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07-06-07 (목) 17:43
ㆍ조회: 388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  이글은 웃자고 지어낸게 아니고 실화 입니다 ****
 
인터넷 시대에 반드시 따라다니는 새로운 문화, 바로 닉네임입니다.
이제는 이름만큼 중요한 식별도구로 쓰입니다.
누군가 호칭을 할 때도 닉네임을 부르는 일이 더 많아진 것 같습니다..
내가 자주가는 커뮤니티와 동호회도 마찬가지였지요.

얼마 전, 내가 자주가는 동호회의 회원 한 분이 모친상을 당했습니다.
오프라인 모임엔 자주 안 나가지만 조문이라면 상황이 다릅니다.
면식있는 회원에게 연락하고 장례식장 앞에서 회원들을 만났습니다.
그리고, 영안실을 찾다가 상당히 난처한 일을 겪게 되었습니다.

"근데 산꼭대기님 원래 이름이 뭐야?"
"........?"

그렇습니다.
달랑 닉네임만 알고 있는데 막상 영안실은 실명으로 표시되어 있어
초상집을 찾지 못하는 일이 생긴 것이었습니다
전화를 해서야 이름을 알게 되었고 빈소를 찾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거기서 끝난 것이 아니었습니다.
부조금은 따로 걷어서 봉투에 담았는데...
안내를 맡은 청년이 방명록에 이름을 적어달라고
부탁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너댓명이 와서 머뭇거리다 그냥 가면 더 이상하게 생각할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펜을 들어 이름을 적으려다 보니
평범하게 이순신.홍길동,변학도 등으로 쓰면
상주인 회윈이 나중에 어떻게 알겠습니까?

늘부르던 호칭으로 적어야 누가 다녀갔는지 알겠지요...
그래서, 자신있게 닉네임으로 썼습니다.
'감자양'
뒤에있는 회원도 내 의도를 파악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곤
자신의 닉네임을 썼습니다.
'아무개'
이회원의 닉네임은 아무개입니다.

데스크에서 안내를 하던 젊은 청년이 난감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다른회원도 닉네임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회원의 닉네임은 거북이 왕자였습니다.
안내를 하던 청년은 이제 웃지도 못하고 울지도 못하는
민망한 표정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막상, 방명록에 이름을 적는 우리 일행도 민망하기는 마찬가였습니다.
얼른 이 자리를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아직 이름을 적지 못한, 뒤에 있는 회원분을 다그쳐, 빨리 쓰라했더니
이 회원은 계속 머뭇거리고 있었습니다.
이 회원의 닉네임은 "에헤라디야"였습니다.

빨리 쓰라고 다그쳤지만 차마 펜을 들지 못하고 망설이고 있었습니다.
"아. 빨리 쓰고 갑시다. 쪽팔려 죽겠어요."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에헤라디야"라고 쓰겠습니까?
그래도 얼른 가자니까...
 
결국 에헤라디야 회원님은 다른 회원들보다 작은 글씨로
조그맣게 '에헤라디야'라고 썼습니다.
그 다음 사람은 앗싸라 비야, 그 다음은 와이리 좋노....
이렇게 차례대로 난감한 장면을 연출하고 있는 와중에 

마지막 남은 회원이 자리를 박차고
영안실을 뛰쳐나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얼른 자리를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에 모두 큰 소리로 그를 불렀습니다.
 
"저승사자님 어디 가세요?"
"..............."
주변이 썰렁해졌습니다.
결국 우리 일행은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장례식장을 빠져나와야 했습니다.
(옮긴 글)
 

222.121.242.64 최종상: 그래서 저는 실명을 쓰기로 했습니다. 닉네임이 " 빚진자(debtor)"라서요. -[06/08-16:23]-
211.116.214.160 김일근: 이름(닉네임)을 적는 방법이 좋았었겠는데---, -[06/10-08:47]-
220.239.40.180 백 마: 이사람도 이놈의 필명 덕에 여러 사람에게 당하고 있네요... 그것도 현제 진행형으로 바로 이곳 VVK에서.... -[06/10-14:41]-
218.209.64.207 유공자 : 그래서 본인은 생각끝에 유공자로 쓰기로 했습니다. 닉네임은 '잘'생각해서 지여야 합니다. 엣날 사람들은 자식 이름도 돌림자 아니면 유명인을 찾어가서 이름을 신중히 지였답니다. -[06/12-18:0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46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398
2545 처음부터 유리하거나 불리한 상황은 없다. 1 최종상 2009-04-17 398
2544 음주습관 정동주 2007-03-06 398
2543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398
2542 오늘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기도 1 박동빈 2007-07-05 397
2541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396
2540 어느 가장이 받은 감사장 김 해수 2007-02-03 396
2539 “육사출신 김 준위” 김일근 2006-08-04 396
2538 인생사 1 이수(怡樹) 2007-09-02 394
2537 희귀·난치성질환 본인부담금 직접 면제 팔공산 2008-03-28 393
2536 풍객(風客)들의 변(辯) 1 김일근 2007-01-01 393
2535 행복한 시간표 2 김해수 2008-11-15 392
2534 황혼의 부부 달콤한 꿈을 꾸자 3 유공자 2007-05-19 392
2533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391
2532 즐거우신데 죄송합니다. 관리자 2003-03-10 391
2531 김삿갓 방랑기 20 이현태 2004-05-09 390
2530 사알짝 미치면 인생은 즐겁다.. 땡기고 돌리공... 아싸 유공자 2007-05-20 389
2529 대변후에 변기뚜겅을,,펌 5 이호성 2008-11-06 388
2528 손 오공 팔공산 갓바위에 오르다. 5 손오공 2008-11-04 388
2527 사랑하는전우님들../ 울산간절곶 2008-09-13 388
2526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4 유공자 2007-06-07 388
2525 군 관련범죄신고시 최고 5천만원의 보상금 지급 팔공산 2009-01-16 387
2524 ^*^잃어버린 40년의 세월^*^ 2 소양강 2003-03-07 387
2523 나에게 가장 가까운 항목은 얼마나될까 ! ^-^ 1 정수기 2009-05-09 386
2522 그리움의 차 한잔 유공자 2007-06-08 385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