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남궁호제
작성일 2007-05-09 (수) 08:04
ㆍ조회: 394  
부모은중경

父母恩重經

첫째, 아이를 잉태하여 지키고 보호해 주신 은혜를 노래하노라.
여러 겁 거듭하여 온 무거운 인연으로
금생에 다시 와서 모태에 들었네.
날 지나고 달이 지나서 오장이 생겨나고
일곱 달이 되어서 육정이 열렸네.
한 몸뚱이 무겁기가 산악과 한 가지요
가고 서는 몸놀림에 바람과 재앙 조심하며
좋고 좋은 비단옷 모두 다 입지 않고
매일 단장하던 거울에는 티끌만 묻었네.

둘째, 아이를 낳으실 때 수고하신 은혜를 노래하노라.
아이를 배어 열 달 지나
어려운 해산 날이 다가오면
아침마다 흡사 중병 든 사람 같고
나날이 정신마저 흐려지고
두럽고 겁난 마음 어이 다하리
근심 짓는 눈물은 흉금을 채우고
슬픈 빛을 띠우고 주위에 하는 말
이러다가 죽지않나 겁이 나네.

셋째, 자식을 낳고 모든 근심을 잊어버리신 은혜를 노래하노라.
자비로운 어머니 그대 낳은 날
오장이 모두 열려 벌어진 듯
몸과 마음이 함께 까무러쳤고
피를 흘려놓은 것이 양을 잡은 듯 하네.
낳은 아이 건강하다는 말 듣고
그 환희가 배로 늘었네.
기쁨이 가라앉자 다시 슬픔이 오고
아픔이 심장까지 미치네.

넷째, 쓴 것은 삼키시고 단 것은 뱉아 먹이시는 은혜를 노래하노라.
무겁고도 깊으신 부모님 은혜
베푸시고 사랑하심 한 때도 변치 않고
단 것은 다 뱉으시니 잡수실 것 무엇이며
쓴 것만을 삼키셔도 싫어함이 없으시네.
사랑이 무거우니 정을 참기 어렵고
은혜가 깊으니 슬픔만 더하도다.
다만 어린 자식 배 부르기만 바라시고
자비하신 어머니 굶주려도 만족하시네.

다섯째, 마른 자리 아이 누이시고 젖은 자리 누우시는 어머니 은혜를 노래하노라.
어머니 당신은 젖은 자리 누우시고
아이는 안아서 마른 자리 누이시네.
두 젖으로는 목마름을 채워 주시고
고운 옷 소매로는 찬 바람 막아 주시네.
아이 걱정에 밤잠을 설치셔도
아이 재롱으로 기쁨을 다하시네.
오직 하나 아이를 편하게 하시고
자비하신 어머니 불편도 마다 않으시네.

여섯째, 젖을 먹여 길러주신 은혜를 노래하노라.
어머니의 깊은 은혜 땅과도 같고
아버지의 높은 은혜 하늘과 같네.
깊은 마음 땅과 같고, 높은 마음 하늘같아
어머니마음 그러하고, 아버지마음 그러하네.
두 눈이 없다 해도 좋아하는 마음 끝이 없고
손발이 불구라 해도 귀여워하시네.
내 몸 속에서 키워 낳으신 까닭에
온 종일 아끼시며 사랑하시네.

일곱째, 깨끗하지 못한 것을 씻어주신 은혜를 노래하노라.
아아, 아름답던 옛 얼굴
아리따운 그 모습 소담하신 몸매.
푸른 눈썹은 버들빛을 가른 듯
붉은 두 뺨은 연꽃빛을 안은 듯
은혜가 더할수록 그 모습은 여위었고
더러움 씻기다 보니 이마에 주름만 느네.
아아, 아들 딸 생각하는 가없는 노고
어머니의 얼굴이 저리 변하였네.

여덟째, 자식이 멀리 나갔을 때 걱정하시는 은혜를 노래하노라.
죽어서 이별이야 말할 것도 없고
살아서 생이별 또한 고통스러운 것.
자식이 집 떠나 멀리 나가면
어머니의 마음 또한 타향에 가 있네.
낮이나 밤이나 자식 뒤쫓는 마음
흐르는 눈물은 천 갈래 만 갈래
자식생각에 애간장이 녹아나네.

아홉째, 자식을 위한 마음으로 나쁜 업을 행하시는 은혜를 노래하노라.
아버지 어머니 은혜 강산같이 소중하나
갚고 갚아도 갚기 어려워라.
자식의 괴로움 대신 받기 원하시고
자식이 고단하면 어머니 마음 편치않네.
자식이 먼 길 떠난다는 말 들으시면
가는 길 밤추위 실로 걱정되네.
아들딸의 잠깐 고생도
어머니는 오래도록 마음 졸이네.

열째, 끝없는 자식사랑으로 애태우시는 은혜를 노래하노라.
깊고 무거운 부모님의 크신 은혜
베푸신 큰 사랑 잠시도 그칠 새 없네.
앉으나 일어서나 마음을 놓치 않고
멀거나 가깝거나 항상 함께 하시네.
어머님 연세 백 세가 되어도
팔십된 자식을 항상 걱정하시네.
부모님의 이 사랑 언제 끊어지리이까
이 목숨 다할 때가지 미치오리...




125.184.58.186 오동희: 남궁호제님! 부산 자갈치시장 야경 사진을 올리시고,,,좋은글도 올려주시니 부산에 살고계십니까? 부산에 살고계시면 자갈치시장에서 한번만나 쐬주한잔 합시다. -[05/10-11:3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46 처음부터 유리하거나 불리한 상황은 없다. 1 최종상 2009-04-17 394
2545 오늘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기도 1 박동빈 2007-07-05 394
2544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394
2543 음주습관 정동주 2007-03-06 394
2542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394
2541 “육사출신 김 준위” 김일근 2006-08-04 394
2540 인생사 1 이수(怡樹) 2007-09-02 392
2539 어느 가장이 받은 감사장 김 해수 2007-02-03 392
2538 행복한 시간표 2 김해수 2008-11-15 391
2537 황혼의 부부 달콤한 꿈을 꾸자 3 유공자 2007-05-19 390
2536 풍객(風客)들의 변(辯) 1 김일근 2007-01-01 390
2535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389
2534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389
2533 희귀·난치성질환 본인부담금 직접 면제 팔공산 2008-03-28 389
2532 사알짝 미치면 인생은 즐겁다.. 땡기고 돌리공... 아싸 유공자 2007-05-20 387
2531 김삿갓 방랑기 20 이현태 2004-05-09 387
2530 즐거우신데 죄송합니다. 관리자 2003-03-10 387
2529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4 유공자 2007-06-07 385
2528 사랑하는전우님들../ 울산간절곶 2008-09-13 384
2527 ^*^잃어버린 40년의 세월^*^ 2 소양강 2003-03-07 384
2526 군 관련범죄신고시 최고 5천만원의 보상금 지급 팔공산 2009-01-16 383
2525 대변후에 변기뚜겅을,,펌 5 이호성 2008-11-06 383
2524 손 오공 팔공산 갓바위에 오르다. 5 손오공 2008-11-04 383
2523 그리움의 차 한잔 유공자 2007-06-08 383
2522 나에게 가장 가까운 항목은 얼마나될까 ! ^-^ 1 정수기 2009-05-09 382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