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3-02 (금) 10:10
ㆍ조회: 473  
나는 다만 자랑을 하고 싶을뿐이다
 

자랑하고 싶었다.........;;

 

넌 누구냐..?

티코가 주행중에 도랑에 빠졌다

깜짝 놀란 모기가 물었다

넌 누구냐?

나는 자동차다

니가 자동차면 나는 독수리다

치료비

달수 : 며칠전에 마누라 눈에 모래가 들어가서

치료비가 20만원이나 들었어

봉수 : 그건 약과야 며칠전에 마누라 눈에 모피코트가

들어가서 무려 100만원 이나 들었어 젠장

수많은 밤의 끝을 잡고

모델처럼 예쁜 아가씨가

값비싼 털가죽 코트를 입고 거리를 나섰다

마침 거리에서 '야생동물 보호단체'회원과 마주 쳤다

"아가씨 이 코트 만드는데

얼마나 많은 짐승들이 죽는지 아십니까?"

그러자 아가씨 눈을 치켜뜨고 되물었다

"이 털가죽 코트를 사입으려고

얼마나 많은밤을 짐승들과 지냈는지 알아요?"

속지 마세요

의사인 맹구에게 동료 의사로부터 전화가 왔다

"이봐 우리 먼저 고스톱 시작했네 빨리오게"

"알았어 금방 갈게"

맹구는 심각한 얼굴로 전화를 끊었다

옆의 아내가 걱정스런 얼굴로 물었다

"중환자 인가보죠?"

맹구는 더욱 심각한 얼굴로 말했다

"그런가봐 지금 의사가 셋이나 매달려 있다니까"

나는 다만 자랑을 하고 싶을 뿐이다

어떤 남자가 신부에게 고해성사를 했다

"신부님 전 간밤에 마누라와

열세번이나 밤일을 했습니다"

신부는 이상하게 생각했다

"아니 부인과의 잠자리는 백번을 해도

죄가 안되는데 고해성사는 왜 하십니까?"

그가 대답햇다

"실은요 누구에게 자랑을 하고 싶었걸랑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496 광우병의 원인 김 해수 2007-03-10 334
2495 남편과 아내에게 드리는 글~ 1 김선주 2007-03-08 606
2494 상자에 몸 접어넣기 ~ 김선주 2007-03-07 630
2493 음주습관 정동주 2007-03-06 398
2492 술 이야기 정동주 2007-03-06 352
2491 노년의건강관리 2 정동주 2007-03-06 379
2490 Re..히히...조음시롱....백지로.... 정기효 2007-03-04 540
2489 남이 하면... 김선주 2007-03-03 573
2488 나는 다만 자랑을 하고 싶을뿐이다 김 해수 2007-03-02 473
2487 ○..추억의 어린시절 ..○ 김선주 2007-03-01 471
2486 death note 김 해수 2007-03-01 465
2485 옆집 세탁기 5 김 해수 2007-02-27 587
2484 ▼모자란듯 살아가기 1 김선주 2007-02-25 571
2483 ★어두운것은 반짝이기 위함입니다.. 2 김선주 2007-02-25 405
2482 국회의원 성적표 김선주 2007-02-24 464
2481 아버지의 답신 1 김 해수 2007-02-23 431
2480 섹시댄스 대결~ 김선주 2007-02-22 916
2479 심심풀이~ 7 김선주 2007-02-19 1157
2478 ★ 생생한 사고 장면들 ★ 김선주 2007-02-17 671
2477 건강이 제일 2 김 해수 2007-02-16 497
2476 외국 나이트 오동희 2007-02-14 614
2475 뱀 춤 오동희 2007-02-14 473
2474 그대는 봄인가요 김 해수 2007-02-11 515
2473 ♠··오빠~~안돼~!! 김선주 2007-02-06 1170
2472 어느 가장이 받은 감사장 김 해수 2007-02-03 394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