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1-01 (수) 09:42
ㆍ조회: 403  
총각! 불러줄까'
몹시 추운 어느 겨울 날...
 
 순진한 청년이 여인숙에 묵게 되었다.
 
 
 총각이 옷을 벗고
 
 조용히 누워있는데
 
 주인 할머니가 노크를하고는
 
 
 
"총각! 불-러--줄까"
 
 
 
고개를 설레설레 지으며...
 
 "아니예요 전, 그런 사람 아닙니다!"
 
 
 
 
 
 얼마 후,
 
 할머니가 다시 들어와 또 물었다.
 
 
 
 "총각 불-러--줄께~"
 
 
 
총각은 대뜸
 
신경질을 내며 말했다.
 
 
 
"저는 그런 사람 아니라니까요!!"
 
 
 
 
 
 
다음 날
 
 아침 총각은 그 방에서 얼어 죽었다.
 
 
 
 
 현장 조사를 나온 경찰이 할머니에게
 
 전 날밤 진상에 대해서 물었다.
 
 그러자, 할머니가 대답했다. . . . . . .
 
 
 "아니~ 참,요상하네요.
 
나가 불 넣어 준다구 허니께
 
총각이 자꾸 싫다구 허더란 말이여~"
 





교훈 : 모든 일과 말에 오버하지 말것!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46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403
2545 총각! 불러줄까' 김선주 2006-11-01 403
2544 처음부터 유리하거나 불리한 상황은 없다. 1 최종상 2009-04-17 400
2543 음주습관 정동주 2007-03-06 400
2542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398
2541 어느 가장이 받은 감사장 김 해수 2007-02-03 398
2540 “육사출신 김 준위” 김일근 2006-08-04 398
2539 오늘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기도 1 박동빈 2007-07-05 397
2538 행복한 시간표 2 김해수 2008-11-15 396
2537 인생사 1 이수(怡樹) 2007-09-02 396
2536 풍객(風客)들의 변(辯) 1 김일근 2007-01-01 396
2535 희귀·난치성질환 본인부담금 직접 면제 팔공산 2008-03-28 395
2534 김삿갓 방랑기 20 이현태 2004-05-09 395
2533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394
2532 즐거우신데 죄송합니다. 관리자 2003-03-10 394
2531 대변후에 변기뚜겅을,,펌 5 이호성 2008-11-06 393
2530 황혼의 부부 달콤한 꿈을 꾸자 3 유공자 2007-05-19 393
2529 손 오공 팔공산 갓바위에 오르다. 5 손오공 2008-11-04 392
2528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4 유공자 2007-06-07 392
2527 사알짝 미치면 인생은 즐겁다.. 땡기고 돌리공... 아싸 유공자 2007-05-20 392
2526 사랑하는전우님들../ 울산간절곶 2008-09-13 390
2525 ^*^잃어버린 40년의 세월^*^ 2 소양강 2003-03-07 390
2524 군 관련범죄신고시 최고 5천만원의 보상금 지급 팔공산 2009-01-16 389
2523 나에게 가장 가까운 항목은 얼마나될까 ! ^-^ 1 정수기 2009-05-09 388
2522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 오동희 2008-09-16 388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