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호성
작성일 2008-10-25 (토) 07:44
ㆍ조회: 384  
938





938 암호나 산높이가 아니다

.

어제 한국 증권거래소 코스피 지수다.

작년인가 2천포인트가 넘어 만세들을 부르던 기억이 나는데;

그뿐인가 지금의 명박 통은 3천을 선거공약으로 약속하지 않았던가?

938

꼭 악마의 숫자 같다

얼마나 많은이들이 상처를 받을가?

국가는 또 얼마나 맥이 풀릴가?

세계적인 현상이라지만 한국호가 더 심한 풍랑을 당하는건 ,

인과응보가 아닐가?

뭔 차입금이 그리 많단 밀인가?

정부에서 씀씀이가 넘 컷던게 아닐가?

통이큰 한국호가

맞이 해야할 삼각파도다

2달여전 펀드하나를 해약했다.

70여만원이 적자였다

해약의 원인은 도대체 터무니없는 숫자가 마음에 닿지가 않아서 였다

회사가 실적이 좋아 오르는거이 아닌것같아서 였다

지난봄

은행에 빌린돈 상환 연장으로 은행을 찾았다

말쑥한 그이는 펀드를 권했다

말은 안했지만 니가 이걸 거절하면 끝이야..

알간?

한달에 얼마씩납입하는 체면 치례로 연장은 가능했다

얼마나 많은이들이

이들의 말쑥함에 이들의 음흉한? 압력에 우린 펀드로 돈들을 던젔던가

너도 나도

퇴직금도 등록금도

결혼 자금도

쌈지돈도

빛을낸 웃기던 돈도

이제 반토박 이란 총알을 맞았다

너도 나도



그걸 권하던 이들은 무슨 눈동자 색갈일가?

메일에 작은 글씨로라도 제가 그때 실수 했나봐요

이럴줄 몰랐슴니다

힘드시조

메일한줄 읽을수 있다면 ..

공항이 미어 지도록 뱅기 타고 무지 하게쓰던 딸라들

딸라가 너무 많아 외국에 부동산도 신나게 사렴

갖고 나갈수 있는 돈의 양도

니들이 이많큼은 못 가지고 나갈걸

세계 몆위라고 친절하게 헤아려 주던 딸라 보유국

그들은 채무도 몆위라고 해주어야 했었다

우린 태생이 검소한 민족이라고 해야 했었다

938  이 다가 아니길 기원해 본다

나도 한국인 이기 때문여

중동의 기술자로 나가 뙈약표 딸라를 겉어 드리는 실업자 정책을 그려 봅니다.

얻어 터지면 그래도 일어 나던 어릴적 깡다구가

또갱제를  

살리겠지

이름아이콘 이판서
2008-10-25 22:50
경기도 성남시청 청사를 3천억을들여초호화판  초대형청사를짖기위해첫삽을떧다는 열받는소식이,,,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21 그리움의 차 한잔 유공자 2007-06-08 393
2520 나에게 가장 가까운 항목은 얼마나될까 ! ^-^ 1 정수기 2009-05-09 392
2519 집중과 통찰력을 가지자. 최종상 2008-07-08 389
2518 노년의건강관리 2 정동주 2007-03-06 389
2517 신고 신고 또 신고 1 이현태 2003-03-17 389
2516 하늘나라에 계시는 아버님께!! 유공자 2007-06-07 388
2515 ˚ㅇ지난 세월의 추억의 사진들 ˚ 김선주 2006-11-18 388
2514 삼일절날 1 이호성 2009-03-04 387
2513 지혜로운 이의 삶 6 최종상 2007-07-21 387
2512 용서가 만든 지우개 이현태 2003-04-01 387
2511 포토 겔러리 2 이현태 2003-07-20 385
2510 즐거운 위문잔치/68년 1 오동희 2011-03-16 384
2509 봉사원 3 황목 2009-03-19 384
2508 謹賀新年 6 구둘목.. 2009-01-03 384
2507 938 1 이호성 2008-10-25 384
2506 35종류의 사내들 ~ 김선주 2006-11-04 383
2505 사노라면 ...... 최종상 2009-09-08 382
2504 부부 싸움 잘 하기 2 이현태 2003-03-15 382
2503 비난을 두려워하지 말자. 1 최종상 2008-07-08 381
2502 아침을 여는 참 좋은 느낌 유공자 2007-06-10 381
2501 TV 에서 황당한 에피소드... 김선주 2006-11-24 381
2500 노년기 우울증 극복 1 최종상 2009-01-09 380
2499 ****위로 받고 싶은날 이해 받고 싶은날**** 3 김해수 2008-11-13 380
2498 경주 최부잣집 가훈 2 김 해수 2006-12-26 380
2497 하루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는다 유공자 2007-05-26 379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