2007-03-06 348
            2491 노년의건강관리 2 정동주 2007-03-06 377
            2490 Re..히히...조음시롱....백지로.... 정기효 2007-03-04 537
            2489 남이 하면... 김선주 2007-03-03 570
            2488 나는 다만 자랑을 하고 싶을뿐이다 김 해수 2007-03-02 470
            2487 ○..추억의 어린시절 ..○ 김선주 2007-03-01 469
            2486 death note 김 해수 2007-03-01 462
            2485 옆집 세탁기 5 김 해수 2007-02-27 585
            2484 ▼모자란듯 살아가기 1 김선주 2007-02-25 568
            2483 ★어두운것은 반짝이기 위함입니다.. 2 김선주 2007-02-25 403
            2482 국회의원 성적표 김선주 2007-02-24 462
            2481 아버지의 답신 1 김 해수 2007-02-23 429
            2480 섹시댄스 대결~ 김선주 2007-02-22 913
            2479 심심풀이~ 7 김선주 2007-02-19 1152
            2478 ★ 생생한 사고 장면들 ★ 김선주 2007-02-17 667
            2477 건강이 제일 2 김 해수 2007-02-16 495
            2476 외국 나이트 오동희 2007-02-14 612
            2475 뱀 춤 오동희 2007-02-14 470
            2474 그대는 봄인가요 김 해수 2007-02-11 514
            2473 ♠··오빠~~안돼~!! 김선주 2007-02-06 1167
            2472 어느 가장이 받은 감사장 김 해수 2007-02-03 392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