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7-01-01 (월) 12:33
ㆍ조회: 391  
풍객(風客)들의 변(辯)







    風客(바람둥이)들의 辯



    옛날부터 風客 들의 입으로부터 傳해오는 妓房雜談에 의하면
    男性들이 貪내는 女子의 類型을 보면

    일 도(一 盜). 이 승(二 僧). 삼 낭(三 娘). 사 과(四 寡).
    오 기(五 妓). 육 창(六 娼). 칠 처(七 妻). 라고 했단다.

    다시 말해서


    一盜 - 첫째가 有夫女 훔쳐 情通하며 스릴 느끼는 재미고.

    二僧 - 둘째가 女僧만나 法堂 뒤서 짜릿한 맛보는 재미고.

    三娘 - 세째가 處女 꾀여내서 영계 맛보는 재미고.

    四寡 - 네째가 寡婦와 雲霧의 情을 나누는 재미고.

    五妓 - 다섯째가 妓生 끌어안고 황홀경에 빠지는 재미고.

    六娼 - 여섯째가 娼女의 요분질에 빠져보는 재미고.

    七妻 - 일곱째가 자기 아내와 노는 재미라고 한다.


    이렇게 자기아내는 언제나 뒷전으로 밀려 나는 것이다.



    또한 男性들의 精力을 불로 比喩한다면


    10代 精力은 - 번갯불 精力이고.

    20代의 精力은 - 장작불 精力이고.

    30代의 精力은 - 모닥불 精力이고.

    40代의 精力은 - 화롯불 精力이고.

    50代의 精力은 - 담뱃불 精力이고.

    60代의 精力은 - 잿불 精力이고.

    70代의 精力은 - 반딧불 精力이라고 한다.


    年輪 이 쌓일수록 精力이 衰退하여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自然現象이니
    아무리 좋다는 精力劑를 服用한다고 해도
    모두가 부질없는 일인 것이다.



    그리고 夫婦生活의 狀態를 보건대


    10代 夫婦는 - 서로가 幻想 속에서 살고 (뭣 모르고 사니까)

    20代 夫婦는 - 서로가 신나게 뛰면서 살고 (未來를 設計하며)

    30代 夫婦는 - 서로가한 눈팔며 살고 (倦怠期라 孤獨을씹으며)

    40代 夫婦는 - 서로가 마지못해 살고 (헤어질수없어 諦念하고)

    50代 夫婦는 - 서로가 가엽서서 살고 (흰머리 잔주름이늘어서)

    60代 夫婦는 - 서로가 必要해서 살고 (등 긁어줄 사람 없어서)

    70代 夫婦는 - 서로가 고마워서 산다 (살아준歲月이 고마워서)


    70代가 되어서야 철이 드는가 보다.


    따라서 男性들이 女性에게 情을 주는 形態를 보면

    10代는 - 십중팔구 뭣 모르고 거시기하고.

    20代는 -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거시기하고.

    30代는 - 삼삼하게 거시기하고.

    40代는 - 사족을 못 쓰게 거시기하고.

    50代는 - 오기로 거시기하고.

    60代는 - 육갑떨며 거시기하고.


    70代는 - 칠칠맞게 거시기 한다고 한다.


    그래서 男女가 3. 40代가되면 旺盛한 精力과
    性的 圓熟度 가 무르익어

    남아도는 欲情을 주체치 못하고
    자칫 脫線으로 이어져서
    家庭이 破綻에 이르게도 되는 것으로 生覺된다.

    特히 男子族屬들이 第一로 關心을 갖는 相對가
    앞에서 指摘 한바와 같이
    有夫女가 아닌가 生覺된다.

    그러므로 이러한 現狀을 留念하여

    婦女子들의 몸가짐에 恪別한 警戒와
    注意가 要望된다고 하겠다.




    ♪ 꽃나비 사랑


    오동희: 겨울에는 풍객들 봄소식올때까지 기다립니다,지금 세대에서 풍객들,,,, 여자들에게 몰매 맞기 알맞죠,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01/01-22:2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46 처음부터 유리하거나 불리한 상황은 없다. 1 최종상 2009-04-17 395
    2545 음주습관 정동주 2007-03-06 395
    2544 “육사출신 김 준위” 김일근 2006-08-04 395
    2543 오늘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기도 1 박동빈 2007-07-05 394
    2542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394
    2541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394
    2540 행복한 시간표 2 김해수 2008-11-15 392
    2539 인생사 1 이수(怡樹) 2007-09-02 392
    2538 어느 가장이 받은 감사장 김 해수 2007-02-03 392
    2537 풍객(風客)들의 변(辯) 1 김일근 2007-01-01 391
    2536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390
    2535 황혼의 부부 달콤한 꿈을 꾸자 3 유공자 2007-05-19 390
    2534 즐거우신데 죄송합니다. 관리자 2003-03-10 390
    2533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389
    2532 희귀·난치성질환 본인부담금 직접 면제 팔공산 2008-03-28 389
    2531 사알짝 미치면 인생은 즐겁다.. 땡기고 돌리공... 아싸 유공자 2007-05-20 388
    2530 김삿갓 방랑기 20 이현태 2004-05-09 387
    2529 군 관련범죄신고시 최고 5천만원의 보상금 지급 팔공산 2009-01-16 385
    2528 사랑하는전우님들../ 울산간절곶 2008-09-13 385
    2527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4 유공자 2007-06-07 385
    2526 ^*^잃어버린 40년의 세월^*^ 2 소양강 2003-03-07 385
    2525 대변후에 변기뚜겅을,,펌 5 이호성 2008-11-06 384
    2524 손 오공 팔공산 갓바위에 오르다. 5 손오공 2008-11-04 384
    2523 나에게 가장 가까운 항목은 얼마나될까 ! ^-^ 1 정수기 2009-05-09 383
    2522 그리움의 차 한잔 유공자 2007-06-08 383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