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1-13 (목) 12:57
ㆍ조회: 372  
****위로 받고 싶은날 이해 받고 싶은날****




위로받고 싶은 날이 있다
막연한 서글픔이 목까지 치밀어 올라 더 이상
그 감정을 자제하지 못하고 눈물로 터져버렸을때




참고 또 참았던 감정이 폭발해 버려
아무말도 하지 못한 채 그냥 멍하니
아무 생각없이 앉아 있을때




백마디의 말보다는
따스한 한번의 포옹으로 위로 받고 싶다




이해받고 싶은 날이 있다
뭔가에 비위가 틀어져 견딜수 없음에
말도 안되는 소리를 두서없이 늘어 놓을때




가슴속에 차곡 차곡 쌓아 놓았던 불만들을
극히 이기적인 입장에서
억지를 부리며 털어 놓을때




천마디의 설명보다는
정다운 한번의 눈길로 이해 받고 싶다.
살다보면 갑자기 이런 날도 있지 않을까?


- 옮긴 글 -
이름아이콘 손오공
2008-11-13 19:38
`김해수` 님이 선택한 답글 입니다.
요사히 후배인 제가 병원 생활도 하고 가을도 많이 타는 선배라  외로움도 더 할겁니다.  해수선배가 외로워지면 배인전이 외로워지니 선배 외로워 지기전에 경주가서 살 풀이라도 한번하고 올라와아 겠읍니다. 의견이 계시면 가을이 가기전에 전화 주십시요.우당선배님도 언제  얼굴 한번보입시더.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08-11-13 17:18
해수씨같은 우람한 사람도 위로받고싶을때가있소?
우리한번만나서 서로를 위로해봅시다. 바뀌전화번호는?
할얘기도있고 전달할것도있고.....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1-14 00:13
《Re》
전화번호는 그대로 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21 Mc 대격돌. 위험한 초대 ~ 김선주 2007-02-03 386
2520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 오동희 2008-09-16 385
2519 신고 신고 또 신고 1 이현태 2003-03-17 384
2518 집중과 통찰력을 가지자. 최종상 2008-07-08 383
2517 ˚ㅇ지난 세월의 추억의 사진들 ˚ 김선주 2006-11-18 382
2516 삼일절날 1 이호성 2009-03-04 380
2515 하늘나라에 계시는 아버님께!! 유공자 2007-06-07 380
2514 노년의건강관리 2 정동주 2007-03-06 380
2513 포토 겔러리 2 이현태 2003-07-20 378
2512 용서가 만든 지우개 이현태 2003-04-01 378
2511 사노라면 ...... 최종상 2009-09-08 376
2510 지혜로운 이의 삶 6 최종상 2007-07-21 376
2509 봉사원 3 황목 2009-03-19 375
2508 938 1 이호성 2008-10-25 375
2507 부부 싸움 잘 하기 2 이현태 2003-03-15 375
2506 아침을 여는 참 좋은 느낌 유공자 2007-06-10 374
2505 35종류의 사내들 ~ 김선주 2006-11-04 374
2504 ****위로 받고 싶은날 이해 받고 싶은날**** 3 김해수 2008-11-13 372
2503 어떤 애주가의 결심 김 해수 2007-02-03 372
2502 TV 에서 황당한 에피소드... 김선주 2006-11-24 372
2501 謹賀新年 6 구둘목.. 2009-01-03 371
2500 비난을 두려워하지 말자. 1 최종상 2008-07-08 371
2499 하루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는다 유공자 2007-05-26 371
2498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유공자 2007-05-12 371
2497 가는 해 오는 해 김선주 2006-12-20 371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