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5-09 (일) 21:47
ㆍ조회: 389  
김삿갓 방랑기
 
..



김삿갓은 왜 세상을 떠돌았나
조선역사에는 소위 기인(奇人)으로 평가받는 인물들이 많다. 세조의 찬탈에 세상을 등지고 살았던 김시습, 선조때 예조정랑까지 지냈다가 당파싸움을 개탄하고 명산을 찾아다니며 여생을 보낸 임제, 순조때 풍자와 해학으로 위선된 세상을 시로 표현한 김삿갓 등이 그들이다.

특히 조선의 기인들 중에서도 김삿갓은 서민적인 이미지와 쉽게 접할 수 있는 시로 가장 대중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김삿갓의 실체에 대해서는 아직 제대로 알려져 있지 않다. 더욱이 그의 트레이드마크처럼 된 ‘방랑 시인’의 배경은 수수께끼에 싸여있다고 할 수 있다. 기인 김삿갓에 대해 알아봤다.

김삿갓의 출생배경

김삿갓(1807∼1863)의 본명은 병연(炳淵)이고, 삿갓을 쓰고 다녔다고 해서 김삿갓 또는 김립(金笠)이라고 흔히 부른다. 본관은 안동(安東)이고, 경기도 양주에서 출생하였다. 그의 할아버지는 익순(益淳)이고, 아버지는 안근(安根)으로 그는 안근의 세 아들 중 둘째로 태어났다.

그의 조상은 19세기에 조정 권력을 좌지우지하던 안동 김씨로 그가 태어날 적에 그의 집안은 부러울 것이 없었다. 할아버지 익순은 높은 벼슬을 하다가 그가 다섯 살 적에 평안도의 선천(宣川) 부사로 나가 있었다. 그런데 1811년 평안도 일대에서 ‘홍경래의 난’이 일어나면서 그의 집안은 풍지박산이 나고 말았다.

조선의 19세기초는 안동김씨의 세도정치가 극에 달한 시기로 국가경제가 무너지면서 농토에서 유리된 농민들은 유민이 되거나 임금 노동자로 전락하였다. 이때 양반출신인 홍경래는 서북인들에 대한 차별과 김씨 세도정권 타도의 기치를 내걸고 봉기를 일으켰다.

홍경래의 농민군은 거병한지 10일만에 가산, 곽산, 정주, 선천 등 이북의 10여개 지역을 점령하였다. 가산 군수 정시(鄭蓍)는 항복을 않고 저항하다가 칼을 맞아 죽었는데 김삿갓의 할아버지 김익순은 몸을 재빨리 피했다.

그후 김익순은 농민군에게 잡혀 직함을 받기도 하고 또 농민군의 참모 김창시가 잡혔을 적에 그 목을 천냥에 사서 조정에 바쳐 공을 위장하려 하기도 하였다. 이런 이유로 김익순은 모반대역죄로 참형을 당했다. 그 뒤 정시는 만고의 충신이 된 반면 김익순은 비열한 인물로 회자되었다.

김삿갓의 집안은 폐가가 될 수밖에 없었고 역적의 자손이어서 익순의 자식, 손자들이 법에 따라 죽임을 당하거나 종이 될 운명에 처했다. 그러나 안동 김씨들의 비호로 죄는 김익순에게만 묻고 손자들은 종이 되는 신세를 면하게 되었다.

김삿갓의 어머니는 아들들을 보호하기 위해 큰아들 병하와 작은 아들 병연은 종을 딸려 황해도 곡산으로 가서 숨어살게 하고, 자신은 막내아들을 데리고 경기도 광주의 촌구석에서 살았다.

과거시험과 방랑 결행

세상이 잠잠해진 뒤 김삿갓의 어머니는 자식들을 불러모으고 집안 내력을 숨긴 채 살았다. 남달리 영민한 둘째 아들 병연은 서당에 다니게 했다. 어린 병연은 열심히 공부를 했고, 스무살이 되자 출세를 위해 지방 향시(鄕試)에 나갔다.

시제(詩題)는 “가산군수 정시의 충절을 논하고 선천부사 김익순의 죄가 하늘에 닿는 것을 탄식한다”였다. 병연은 자신있게 시를 써내려 갔다. 시의 끝구절은 다음과 같이 매듭지었다.
“임금을 잃은 이날 또 어버이를 잃었으니
한 번만의 죽음은 가볍고 만 번 죽어 마땅하리
춘추필법을 네 아느냐 모르느냐
이 일을 우리 역사에 길이 전하리”

그는 장원급제를 했고 어머니에게 자랑을 하였다. 그러자 어머니는 할아버지의 옛일을 더 이상 감출 수 없었다. 충격을 받은 병연은 방황했다. 어머니는 아들의 마음을 가라앉히기 위해 스물두살적에 장가를 들게했다. 그러나 병연은 아들을 본 뒤에도 마음을 잡지 못하고 가족과 이별을 하였다.

삿갓쓰고 세상 풍자

병연은 집을 나온 뒤 삿갓을 쓰고 전국을 떠돌아다녔다. 삿갓을 쓰고 시로 세상을 풍자하면서도 신분을 밝히지 않아 김삿갓으로 통했다. 그는 형 병하가 세상을 떠나자 2년만에 집에 들렀다. 잠시 집에 머무르는 동안 둘째아들을 보았다. 그러나 그는 다시 집을 떠났다. 어머니와 아내와의 마지막 이별이었다.

그후 그는 발걸음이 안닿는 곳이 없을 정도로 전국을 떠돌았다. 북으로는 강계, 평양, 금강산 아래로는 여산, 지리산 자락까지 방랑을 계속했다. 그의 발길이 닿는 곳마다 거침없이 시가 쏟아져 나왔다.
그는 양반의 허세와 벼슬아치들의 탐학, 굶주림에 허덕이는 농민, 정이 그리운 기생 등을 대하며 위선에 찬 현실과 고단한 인생들을 목격했다. 그는 그러한 현실을 풍자와 해학으로 일삼았다.

그는 술만 보면 통음을 했다. 실컷 마시고는 시가 생각나면 생각나는 대로 형식을 깨고 거침없이 시를 지었다. 또 늘 겹옷을 입고 살았는데 누가 따뜻이 재워주고 먹여주고 솜옷을 지어주면 마다않고 입었다가 헐벗은 사람을 만나면 솜옷을 벗어주고 다시 남루한 겹옷을 걸쳤다고 한다.
그는 57세때 전라도 땅 이름없는 곳에서 숨졌다. 그의 둘째 아들이 시신을 거두어 영월땅 태백산 기슭에 묻어주었다.

김삿갓의 참모습

김삿갓의 삶은 그 자체가 시였다. 그는 위선에 찬 양반세계를 해학으로 풍자하며 양반의 형식적이고 음풍농월식의 시를 거부했다. 그의 시에는 더럽고, 뒤틀리고, 아니꼬운 서민들의 속내들이 편편이 배어 있다.
김삿갓과 관련한 일화중에 다음과 같은 것이 전한다.
김삿갓이 개성에 갔을 적에 어느 집 문앞에서 하룻밤 재워주기를 청하자, 그 집주인은 문을 닫아걸고 나무가 없어 못재워 준다고 했다. 이때 그가 지은 시는 이러했다.

“고을이름은 개성인데 어찌 문을 닫아걸며,(邑名開城何閉門)
산이름은 송악인데 어찌 나무가 없다 하느냐.(山名松岳豈無薪)”

거들먹거리는 양반을 풍자적으로 희롱하는 문재(文才)가 번득이는 장면이다.
역사학자 이이화씨는 김삿갓에 대해 “서민의 애환을 노래하고 민중과 벗하며, 한문을 한국화하고 한시의 정형을 깨부순 시인”이라고 평했다.

삐뚤어진 세상을 농락하고 기성 권위에 도전하고 민중과 함께 숨쉬며 탈속한 ‘참여시인’이었고, ‘민중시인’이었다는 것이다.






돈이란(김삿갓)

- 周 遊 天 下 皆 還 迎 (주유천하개환영) ~
천하를 돌아다니면 모두 너를 환영하고

- 興 國 興 家 勢 不 輕 ( 흥국흥가세불경) ~나라도 흥하게
하고 집안도 흥하게하니 너의 세력이 가볍지 않구나

- 去 復 還 來 來 復 去 (거복환래래복거) ~
갔다가는 다시오고 왔다가는 또 가며

- 生 能 捨 死 死 能 生 (생능사사사능생) ~
살자리에 죽이기도 하고 죽을자리에 살게도 하는구나

- 千 里 行 裝 付 一 柯 (천리행장부일가) ~
천리길 행장을 한 단장에 의지하고

- 餘 錢 七 葉 尙 云 多 (여전칠엽상운다) ~
남은돈 일곱푼도 아직 많으리라 생각하고 흐뭇해 하여

- 裏 中 戒 爾 深 深 在 (리중계이심심재) ~
제발 이제 너만은 주머니속에 깊이 있거라 타일럿건만

- 野 店 斜 陽 見 酒 何 (야점사양견주하) ~
해지는 들길에서 또 주막을 보았으니 어찌 그냥갈겄인가

- 斜 陽 叩 立 兩 柴 扉 (사양고립양시비) ~
해질 무렵에 두서너집 문을 두드렸으나

- 三 被 主 人 手 却 揮 (삼피주인수각휘) ~
주인들은 모두 손을 흔들어 나를 쫓는구나

- 杜 宇 赤 知 風 俗 薄 (두우적지풍속박) ~
두견새 조차 이 박정한 인심을 알아 보는지

- 隔 林 啼 送 不 如 歸 (격림제송부여귀) ~
나를 위로하며 집으로 돌아가라고 슬피 울어 주도다

-地 上 有 仙 仙 兒 富 (지상유선 선아부) ~
땅위에 신선이 있으되 그 신선은 부자만 알고

- 人 間 無 罪 罪 有 貧 (인간무죄 죄유빈) ~
인간에는 죄가 없으되 그의죄는 가난한 탓이라

- 莫 道 貧 富 別 有 種 (막도빈부 별유종) ~
부자나 빈자나 별다른 종자로 생각지들 마라

- 貧 者 還 富 富 還 貧 (빈자환부 부환빈) ~
빈자도 부자가 되고 부자도 빈자될 날 있으리라

-掘去掘去彼隻之恒言 이오(굴거굴거피척지항언) 이오 ~
파간다 파간다 함은 저쪽의 늘 하는 말이오

- 捉來捉來本守之例題 인데 (착래착래본수지례제) 인데 ~
잡아오라 잡아오라 함은 본군 군수의 으레하는 얘기인데

- 今日明日 하니 乾坤不老月長在 하고 (금일명일) 하니
(건곤불로월장재) 하고 ~ 이렇게 오늘 내일 하고
미루기만 하니 천지는 늙지않고

- 此頃彼頃 하니 寂莫江山今白年 이라 (차경피경) 하니
(적막강산금백년) 이라 ~
세월은 가기만 하니 이달 저달 하는 사이에 쓸쓸한
강산은 어느덧 백년이 될 것이로다


▲ 강원도 영월땅의 김삿갓 교

▲ 강원도 영월땅의 김삿갓의 묘

▲ 강원도 영월땅의 김삿갓의 집
▲ 김삿갓을 기리는 비문



▲ 김삿갓의 시



▲ 김삿갓이 잘놀던 비봉산 ▲ 현대판 김삿갓을 자처하는 사람들


 


221.138.74.204 서울지부: 이좋은 글음악 감사합니다.북부지부의 이명준님 오늘 우울한 소식에 마음 아픈데 이 음악이나 감상합시다.음성 꽃동네에 여생을 맞기신 사랑하는 전우님 건강하십시요.면회도 만남도 단절되고 ....우리훗날 또만날것을 기약합시다.베트남참전 인터넷 전우회 서울지부 [05/11-19:36]
221.138.74.204 찔레꽃: 울및에 찔레꽃이 피었습니다.  ㅇㅇ이오빠 ^^ [05/11-19:40]
221.138.74.204 신병189기: 음악과 현실이 조화되니 더욱 쌘치해지는구려. 의정부 연예인홀 악단장 [05/11-19:43]
221.138.74.204 청학: 이현태 선배님 태그 기술이 완숙의 경지에 오셨습니다. 존경합니다. 서울청학 [05/11-19:46]
221.138.74.204 청학: 또그냥들 가시렵니까?   한마디씩 하고 가십시요. [05/11-19:50]
211.245.194.51 손 동인: 청학 선배님현태선배님 그냥은 절대 아니갑니다.보고는 가거든요.건강하십시요.항상 존경하는 선배님들 좋은밤 돼시길 바라며 온가정이 편안한 밤 되시길 기원드립니다. [05/11-21:08]
221.138.74.204 청학: 아이고 반가부라! 손동인 아우님 너무 무정하시다고 원망도 했는데 꼭한번 만납시다.  서울청량리 587우리가게나 대구큰장 아무곳에서도 무관합니다. 영남 전우 인터넷의 큰별 동인아우님 소식고맙습니다.  서울청학[05/12-19:33]
221.138.74.204 돈텔마마: 필승! 신병186기 의정부 연예인홀 악단장입니다. 베인전3대 회장님 이시고 현사무총장님이신 서덕원님 뵙고싶습니다. 벌써 먼 추억이되었군요.베인전 초창기에 이나라 6대 국회의원 전원에게 그들의 국가관과 국가보훈의 입장을 설문지로 만들어서 답변을 경청하든 그박력에 매료 되었든 후배입니다. 간단한 소식이라도 댓글주십시요. 의정부 연예인홀 악단장(쎅스폰) 필승! [05/12-19:59]
221.138.74.204 청학: 봄비가 주럭 주럭 오느군요. 이글을 보시는 존경하는 전우님들 그냥 가지마시고 흔적이라도 남겨주시고 가십시요.[05/12-20:04]
221.138.74.204 돈텔마마: 마음이 싱숭해서 경음악으로 나가자 해병 볼륨을 너무 높였드니 오타가 발생했습니다. 6대국회를 16대로 바로잡습니다. 죄송합니다 [05/12-20:13]
218.237.87.63 이현태: 서울지부.찔레꽃.신병189기.청학.손동인.돈텔마마님들의 리플이 저에게 위안이 됨니다 세상속으로 란과 태그게시판을 독점으로 글과 그림을 혼자서만 올리는 지금까지의 심정은 그만두고 싶은 생각이 한두번이 아니였습니다 하나 사이트를 찾으시는 전우님들에게 볼거리라도 올리는것이 도리라고 생각하여 하루도 빠지지 않고 올리려고 노력한 오늘에야 많은 리플에 힘을얻으 앞으로 열심히 하겠습니다 댓글의 힘이 이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게시판에도 댓글달아 글쓰시는분들에게 힘을싫어주시면 더 많은 좋은글들이 올라올것입니다 기대 하면서 열심히 달아보십시다 전우님들 항상 건강조심하시고 행운이 함께 하십시요 [05/12-20:38]
221.138.74.204 수연니: 화가나면 풍산개 기분이 좋으면 소양강 춘천에 목사님 청학님이 보고싶되요.고엽제 게시판에 전노련의 싸이버 군단이 몰려올때 함께 투쟁하든 그때가 그립답니다. 청학이 아저씨는 술담배도 못하는 중중에 경목님이 대접한다고 하신 춘천 막국수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연락드리세요! [05/13-19:35]
221.138.74.204 권일봉: 이현태님 또 다녀 가셨군요. 또 6월이 오는데 님 들을 만나려 가는데 면목이 없어서 송구 할뿐입니다. 늦게라도" 세상속으로 " 오신다면 흔적이라도 남겨주십시요. 전우여! 전우여! 우리가 남 입니까?  베트남 참전 인터넷 전우회 청학드림 [05/13-19:46]
221.138.74.204 청학: 내일이 5월15일이 스승의날 이랍니다. 해마다 이맘때면 생각나는 분들이 여럿 계십니다. 그래서그런지 오늘은 전우님들의 흔적이 없군요. 꼭뵙고싶은분 노종근님 전재경님 변철규님 한노연님 서울의 청학이가 안부기다립니다. [05/14-19:37] 221.138.74.204 청학: 유모전우님 오늘 임장군님 수행후 용산 에서 전화 감사했습니다. 선약으로 못만나 뵈어서 죄송합니다. 그리고 오늘도 태능에서 집회가 있었는지 고엽제 전우회와 등외협전우회 분들의 연락바랍니다. 컴이가능 한분들은 댓글기다립니다.[05/15-19:41]
221.138.74.204 청학: 운영자님 글내용이 옆으로 짤리는데 어떻게합니까? [05/15-19:44]
61.102.115.242 은평 김국관: 이렇게 좋은 글, 그림에 가요를 접하니 요즘 불편한 심신이 다소 안정되는것 같아 이현태부회장님께 감사드립니다. 또한 회원 여러분 반갑습니다. [05/15-23:44]
221.138.74.204 청학: 나의 다정했든 친구 송영복 전우님 그동안 안녕하신지 궁금합니다.
홈피운영은 깔끔하게 잘하시는것 같구려.
이번서울 저의지역 모임에 참석 해주시기를 바랍니다 [05/16-17:57]
221.138.74.204 들국화: 모두가 멋쟁이셔
청량리에는 비단꽃뱀이 많의니 조심조심ㅎㅎ호호호^^
[05/17-19:4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546 처음부터 유리하거나 불리한 상황은 없다. 1 최종상 2009-04-17 396
2545 음주습관 정동주 2007-03-06 396
2544 오늘 하루를 이런 마음으로 기도 1 박동빈 2007-07-05 395
2543 해가 바뀌는 길목에서 11 이호성 2007-01-03 395
2542 “육사출신 김 준위” 김일근 2006-08-04 395
2541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394
2540 어느 가장이 받은 감사장 김 해수 2007-02-03 394
2539 인생사 1 이수(怡樹) 2007-09-02 393
2538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392
2537 행복한 시간표 2 김해수 2008-11-15 392
2536 풍객(風客)들의 변(辯) 1 김일근 2007-01-01 392
2535 희귀·난치성질환 본인부담금 직접 면제 팔공산 2008-03-28 391
2534 황혼의 부부 달콤한 꿈을 꾸자 3 유공자 2007-05-19 391
2533 즐거우신데 죄송합니다. 관리자 2003-03-10 390
2532 옛날 쇼 추억 속으로... 2 오동희 2011-03-11 389
2531 김삿갓 방랑기 20 이현태 2004-05-09 389
2530 사알짝 미치면 인생은 즐겁다.. 땡기고 돌리공... 아싸 유공자 2007-05-20 388
2529 닉네임 때문에 생긴일 4 유공자 2007-06-07 386
2528 ^*^잃어버린 40년의 세월^*^ 2 소양강 2003-03-07 386
2527 군 관련범죄신고시 최고 5천만원의 보상금 지급 팔공산 2009-01-16 385
2526 대변후에 변기뚜겅을,,펌 5 이호성 2008-11-06 385
2525 손 오공 팔공산 갓바위에 오르다. 5 손오공 2008-11-04 385
2524 사랑하는전우님들../ 울산간절곶 2008-09-13 385
2523 나에게 가장 가까운 항목은 얼마나될까 ! ^-^ 1 정수기 2009-05-09 384
2522 그리움의 차 한잔 유공자 2007-06-08 383
1,,,1112131415161718192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